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에게 가죽옷을 지어 입히다

307

“아담이 그 아내를 하와라 이름하였으니 그는 모든 산 자의 어미가 됨이더라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창 3:20~21)

이제 세 번째 말씀을 보도록 하자. 이 말씀에서 아담이 하와에게 지어 준 이름은 의미가 있다고 했다. 그렇지? 이는 지음 받은 아담이 많은 것을 알고 있는, 생각이 있는 존재임을 말해 준다. 그가 무엇을 알고 얼마나 아는지에 대해 지금 우리는 연구하지도 토론하지도 않겠다. 그런 것은 내가 말하려는 세 번째 성경 말씀의 핵심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핵심은 어디에 있을까?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라는 부분을 살펴보자. 이 말씀을 오늘 교제하지 않는다면 너희는 평생토록 이 말씀 속에 어떤 뜻이 내포돼 있는지 모를 것이다. 먼저 나는 너희에게 약간의 단서를 제공하겠다. 상상의 나래를 펼쳐 에덴동산을 상상해 보거라. 아담과 하와는 그곳에서 살고 있고 하나님은 그들을 찾아가 봤다. 그런데 그들은 벌거벗었으므로 숨어 버렸다. 하나님은 그들이 보이지 않자 그들을 불렀고, 그들은 이렇게 대답했다. 그들은 벌거벗었으므로 두려워 하나님을 뵙지 못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들은 벌거벗었으므로 감히 하나님을 마주하지 못했다. 이에 여호와 하나님은 그들에게 무엇을 해 주었느냐? 본문에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제 너희는 하나님이 그들에게 무엇으로 옷을 지어 입혔는지 알겠느냐? 하나님은 그들에게 가죽으로 옷을 지어 입혔다. 그 말인즉 하나님이 사람에게 만들어 준 그 옷은 가죽옷이었다. 이는 하나님이 사람을 위해 만들어 준 첫 번째 옷이다. 가죽옷은 오늘날의 기준으로 말하자면 고급 옷이다. 모든 사람들이 입을 수 있는 옷은 아니다. 혹자는 너에게 이렇게 물을 수도 있다. “인류의 선조가 최초로 입은 옷이 어떤 옷입니까?” 너는 “가죽옷입니다.”라고 대답할 수 있다. “그 가죽옷은 누가 지어 준 것입니까?”라고 물으면, “하나님이 지어 주셨습니다!”라고 대답하면 된다. 핵심이 바로 거기에 있다. 그 옷은 하나님이 지어 준 것이다. 이 부분은 거론할 가치가 있지 않으냐? 내가 방금 이렇게 설명했는데, 너희 머릿속에 한 장면이 연상되지 않느냐? 분명 대략적인 윤곽은 있을 것이다! 오늘 이런 말을 하는 목적은 너희에게 인류가 입은 최초의 옷이 무엇인지 알게 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핵심은 어디에 있을까? 핵심은 가죽옷에 있지 않다. 내가 말하려는 것의 핵심은 바로 하나님이 그 일을 할 때 나타낸 성품과 속성을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에게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다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이 장면 속에서 하나님은 어떠한 신분으로 아담, 하와와 함께 있었느냐? 두 사람만이 존재하는 세상에서 하나님은 어떤 신분으로 나타났느냐? 하나님의 신분으로 나타났느냐? 홍콩의 형제자매들이 대답해 보아라. (부모의 신분으로 나타나셨습니다.) 한국의 형제자매들은 하나님이 어떤 신분으로 나타났다고 생각하느냐? (가장의 신분으로 나타나셨습니다.) 대만의 형제자매들이 말해 보아라. (아담과 하와의 가족의 신분으로 나타나셨습니다.) 어떤 이는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의 가족의 신분으로 나타났다고 생각하고, 또 어떤 이는 하나님이 가장의 신분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또 어떤 이는 부모의 신분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다 아주 적절하다. 하지만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하나님은 그 두 사람을 창조하여 그들을 동반자로 삼았고, 그들의 유일한 가족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의 생활을 돌보고 그들의 의식주를 돌보았다. 여기에서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의 부모 신분으로 나타난 것이다. 하나님이 행한 그 일에서 사람은 하나님의 위대함을 보지 못했고, 하나님의 지고지상함도 보지 못했으며, 하나님의 신묘막측함도 보지 못했고, 하나님의 진노와 위엄은 더더욱 보지 못했다. 오로지 하나님의 낮춤과 자비, 그리고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근심과 책임과 보호만 보았다.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대하는 태도와 방식은 흡사 부모가 자식을 두고 걱정하는 것과 같다. 또한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고 돌보고 관심을 기울이는 것처럼 볼 수도 만질 수도 있는 진실한 것이다. 하나님은 자신을 위대한 지위를 가진 자로 자처한 것이 아니라 직접 인류에게 가죽으로 옷을 지어 입혔다. 그 가죽옷으로 치부를 감추든 추위를 막든 어쨌든 하나님은 직접 손수 그 일을 했다. 하나님은 사람이 상상하는 것처럼 생각이나 이적을 나타내는 방식으로 옷을 지어 사람의 몸을 가린 것이 아니라, 사람의 생각에 하나님이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되는 일을 실제로 한 것이다. 그것은 아주 단순하고 심지어 사람의 입장에서는 언급할 가치도 없는 일이다. 하지만 그런 일을 통해 하나님을 따르고 하나님에 대해 막연한 상상으로 가득했던 사람들은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의 신실함과 낮춤까지 보게 되었다. 그리고 자신을 대단하다고 여기고 안하무인인 교만한 자들은 하나님의 진실함과 낮춤 앞에서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껴 한없이 높이 쳐들었던 머리를 떨구게 되었다. 거기에서 사람은 하나님의 진실함과 낮춤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더한층 느끼게 되었고, 반대로 마음속의 ‘위대한’ 하나님과 ‘사랑스러운’ 하나님과 ‘무소불능한’ 하나님은 아주 미미하고 추하고 연약하게 느껴졌다. 너는 이 말씀을 보거나 이 일을 듣고 나서 하나님이 행한 이런 일로 하나님을 얕보겠느냐? 어떤 이들은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떤 이들은 정반대다. 그들은 하나님이 진실하고 사랑스럽다고 생각하고,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에 감동받게 된다. 하나님의 진실한 면을 볼수록 그들은 하나님의 사랑이 진실로 존재함을 더 느끼게 되고, 사람 마음속에 자리 잡은 하나님의 비중을 느끼게 되며, 하나님이 늘 사람의 곁에 있음을 느끼게 된다.

여기까지 말했으니 현재와 연결시켜 봐야 한다. 하나님은 처음에 자신이 창조한 사람을 위해 이처럼 소소한 일을 했고, 심지어 사람이 지금껏 감히 상상하지도 못하고 예상치도 못한 일을 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그런 일을 지금의 사람에게는 할 수 없을까? 어떤 사람은 “할 수 있습니다.”라고 대답한다. 이유가 무엇일까? 하나님의 본질은 가장된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사랑스러움도 가장된 것이 아니며 하나님의 본질은 진실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른 누군가가 더한 것도 아니고, 시간이나 장소나 시대의 변화에 따라 변화되는 것은 더욱 아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행한 일에서, 사람이 하찮거나 아주 사소하게 여기는 일, 심지어 전혀 하나님이 할 리가 없다고 여기는 아주 미미한 그런 일들에서 진정으로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이 나타난다. 하나님은 위선적이지 않다. 그의 성품과 본질 속에는 과장, 가식, 거만, 교만이 없다. 그는 지금껏 큰소리친 적이 없다. 그는 신실하고 진실한 태도로 자신이 창조한 사람을 사랑하고 걱정하고 돌보고 인도하고 있다. 사람이 얼마나 이해할 수 있든, 얼마나 느낄 수 있든, 얼마나 볼 수 있든 상관없이 하나님은 확실히 그런 일을 행하고 있다. 하나님의 이러한 본질을 사람이 알게 되면,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사랑에 영향을 미치게 될까?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경외심에 영향을 줄까? 나는 네가 하나님의 진실한 면을 알게 될 때, 하나님을 더 가까이하고 하나님의 사랑과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돌봄을 더 실감하길 바란다. 그와 동시에 너의 마음을 하나님께 바치고, 더 이상 하나님에 대해 어떠한 추측도 의심도 하지 말기를 바란다.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 묵묵히 모든 일을 행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진실함과 신실함과 사랑으로 모든 일을 묵묵히 행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하는 모든 일에 대해 어떠한 주저함이나 후회도 없었고, 사람에게서 무언가를 보답받거나 무언가 얻어 내기를 바란 적도 없었다. 그가 이 모든 것을 행하는 유일한 목적은 그에 대한 사람의 진실한 믿음과 사랑을 얻기 위함이다. 첫 번째 주제는 여기까지 얘기하겠다.

—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관련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