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4 하나님이 하는 일은 모두 공의라

1. 인간의 관점에 비추어 하나님이 어떻다고 하는 것은 하나님을 아는 것이 아니다. 인간이 일을 바라보는 관점에는 진리가 없다. 하나님 본질과 성품이 무엇인지 너는 보아야 한다. 하나님이 행하거나 처리한 일의 표면적 현상으로 하나님의 본질을 바라보아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성품이 공의로우니 어느 누구든 공평하게 대한다. 의인이라고 시련을 겪지 않아도 된다거나 의인이라고 보호하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은 네게 시련 줄 권리 있다. 이는 하나님 공의 성품의 발로. 하나님은 할 일을 할 뿐, 하나님의 성품은 공의롭다.

2. 공의는 공평과 합리가 아니다. 하나를 둘로 나눠 일한 만큼 분배하고, 일한 만큼 삯을 받고, 한 만큼 돌려받는 것이 공의가 아니다. 하나님을 증거한 욥을 하나님이 멸했다 해도, 이 역시 하나님의 공의다. 어째서 공의롭다 하겠는가? 사람이 보기에 사람의 관념에 맞는 일로 하나님을 공의롭다 말하기는 어렵지 않으나, 사람의 관념에 맞지 않고, 사람이 이해하기 힘든 일을 하나님 공의라 말하기는 너무나 힘든 일. 하나님의 본질은 공의다. 하나님 하는 일 사람이 알기란 쉽지 않으나, 하나님 하는 일은 모두 공의롭다. 사람이 다만 알지 못할 뿐이다.

3. 베드로는 자신을 사탄에게 넘긴 하나님께 뭐라고 했는가? “당신이 하시는 일을 사람이 알 수 없으나, 모두 당신의 선한 뜻이 있고, 공의가 그 안에 있나이다. 당신의 지혜로운 행사를 제가 어찌 찬미하지 않을 수 있나이까?” 하나님 하는 모든 일은 공의다. 비록 사람이 발견하지 못할지라도, 함부로 판단하지 말라. 네 눈에 불합리하거나 관념이 생기는 일을 두고 하나님을 공의롭지 않다고 한다면, 가장 비이성적인 짓이다. 베드로는 측량할 수 없는 일에 대해서도, 그 안에 하나님 지혜가 있고 하나님의 선한 뜻이 있다고 확신했다. 사람이 모든 일을 측량할 수는 없는 법. 사람이 측량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다. 하나님 성품 알기란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말씀ㆍ3권 말세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제3부> 중에서

이전: 963 그 누구도 하나님을 거스를 수 없다

다음: 965 하나님의 공의 성품을 너는 정말 아는가

클릭하세요! 하나님에게서 온 기쁜 소식이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임할 것입니다.

관련 콘텐츠

19 하나님나라의 아름다운 모습 항상 새롭네

1동방의 하늘땅 사이는 아침 노을에 물들었네.구세주는 일찍이 인간 세상에 돌아오셨네.하나님나라 삶이 시작되고 만물은 생기를 회복했네.여명의 빛이 밝아 오네. 눈앞에 빛이 비치네.2천 년의 소망 결국 이루어졌고고통스럽고 처량한 시절 지나갔네.2꽃 피고...

808 베드로는 하나님을 가장 잘 알았네

1베드로는 하나님께 충성하였네.하지만 절대로 불평 한번 하지 않았었네.욥과 모든 성도들보다 뛰어나네.사탄의 계략에도 하나님을 알려고 했네.하나님의 마음을 좇아 오랫동안 섬겼네.사탄은 그를 이용할 수 없었네.베드로는 하나님을 알았네, 가장 잘...

101 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나 여전히 방황하고죄 속에서 발버둥 치며 희망 없이 살았으리.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나 마귀에게 짓밟혀죄악의 낙을 누리며 인생의 길 몰랐으리.긍휼 베푸신 전능하신 하나님.그의 부르심 듣고 보좌 앞으로 들림 받았네.매일 말씀...

166 2천 년의 그리움

1하나님이 성육신한 것은각 교파와 교단을 뒤흔들었고하나님의 나타남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도다.누가 하나님을 앙모하지 않을까?누가 하나님을 만나길 갈망하지 않을까?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임한 지 여러 해가 되었어도 아무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