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본 대표적인 문답 사례

목차

문제 (1) 사도 바울은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딤후 4:7~8)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바울의 말에 따라 행하면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것이니 꼭 천국에 들어가 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답:어떤 사람이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지에 대해 예수님은 일찍이 “다만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공의롭고 거룩한 실질을 완전히 나타낸 것입니다. 사탄에게 속하는 더럽고 패괴된 사람은 천국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하지만 바울은 싸워야 할 싸움을 다 싸웠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천국에 들어가 상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울의 논법에 따르면, 사람은 오직 주님을 위해 고생스레 사역하면 설령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지 않고 거룩하게 되지 못해도 천국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하나님의 공의와 거룩을 어떻게 체현할 수 있습니까? 바울이 그렇게 말한 것은 완전히 하나님과 적이 되는 것이고 공개적으로 예수님의 말씀을 부인하는 것이며 하나님의 사역을 가로막고 방해하는 것입니다. 설마 싸워야 할 싸움을 다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면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것이란 말입니까? 설마 예수님의 이름을 지키고 주님을 배반하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것이란 말입니까?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는 것이고 하나님의 계명과 분부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만약 사람이 주님의 말씀대로 실행하지 않는다면 사람이 아무리 뛰어다니며 고생해도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것”과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바울이 한 그런 말은 순전히 그 본인의 관념과 상상에서 나온 것이고 동시에 또 그의 속셈과 관점이 뒤섞여 있습니다. 또한 바울 자신이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이 아님을 충분히 설명합니다. 그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대로 행한 사람이라면 왜 신도들에게 예수님의 말씀대로 행하라고 가르치지 않았겠습니까? 왜 예수님의 말씀과 어긋나는 관점을 내놓아 예수님과 상반되는 주장을 했겠습니까? 그는 자신의 그릇된 관점으로 사람들을 잘못 이끌고 미혹하며 다른 형식으로 사람들을 가로막아 예수님의 도를 준행하지 못하게 하였고 주님의 말씀을 배척하여 실권을 잃게 하였으며 사람들로 모두 자신의 말을 듣게 하고 주님을 배반하게 했습니다. 이것은 그가 진리를 추구하고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이 아님을 충분히 설명합니다. 형제자매님, 우리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을 추구하려면 반드시 예수님의 말씀을 기준으로 삼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천국의 주인이시고 예수님의 말씀이야말로 진리이고 권병이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이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지는 예수님이 결정하십니다. 바울은 단지 복음을 전하는 사도일 뿐 그리스도가 아니고, 그의 말은 진리가 아닙니다. 그러므로 그가 한 말은 소용없습니다. 그 자신이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지의 여부도 예수님이 결정하시는 것입니다. 이리하여 우리는 바울의 말을 진리로 간주하거나 천국에 들어가는 기준으로 삼아서는 안 되고 더욱이 바울의 말에 따라 주님 위해 사역해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마땅히 예수님의 말씀에 따라 실행해야만 주님의 칭찬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