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은혜는 바다처럼 깊다

1 당신 은혜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굳게 다문 입술 뒤로 목이 메어와요. 굶주리고 힘없을 때, 당신이 양육해 주셨죠. 낙담하고 버림받았을 때, 눈물 닦아 주고 위로해 주셨죠. 오 하나님! 나 홀로 추위에 떨고 있을 때, 절 따뜻하게 해 주셨죠. 고난에 처했을 때, 긍휼을 베풀어 주셨죠.

2 내가 외롭고 길 잃어 방황했을 때, 하나님이 말씀으로 위로해 주셨죠. 병으로 지쳤을 때, 당신이 치료해 주셨죠. 교만할 때, 저를 징벌하셨죠. 수치당했을 때, 친히 격려하셨죠. 오 하나님! 어둠에서 희망 잃었을 때, 말씀으로 밝혀 주셨죠. 길이 보이지 않을 때, 길 끝을 비춰 주셨죠.

3 바다가 저를 삼켰을 때, 배에서 손 내밀어 주셨죠. 사탄에게 잡혔을 때, 날선 검으로 풀어 주셨죠. 당신과 함께 이겨냈을 때, 미소 지어 주셨죠. 마음속엔 수많은 하고픈 말, 내 맘은 당신 떠날 수 없어요. 크나큰 하나님 은혜를 목숨 다해도 갚을 수가 없네요. 당신의 깊은 은혜 글로 다 표현 못해요.

이전: 자신의 길은 스스로 선택하는 것

다음: 하나님 앞에 사는 나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성령 역사 없이는 성품이 변화되지 않는다

1 네가 진심으로 구하는지는 다른 사람의 평가도, 견해도 아닌 성령의 역사와 함께하심에 달려 있다. 네가 진심으로 구하는지는 한동안 성령의 역사로 네가 변화되었는지, 하나님을 알게 되었는지에 달려 있다. 성령의 역사로 너의 성품은 변화되고, 믿음의...

내 마음 당신께 드리리

1. 사계절 내내 함께해 주시는 하나님, 외로움 서려 있는 당신 얼굴 보니 가슴이 아려 오네요. 심오한 말씀 앞에서도 깨닫지 못하고, 당신의 외로움과 슬픔 살피지 못했어요. 실망과 상처만 안겨 드리다 당신의 책망에 겨우 깨달았어요. 당신께 기대기만...

영원히 새로운 하나님나라

1 동방의 하늘땅 사이는 아침 노을에 물들었네. 구세주는 일찍이 인간 세상에 돌아오셨네. 하나님나라 삶이 시작되고, 만물은 생기를 회복했네. 여명의 빛이 밝아 오네. 눈앞에 빛이 비치네. 2천년의 소망 결국 이루어졌고, 고통스럽고 처량한 시절...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