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본 대표적인 문답 사례

목차

문제 (6)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목양하고 있는데, 이렇게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것이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설마 우리가 이렇게 실행하는 것이 무슨 잘못이 있단 말입니까?

답: 사람이 주의 복음을 전파하고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하지 않습니다.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주의 도를 행하고 주님의 계명을 지키고 주님의 요구대로 본분을 하는 겁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같습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마 22:37~39) 천부의 뜻대로 행하려면 주로 주님의 현재 말씀을 실행해야 하는데 이것이 가장 근본적인 원칙입니다. 만약 예수님의 말씀을 우선으로 따르지 않고 성경 속의 사람 말을 우선으로 행한다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게 아닙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바로 하나님 말씀을 행하는 걸 말하는데 늘 성경 속 사도의 말을 높이고 예수님의 말씀을 높이지 않으면 하나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입니다. 하나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어떻게 말씀하시고 역사하시든 다 순종하고 실행할 수 있으며 하나님 부탁을 받아들일 수 있고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으며 더는 하나님을 거역하거나 대적하지 않을 수 있는데 바로 거룩케 된 사람이죠. 예를 들어, 아브라함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할 수 있었는데 사랑하는 외아들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돌려드릴 수 있었어요. 그의 절대적인 순종으로 인해 하나님은 그의 후대를 축복해 큰 나라가 되게 하셨죠. 또 욥은 항상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났는데 재산과 자녀를 빼앗긴 시련 속에서도 자신을 저주할지언정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았고 변함없이 여호와의 거룩한 이름을 칭송했어요. 그래서 하나님의 눈에는 그가 온전한 사람이었어요. 또 베드로는 평생 주님을 따르면서 진리를 사모하고 찾고 구했고 주님의 부탁을 받은 후 엄격하게 주님의 뜻과 요구에 따라 교회를 목양했어요. 나중엔 죽기까지 순종하고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할 수 있었죠. 그들은 모두 하나님께 순종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는데 이런 사람이야말로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사람입니다. 만약 고생하며 사역하는 게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한다면 바리새인들이 바다와 육지를 두루 다니면서 전도하고 고생하며 사역했는데 왜 결국에 예수님께 정죄와 저주를 받았을까요? 바로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 말씀대로 행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예수님이 오셔서 새 사역을 하실 때 그들은 받아들이기는커녕 유대 백성들을 이끌고 미친 듯이 예수님을 정죄하고 대적했고 심지어 거짓 증거를 해서 예수님을 모함했었죠. 그들이 한 건 주의 도를 어기고 주님과 적이 된 거에요. 그 사람들이 겉으로 아무리 고생 많이 하고 사역을 많이 했다 해도 어떻게 천부의 뜻대로 행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