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이 하와를 만들다

210

여호와 하나님이 가라사대 사람의 독처하는 것이 좋지 못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 하시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어떻게 이름을 짓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이르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아담이 모든 육축과 공중의 새와 들의 모든 짐승에게 이름을 주니라 아담이 돕는 배필이 없으므로”(창세기 2:18~20)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에게서 취하신 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시고 그를 아담에게로 이끌어 오시니 아담이 가로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 하니라”(창 2:22~23)

하나님이 하와를 지으시다

‘하나님이 하와를 만들다’와 관련된 구절에는 몇 가지 핵심적인 말씀이 있다. 너희는 그 부분에 밑줄을 그어라.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각 생물에게 이름을 지은 사람이 누구냐? 하나님이 아닌 아담이다. 이 말은 사람에게 한 가지 사실을 알려 주고 있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 때 사람에게 지혜를 주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사람의 지혜는 하나님에게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이는 의심할 바 없이 확실하다. 왜 그럴까? 하나님이 아담을 만든 뒤 아담이 학교에 다닌 적이 있었느냐? 글자를 알았느냐? 하나님이 각종 생물을 창조한 뒤에 아담은 각종 생물을 보고 그것들이 무엇인지 알았느냐? 하나님이 아담에게 각종 생물들의 이름이 무엇인지 알려 주었느냐? 물론 하나님은 아담에게 각종 생물의 이름을 어떻게 지으라고 가르쳐 주지 않았다. 이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아담은 각종 생물들에게 어떻게 이름을 지어 주어야 하고 또 어떤 이름을 붙여 줄지 어떻게 알았을까? 이는 하나님이 아담을 만들 때 아담에게 어떤 것을 더해 주었는지와 관련된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 때 사람에게 하나님의 지혜를 더해 주었다는 점이 사실로 증명된 것이다. 이것이 핵심이다. 너희는 새겨들어야 한다! 또 한 가지 핵심이 있는데 이 역시 너희가 알아야 할 것이다. 하나님이 봤을 때, 아담이 생물들에게 이름을 지으면 그 생물들의 이름이 확정되는 것이다. 왜 이렇게 말하는 것일까? 여기에 또 하나님의 성품이 있다. 나는 그 부분을 설명해야겠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고, 사람에게 생기를 불어넣었으며, 또 사람에게 그의 지혜와 능력과 속성을 주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이런 것을 준 뒤 사람은 독립적으로 일을 할 수 있게 되고 독립적으로 사고할 수 있게 되었다. 사람이 생각하고 한 것들이 하나님이 보기에 좋으면 하나님은 열납하고 간섭하지 않는다. 사람이 일을 올바르게 하면 하나님은 그것을 표준으로 삼는다. 이렇게 볼 때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라는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 그것은 하나님이 각 생물의 이름을 고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아담이 부른 대로 하나님은 ‘인정’해 주어 그 생물의 이름을 그대로 확정한 것이다. 그렇다면 하나님께는 다른 의견이 있었을까? 분명히 없었다! 여기에서 너희는 무엇을 보았느냐? 하나님은 사람에게 지혜를 주었고, 사람은 하나님이 준 지혜로 일을 한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사람이 행한 것이 긍정적인 일이라면, 하나님도 그 일을 인정하고 열납한다. 하나님은 아무런 평가나 비판도 하지 않는다. 이는 어떠한 인류도, 어떠한 악령이나 사탄도 해내지 못하는 것이다. 여기에서 너희는 하나님이 나타낸 성품을 보았느냐? 사람이라면, 타락한 사람 혹은 사탄이라면 다른 사람이 자신의 코앞에서 자신을 대표해 일하는 것을 허용할 수 있을까? 절대 허용할 수 없을 것이다! 다른 사람 혹은 다른 세력과 그 지위를 놓고 다투지 않겠느냐? 반드시 다툴 것이다! 그때 타락한 사람 혹은 사탄이 아담과 함께 있었다면, 그들은 틀림없이 아담이 한 일을 부인했을 것이다. 자신에게 독립적인 사고 능력이 있고 독창적인 견해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아담이 한 모든 일을 부정했을 것이다. “저걸 저렇게 부르겠다고? 난 절대 저렇게 안 불러. 난 이렇게 부를 거야. 네가 김씨로 부르면 난 꼭 이씨로 부를 거야. 내 뛰어남을 꼭 보여 줄 거야.” 이런 식으로 말이다. 이것은 무슨 본성이냐? 교만이 아니냐? 반면 하나님은 어떠하냐? 이런 성품이 있느냐? 하나님은 아담이 한 일에 대해 어떤 비정상적이고 반대적인 행동을 하였느냐? 분명히 말하건대 없었다! 하나님이 나타낸 성품에는 고집하거나 교만하거나 독선적인 것들이 없다. 이 점은 위의 대목에서 분명히 볼 수 있다. 물론 아주 사소한 일이기는 하지만, 네가 하나님의 본질을 모르고 하나님이 어떻게 행하고 어떤 태도를 취했는지 생각해 보지 않는다면, 너는 하나님의 성품을 알 수 없고 하나님이 어떤 성품을 나타냈는지 볼 수 없다. 그렇지 않으냐? 그렇다면 내가 방금 해석한 내용에 대해 너희는 인정하느냐? 아담이 한 일에 대해 하나님은 대놓고 “잘했다. 맞게 했다. 찬성이다!”라는 말씀을 하지는 않았지만 마음속으로는 인정했다. 그는 아담이 한 일을 높이 평가하고 칭찬했다. 그것은 창세 이후 인류가 하나님의 당부에 따라 하나님을 위해 행한 첫 번째 일이다. 그 일은 하나님을 대신해 한 것이자 하나님을 대표해 한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그 일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지혜에서 비롯된 것으로, 좋고 긍정적인 것이었다. 그때 아담이 한 일은 하나님의 지혜가 인류에게서 처음으로 선명히 나타난 것이었다. 그것은 하나님이 보기에 좋았다. 여기에서 나는 너희에게 알려 주고 싶은 것이 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나님의 일부 속성과 지혜를 더해 준 것은 사람이 그를 선명히 나타내는 생명체가 되게 하려 함이었다. 또한 그러한 생명체가 하나님을 대표해 일을 하는 것은 하나님이 오랫동안 바라왔던 것이었다.

—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관련 내용

  • 창조주 권능 아래의 만물은 다 완전무결하다

    새와 어류, 나무와 화초처럼 움직일 수 있는 것과 움직일 수 없는 것, 그리고 여섯째 날에 만들어진 집짐승, 곤충, 들짐승을 포함하여 하나님이 만든 만물은 하나님이 보기에 다 좋았던 것이다. 게다가 하나님이 보기에 그 모든 일들은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가장 완벽하고 아…

  •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약속하다

    (1)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약속하다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그 이름을 사라라 하라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네게 아들을 낳아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열국의 어미가 되게 하리니 민족의 열왕…

  • 다섯째 날, 다양한 형태의 생명들이 각각의 방식으로 창조주의 권능을 보여 주었다

    성경 말씀은 다음과 같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들은 생물로 번성케 하라 땅위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하나님이 큰 물고기와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창 1:…

  • 여섯째 날, 창조주가 말씀하니 그의 생각 속 각종 생물들이 속속 등장하였다

    부지불식간에, 창조주가 만물을 창조하는 사역이 벌써 닷새 동안이나 계속되었고, 곧이어 그 여섯째 날을 맞이하게 되었는데, 이날은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자 또 하나의 평범하지 않은 날이었다. 새날이 왔을 때, 창조주는 또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었을까? 또 어떤 새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