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께 순복해야 한다

도대체 왜 하나님을 믿는가? 이 문제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흐리멍덩하여 실제의 하나님과 하늘의 하나님에 대해 언제나 전혀 다른 견해가 있다.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께 순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어떤 이익을 얻거나 재난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조금 순복하게 된 것이다. 이런 순복은 다 조건이 있고, 개인의 앞날을 전제로 하는 순복이며, 다 부득이한 것이다. 그럼 너는 도대체 왜 하나님을 믿는가? 네가 단지 앞날과 운명을 위해 믿는 것이라면 믿지 않는 것이 좋겠다. 너의 이런 ‘믿음’은 자신을 우롱하고 스스로 위로하고 스스로 만족해하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을 믿는 것이 하나님께 순복하는 기초 위에 세워진 것이 아니라면 너는 결국 하나님을 대적해 징벌을 받을 것이다. 무릇 하나님을 믿으면서 하나님께 순복하기를 구하지 않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진리를 찾고 구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또 실행하라고 요구한 것은 모두 하나님께 순복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만일 너의 속마음이 정말로 이렇다면 하나님은 꼭 너를 높여 줄 것이고 반드시 너에게 은총을 베풀어 줄 것이다. 이것은 누구도 의심할 수 없고 변경할 수 없다. 만일 너의 속마음이 하나님께 순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다른 목적이 있다면 너의 언행, 더 나아가 하나님 앞에서의 너의 기도, 심지어 너의 일거일동마저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에 속한다. 설사 너의 말이 온유하고 태도가 온화하고 너의 일거일동과 표정이 사람이 보기에 다 적합하여 마치 순복하는 자 같을지라도, 너의 속마음과 하나님을 믿는 관점을 놓고 말하면, 네가 하는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을 대적하고 악을 행하는 것이다. 겉으로는 양처럼 순복하나 마음속으로는 악의를 품고 있는 이런 사람은 양가죽을 쓴 이리에 속하는데, 직접 하나님을 거스르는 사람이다.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하나도 용서치 않는다. 성령은 모든 사람이 다 보도록, 하나하나 드러낼 것이다. 무릇 외식하는 사람이라면 기필코 성령께 버림받을 것이다. 아무도 조급해하지 말라. 이런 사람에 대해 하나님은 하나하나 처벌하고 하나하나 해결할 것이다.

만일 네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새 빛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하나님이 오늘날에 하는 것을 꿰뚫어 보지 못하면서도 구하지 않고 의혹하거나 논단하거나 연구, 분석한다면, 이는 모두 순복하려는 마음이 없는 사람이다. 오늘(원문: 現時)의 빛이 나왔는데도 네가 여전히 어제의 빛을 소중히 여기면서 새로운 역사를 대적한다면, 이런 사람은 순전히 그릇된 놈이고 고의로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이다. 하나님께 순복하는 데에 가장 중요한 것은 가장 새로운 빛을 터득할 수 있고 또 받아들여 실행하는 것이다. 이것을 비로소 진실한 순복이라고 한다. 사람에게 하나님을 간절히 사모하는 이런 심지(心志)가 없다면 하나님께 순복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을 수 없고, 현 상태에 만족하기만 한 까닭에 하나님을 대적할 수밖에 없다. 사람이 하나님께 순복할 수 없는 것은 사람에게 본연의 것들이 들어차 있기 때문이다. 이 본연의 것들로 인해 사람 안에 각종 관념과 하나님에 대한 각종 상상이 생기게 되었는데, 이런 것이 모두 사람 마음속에 하나님의 형상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그러므로 사람은 자신의 관념과 상상 표준을 믿고 있다고 하는 것이다. 네가 마음속으로 상상한 하나님에 비추어 오늘날 실제적으로 역사하는 하나님을 가늠한다면, 너의 믿음은 사탄에게서 온 것이다. 이것은 개인의 취향대로 하나님을 믿는 것으로, 하나님은 이런 믿음을 원하지 않는다. 이렇게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그의 자격이 얼마나 높든, 얼마나 많이 *화비하였든, 또는 그가 한평생 마음을 쏟아 하나님을 위해 사역하고, 심지어 순교한다 하더라도 하나님은 이렇게 하나님을 믿는 사람을 인정하지 않고 사람에게 은혜만 조금 베풀어 잠시 누리게 할 뿐이다. 이런 사람은 진리를 실행한다고 할 수 없기에, 성령은 이런 사람에게 역사하지 않고,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하나하나 도태시킬 것이다. 늙은이든 젊은이든, 하나님을 믿으면서 하나님께 순복하지 않는 사람, 속마음이 바르지 않은 사람은 다 대적하고 가로막는 사람에 속한다. 이런 사람은 틀림없이 도태될 대상이다. 하나님에 대해 순복하는 성분이 조금도 없고 단지 하나님의 이름만 시인하고 하나님이 친절하고 사랑스럽다고 조금 느낄 뿐 성령의 발걸음을 따라가지 못하고 성령의 현실 역사와 말씀에 순복하지 못하는 이런 사람은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사는 사람이기에, 하나님께 얻어질 수 없고 온전케 될 수 없다. 하나님은 사람의 순종으로,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누리는 것으로, 삶의 고난과 연단으로 사람을 온전케 한다. 오직 이렇게 하나님을 믿어야만 사람의 성정이 변화되고 하나님에 대해 진실한 인식이 있게 된다.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사는 데에 만족해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진리를 간절히 사모하고 찾고 구하며 하나님께 얻어지기를 추구하는 것을 의식적으로 하나님께 순복하는 것이라 한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바로 이렇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만 누려서는 온전케 되거나 변화될 수 없고, 겉면의 순복과 경건, 겉면의 사랑과 인내만 있을 뿐이다. 하나님의 은혜만 누려서는 하나님에 대해 진실한 인식이 있을 수 없다. 설사 하나님에 대해 인식이 있다 하더라도 그 인식은 얄팍한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사랑하고 긍휼히 여기는 분이라는 말을 한다고 해도 이런 것은 결코 사람에게 생명이나 진실한 인식이 있다고 할 수 없다.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을 연단할 때나 하나님의 시련이 임할 때, 순복하지 못하고 또한 의혹이 생기고 넘어지기까지 하는 이런 사람에게는 하나님께 순복하는 성분이 전혀 없다. 그에게는 하나님을 믿는 많은 틀이 있고 심지어 오랫동안 하나님을 믿으면서 종합한 경험이나 성경을 원칙으로 하는 각종 규례만 가득 차 있다. 이런 사람이 하나님께 순복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것들로 가득 차 있는데, 하나님에 대한 순복을 논할 여지가 있겠는가! 모두가 개인의 취향에 따라 ‘순복’하는데, 하나님이 그런 순복을 원하겠는가? 그것은 규례를 지키는 것이지 하나님께 순복하는 것이 아니며, 자신을 만족시키고 위로하고 있는 것이다. 네가 이것을 하나님께 순복하는 것이라고 말한다면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 아닌가? 너는 애굽의 바로이고, 악을 행하는 자이며, 전적으로 ‘하나님을 대적하는’ 일에 종사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이 너의 그런 섬김을 원하겠는가? 내가 권하는데, 네가 일찍이 회개하여 자신을 좀 제대로 알든지 아니면 낙향하는 것이 좋겠다. 그렇게 하는 것이 네가 ‘하나님을 섬기는 것’보다 자신에게 더 유리할 것이다. 가로막지 않고 방해하지 않고 네 자리에서 네 인생이나 잘 살아가는 것이 더욱 좋지 않겠느냐? 하나님을 대적한 것으로 징벌받지 않도록 말이다.

─────────

*화비(花費): 몸과 마음, 시간, 노력, 물질 등을 바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