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이 하와를 만들다

499

여호와 하나님이 가라사대 사람의 독처하는 것이 좋지 못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 하시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어떻게 이름을 짓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이르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아담이 모든 육축과 공중의 새와 들의 모든 짐승에게 이름을 주니라 아담이 돕는 배필이 없으므로”(창세기 2:18~20)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에게서 취하신 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시고 그를 아담에게로 이끌어 오시니 아담이 가로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 하니라”(창 2:22~23)

하나님이 하와를 지으시다

‘하나님이 하와를 만들다’와 관련된 구절에는 몇 가지 핵심적인 말씀이 있다. 너희는 그 부분에 밑줄을 그어라.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각 생물에게 이름을 지은 사람이 누구냐? 하나님이 아닌 아담이다. 이 말은 사람에게 한 가지 사실을 알려 주고 있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 때 사람에게 지혜를 주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사람의 지혜는 하나님에게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이는 의심할 바 없이 확실하다. 왜 그럴까? 하나님이 아담을 만든 뒤 아담이 학교에 다닌 적이 있었느냐? 글자를 알았느냐? 하나님이 각종 생물을 창조한 뒤에 아담은 각종 생물을 보고 그것들이 무엇인지 알았느냐? 하나님이 아담에게 각종 생물들의 이름이 무엇인지 알려 주었느냐? 물론 하나님은 아담에게 각종 생물의 이름을 어떻게 지으라고 가르쳐 주지 않았다. 이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아담은 각종 생물들에게 어떻게 이름을 지어 주어야 하고 또 어떤 이름을 붙여 줄지 어떻게 알았을까? 이는 하나님이 아담을 만들 때 아담에게 어떤 것을 더해 주었는지와 관련된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 때 사람에게 하나님의 지혜를 더해 주었다는 점이 사실로 증명된 것이다. 이것이 핵심이다. 너희는 새겨들어야 한다! 또 한 가지 핵심이 있는데 이 역시 너희가 알아야 할 것이다. 하나님이 봤을 때, 아담이 생물들에게 이름을 지으면 그 생물들의 이름이 확정되는 것이다. 왜 이렇게 말하는 것일까? 여기에 또 하나님의 성품이 있다. 나는 그 부분을 설명해야겠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고, 사람에게 생기를 불어넣었으며, 또 사람에게 그의 지혜와 능력과 속성을 주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이런 것을 준 뒤 사람은 독립적으로 일을 할 수 있게 되고 독립적으로 사고할 수 있게 되었다. 사람이 생각하고 한 것들이 하나님이 보기에 좋으면 하나님은 열납하고 간섭하지 않는다. 사람이 일을 올바르게 하면 하나님은 그것을 표준으로 삼는다. 이렇게 볼 때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라는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 그것은 하나님이 각 생물의 이름을 고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아담이 부른 대로 하나님은 ‘인정’해 주어 그 생물의 이름을 그대로 확정한 것이다. 그렇다면 하나님께는 다른 의견이 있었을까? 분명히 없었다! 여기에서 너희는 무엇을 보았느냐? 하나님은 사람에게 지혜를 주었고, 사람은 하나님이 준 지혜로 일을 한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사람이 행한 것이 긍정적인 일이라면, 하나님도 그 일을 인정하고 열납한다. 하나님은 아무런 평가나 비판도 하지 않는다. 이는 어떠한 인류도, 어떠한 악령이나 사탄도 해내지 못하는 것이다. 여기에서 너희는 하나님이 나타낸 성품을 보았느냐? 사람이라면, 타락한 사람 혹은 사탄이라면 다른 사람이 자신의 코앞에서 자신을 대표해 일하는 것을 허용할 수 있을까? 절대 허용할 수 없을 것이다! 다른 사람 혹은 다른 세력과 그 지위를 놓고 다투지 않겠느냐? 반드시 다툴 것이다! 그때 타락한 사람 혹은 사탄이 아담과 함께 있었다면, 그들은 틀림없이 아담이 한 일을 부인했을 것이다. 자신에게 독립적인 사고 능력이 있고 독창적인 견해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아담이 한 모든 일을 부정했을 것이다. “저걸 저렇게 부르겠다고? 난 절대 저렇게 안 불러. 난 이렇게 부를 거야. 네가 김씨로 부르면 난 꼭 이씨로 부를 거야. 내 뛰어남을 꼭 보여 줄 거야.” 이런 식으로 말이다. 이것은 무슨 본성이냐? 교만이 아니냐? 반면 하나님은 어떠하냐? 이런 성품이 있느냐? 하나님은 아담이 한 일에 대해 어떤 비정상적이고 반대적인 행동을 하였느냐? 분명히 말하건대 없었다! 하나님이 나타낸 성품에는 고집하거나 교만하거나 독선적인 것들이 없다. 이 점은 위의 대목에서 분명히 볼 수 있다. 물론 아주 사소한 일이기는 하지만, 네가 하나님의 본질을 모르고 하나님이 어떻게 행하고 어떤 태도를 취했는지 생각해 보지 않는다면, 너는 하나님의 성품을 알 수 없고 하나님이 어떤 성품을 나타냈는지 볼 수 없다. 그렇지 않으냐? 그렇다면 내가 방금 해석한 내용에 대해 너희는 인정하느냐? 아담이 한 일에 대해 하나님은 대놓고 “잘했다. 맞게 했다. 찬성이다!”라는 말씀을 하지는 않았지만 마음속으로는 인정했다. 그는 아담이 한 일을 높이 평가하고 칭찬했다. 그것은 창세 이후 인류가 하나님의 당부에 따라 하나님을 위해 행한 첫 번째 일이다. 그 일은 하나님을 대신해 한 것이자 하나님을 대표해 한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그 일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지혜에서 비롯된 것으로, 좋고 긍정적인 것이었다. 그때 아담이 한 일은 하나님의 지혜가 인류에게서 처음으로 선명히 나타난 것이었다. 그것은 하나님이 보기에 좋았다. 여기에서 나는 너희에게 알려 주고 싶은 것이 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나님의 일부 속성과 지혜를 더해 준 것은 사람이 그를 선명히 나타내는 생명체가 되게 하려 함이었다. 또한 그러한 생명체가 하나님을 대표해 일을 하는 것은 하나님이 오랫동안 바라왔던 것이었다.

—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관련 내용

  • 길 잃은 양의 비유

    “너희 생각에는 어떻겠느뇨 만일 어떤 사람이 양 일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길을 잃었으면 그 아흔 아홉 마리를 산에 두고 가서 길 잃은 양을 찾지 않겠느냐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찾으면 길을 잃지 아니한 아흔 아홉 마리보다 이것을 더 기뻐하리라 이와 같…

  • 홍수 후 노아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

    “하나님이 노아와 그 아들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의 모든 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와 땅에 기는 모든것과 바다의 모든 고기가 너희를 두려워하며 너희를 무서워하리니 이들은 너희 손에 붙이웠음이라 무릇 산 동물은 너희의 식물이 …

  • 치가 떨리고, 하나님의 분노를 불러올 정도로 부패한 소돔 성

    ‘하나님이 소돔을 멸하다’, 우선 이 일에 대한 성경 구절부터 보도록 하자. “날이 저물 때에 그 두 천사가 소돔에 이르니 마침 롯이 소돔 성문에 앉았다가 그들을 보고 일어나 영접하고 땅에 엎드리어 절하여 가로되 내 주여 돌이켜 종의 집으로 들어와 발을 씻고 주무시고…

  • 예수가 부활한 후 떡을 먹으며 사람에게 성경을 풀어 주다

    “저희와 함께 음식 잡수실 때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매 저희 눈이 밝아져 그인줄 알아 보더니 예수는 저희에게 보이지 아니하시는지라 저희가 서로 말하되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우리에게 성경을 풀어 주실 때에 우리 속에서 마음이 뜨겁지 아니하더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