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6)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의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목양하고 있는데, 이렇게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것이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설마 우리가 이렇게 실행하는 것이 무슨 잘못이 있단 말입니까?

답: 사람이 주의 복음을 전파하고 고생하면서 사역하는 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하지 않습니다.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주의 도를 행하고 주님의 계명을 지키고 주님의 요구대로 본분을 하는 겁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같습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마 22:37~39) 천부의 뜻대로 행하려면 주로 주님의 현재 말씀을 실행해야 하는데 이것이 가장 근본적인 원칙입니다. 만약 예수님의 말씀을 우선으로 따르지 않고 성경 속의 사람 말을 우선으로 행한다면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게 아닙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행한다는 건 바로 하나님 말씀을 행하는 걸 말하는데 늘 성경 속 사도의 말을 높이고 예수님의 말씀을 높이지 않으면 하나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입니다. 하나님 뜻대로 행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어떻게 말씀하시고 역사하시든 다 순종하고 실행할 수 있으며 하나님 부탁을 받아들일 수 있고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으며 더는 하나님을 거역하거나 대적하지 않을 수 있는데 바로 거룩케 된 사람이죠. 예를 들어, 아브라함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할 수 있었는데 사랑하는 외아들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돌려드릴 수 있었어요. 그의 절대적인 순종으로 인해 하나님은 그의 후대를 축복해 큰 나라가 되게 하셨죠. 또 욥은 항상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났는데 재산과 자녀를 빼앗긴 시련 속에서도 자신을 저주할지언정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았고 변함없이 여호와의 거룩한 이름을 칭송했어요. 그래서 하나님의 눈에는 그가 온전한 사람이었어요. 또 베드로는 평생 주님을 따르면서 진리를 사모하고 찾고 구했고 주님의 부탁을 받은 후 엄격하게 주님의 뜻과 요구에 따라 교회를 목양했어요. 나중엔 죽기까지 순종하고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할 수 있었죠. 그들은 모두 하나님께 순종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는데 이런 사람이야말로 진정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사람입니다. 만약 고생하며 사역하는 게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걸 뜻한다면 바리새인들이 바다와 육지를 두루 다니면서 전도하고 고생하며 사역했는데 왜 결국에 예수님께 정죄와 저주를 받았을까요? 바로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 말씀대로 행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예수님이 오셔서 새 사역을 하실 때 그들은 받아들이기는커녕 유대 백성들을 이끌고 미친 듯이 예수님을 정죄하고 대적했고 심지어 거짓 증거를 해서 예수님을 모함했었죠. 그들이 한 건 주의 도를 어기고 주님과 적이 된 거에요. 그 사람들이 겉으로 아무리 고생 많이 하고 사역을 많이 했다 해도 어떻게 천부의 뜻대로 행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

이전: 질문 (5) 우리가 바울을 본받아 주님 위해 고생하면서 사역했기에 바울처럼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을 것인데 설마 아직도 하나님의 뜻대로 행한 사람이 아니란 말입니까? 우리는 당연히 직접 천국에 들림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왜 반드시 하나님의 말세의 심판과 정결케 함을 거쳐야만 천국에 들어갈 수 있습니까?

다음: 질문 (7) 우리가 오늘 예수님을 믿고 주의 이름을 널리 전하면서 고생하고 헌신하고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은 바로 천부의 뜻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이미 성결케 되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니 우리는 틀림없이 천국에 들어갈 것입니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질문 (2) 하나님의 국도는 도대체 땅에 있는지 아니면 하늘에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르겠습니다. 예수께서 여러 차례 천국이 가까왔다, 천국이 강림한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천국’이라면 당연히 하늘에 있지 않을까요? 어찌 땅에 있겠습니까?

답: ‘하늘’이라고 하면 흔히 하나님을 말하고 ‘천국’은 당연히 하나님의 나라를 말한다는 것을 우리는 다 알고 있을 것입니다. 계시록에서 언급한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는 하나님의...

질문 (2) 성경에서 “누가 능히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송사하리요 의롭다 하신 이는 하나님이시니 누가 정죄하리요”(롬 8:33~34)라고 했어요. 이건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우리 모든 죄를 사해 주셨다는 걸 설명하죠. 주님께서 우리 죄를 보시지 않는데 누가 고발할 수 있어요?

답: 성경에서 “누가 능히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송사하리요”라고 했는데 여기서 알아야 할 건 누가 하나님이 택하신 사람이냐는 겁니다. 늘 죄짓는 자, 주님과 교우를 배신한 자, 제물을 훔쳐먹는 자, 음행하는 자, 두려워하는 자와 외식하는 바리새인,...

질문 (4)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천국의 비밀을 알려 주셨는데, 그럼 전능하신 하나님이 재림하신 예수님이라면 많은 비밀을 밝히시지 않았을까요? 여러분이 전능하신 하나님이 밝히신 심오한 비밀을 우리에게 교통해 주세요. 그러면 우리가 하나님의 음성을 분별하는 데에 매우 유리할 것입니다.

답: 하나님은 매번 성육신으로 오셔서 모두 진리의 심오한 비밀을 많이 밝히십니다. 이것은 틀림없습니다. 하나님 성육신은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오셨기 때문에 자연히 많은 진리를 발표하시고 많은 비밀을 밝히십니다. 은혜시대에 성육신하신 예수님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