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0 책망과 훈계를 겪는 것은 가장 의의 있다

1 어떤 사람은 책망 훈계를 받으면 의기소침해지고, 본분에도 의욕을 잃고, 충성심도 사라진다. 어찌된 일이냐? 하나는 사람이 자신이 한 행동의 본질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서 책망 훈계를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교만하고 진리를 사랑하지 않는 본성에 의한 것이다. 또 하나는 책망 훈계의 의의를 이해하지 못해 책망 훈계를 받으면 사람의 결말이 정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가정을 버리고 하나님께 헌신하고 하나님께 좀 충성하면 책망 훈계를 받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훈계를 하면 그것은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공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2 어째서 사람들은 책망 훈계를 받아들이지 않느냐? 결국은 사람이 너무나 교만하고, 진리를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너무 간사해서 고통을 전혀 받지 않고 손쉽게 복을 얻으려 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하나님의 공의 성품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고, 하나님이 하는 일이 모두 공의로운 것이라고 여기지 않는다. 사람은 하나님이 하는 일이 자기 뜻에 맞지 않거나 인지상정에 맞지 않으면 하나님이 공의롭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신이 한 일이 진리에 맞지 않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임을 전혀 알지 못한다. 사람이 어떤 과오를 범하더라도 하나님이 나무라거나 책망 훈계하지 않고, 더군다나 하나님과 함께 먹고 즐기도록 허락한다면, 사람은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고, 하나님이 공의롭지 않다고 판단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진심인 양 하나님은 공의롭다고 말할 것이다.

3 사람은 하나님이 하는 일이 자기 뜻에 맞지 않거나 인지상정에 맞지 않으면 하나님이 공의롭지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신이 한 일이 진리에 맞지 않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임을 전혀 알지 못한다. 이런 사람이 하나님을 알겠느냐? 하나님과 마음을 합할 수 있겠느냐? 이런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안심시킬 수 있겠느냐? 하나님이 사람을 심판하고 책망 훈계하는 까닭이 사람의 생명 성품을 정결케 하고 변화시켜 하나님께 순종하고 하나님을 사랑하도록 하려는 것임을 사람은 전혀 알지 못한다. 사람은 하나님이 공의로운 분임을 믿지 않는다. 하나님이 조금만 나무라거나 책망해도 사람은 바로 소극적이 되고 연약해져서 하나님을 원망한다. 이런 내적 상태가 지속된다면 너희는 정결케 되거나 온전케 될 수 없다.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 중에서

이전: 하나님이 역사하는 최종 목적은 구원이다

다음: 질병이 찾아오면 하나님 뜻 구해야 되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너는 영생의 근원을 아는가

1. 땅과 하늘의 존재와 사람의 생명의 근원은 모두 다 하나님의 생명력에서 왔다. 생기 있는 어떤 것이든 하나님 주재를 초월할 수 없고 활력 있는 어떤 것이든 그분 권세 범위에 있다. 모두 하나님의 주관 속에서 살아야 하며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

1.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셨어요. 하나님은 아담, 하와의 부모 신분으로 나타나셨죠.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창조하신 후, 하나님은 그들을 벗으로 삼고 아담, 하와의 유일한 가족이 되어 그들의 생활을 보살펴 주셨죠....

공의롭고, 전능하고, 실제적인 하나님

1 영원하신 참 하나님, 말씀으로 만물 창조하셨네. 말씀하신 대로 이뤄졌네. 진흙이 사람 되었네. 모든 생물 자양하사 하늘땅에 생기를 채워 주셨네. 율법 반포하고 기적 행하셨네. 삶을 인도하고 사람 돌보셨네. 악을 행하는 타락한 인류, 그 더러움...

이곳의 하늘, 유달리 푸르도다

1 이곳에 하늘이 있도다, 새로운 하늘이 있도다! 온 땅은 향기로 가득하고, 공기도 신선하네. 성육신하신 하나님, 우리 가운데서 생활하시네. 진리로 말세의 심판 시작해 말씀으로 우리 타락함 드러내시네. 시련과 연단으로 우릴 정결케 하고 구원하시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