질문 (3) 바울의 말이 설령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고 해도 그는 부르심을 받은 후 평생 주님을 위해 고생하면서 전도하고 많은 길을 뛰어다녔고 교회를 세우기 위해 그렇게 많은 대가를 지불했는데, 교회에 대한 그의 공헌은 누구나 다 알고 있습니다. 주님에 대한 그의 믿음과 받은 고난은 모든 크리스천들이 본받아야 할 바입니다. 설마 당신들은 이런 것도 인정하지 않는단 말입니까?

답: 많은 사람들은 바울 서신에서 단지 바울이 고생스레 전도한 사실만 보게 될 뿐 바울의 본성 실질에 대해서는 알지 못합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예수님이 사역하실 때 바울은 진리를 증오하고 예수님을 대적한 괴수였는데, 이 점은 바울 자신도 감히 부인하지 못합니다. 예수님이 그렇게 많은 도를 가르치시고 그렇게 많은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셨는데, 바울은 왜 예수님을 증오하고 대적하면서 미친 듯이 예수님의 제자들을 붙잡았겠습니까? 그것은 바울의 본성 실질이 진리를 증오하고 하나님을 증오하는 것임을 충분히 설명합니다. 그는 왜 그렇게 대제사장과 바리새인의 이익을 수호했을까요? 왜 유대교를 위해 기꺼이 충성했을까요? 그의 마음속에는 하나님이 없고 지위만 있었음을 설명합니다. 더욱 높은 지위를 얻기 위해 그는 참 하나님을 대적하고 신도들을 박해할지언정 어떤 대가를 지불해서라도 유대교의 상을 받으려고 했는데, 이것은 어떤 사람입니까? 보기만 해도 알게 됩니다. 바울은 어떤 배경하에 비로소 사도로 부르심을 받고 복음을 전하게 되었습니까? 그가 미친 듯이 예수님의 제자들을 추적할 때 주님은 하는 수 없이 공중에서 그에게 나타나 강한 빛으로 그의 두 눈을 멀게 하여 엎드리게 하셨던 것입니다. 예수님이 그에게 나타나신 것은 정상적인 나타나심이 아니고, 주님에 대한 그의 충심으로 인해 나타나신 것도 아니라 징벌적인 나타나심이고 부득이한 나타나심입니다. 그는 주님의 나타나심을 본 후에야 어쩔 수 없이 주님을 위해 *화비하고 고생한 것입니다. 그의 목적은 속죄받기 위한 것입니다. 그는 주님이 매우 전능하여 자신을 눈멀게 하시고 엎드리게 하시는 것을 보고 징벌받아 지옥에 떨어져 죽을까 봐 주님을 위해 화비하겠다고 승낙했던 것입니다. 만약 예수님이 바울에게 나타나지 않으셨다면 미친 듯이 예수님을 핍박하는 그의 악마 본성에 근거하면 그가 주님을 따르고 주님 위해 화비할 수 있었겠습니까? 절대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예수님에 대한 참된 믿음이 없었고, 그가 고난받으며 화비한 것은 자발적이고 달가웠던 것이 아니라 부득이하게 어쩔 수 없었던 것입니다.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

─────────

*화비(花費): 몸과 마음, 시간, 노력, 물질 등을 바치다.

이전: 질문 (2) 당신들은 바울의 말이 진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그럼 왜 성경에 기록되어 있습니까?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이상, 그것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표합니다. 그러면 우리는 마땅히 준행해야 합니다!

다음: 질문 (4) 바울이 불완전하다고 하지라도 주님은 그의 지난 과오를 기억하지 않으셨습니다. 바울이 주님을 위해 오랫동안 사역하면서 받은 고난, 지불한 대가는 아무도 비길 수 없습니다. 그가 받은 고난은 꼭 주님께 인정받을 것입니다. 바울은 여전히 우리의 푯대입니다. 그는 모든 크리스천이 본받아야 할 본보기입니다. 바울이 만약 하나님께 인정받지 못한다면 또 누가 하나님께 인정받을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질문 (7) 우리가 오늘 예수님을 믿고 주의 이름을 널리 전하면서 고생하고 헌신하고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은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이미 성결케 되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니 우리는 틀림없이 천국에 들어갈 것입니다.

답: 어떤 사람이 천국에 들어갈 수 있을지에 관해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어요.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마 7:21) 예수님의 말씀은 천부의 뜻대로...

질문 (6)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목양하고 있는데, 이렇게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것이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설마 우리가 이렇게 실행하는 것이 무슨 잘못이 있단 말입니까?

답: 사람이 주의 복음을 전파하고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하지 않습니다.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주의 도를 행하고 주님의 계명을 지키고 주님의 요구대로 본분을 하는 겁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같습니다. “네 마음을...

질문 (2) 하나님의 국도는 도대체 땅에 있는지 아니면 하늘에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르겠습니다. 예수께서 여러 차례 천국이 가까왔다, 천국이 강림한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천국’이라면 당연히 하늘에 있지 않을까요? 어찌 땅에 있겠습니까?

답: ‘하늘’이라고 하면 흔히 하나님을 말하고 ‘천국’은 당연히 하나님의 나라를 말한다는 것을 우리는 다 알고 있을 것입니다. 계시록에서 언급한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는 하나님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