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종교적인 섬김은 마땅히 없애야 한다

하나님이 전 우주 아래에서 하는 사역을 전개하면서부터 그를 섬길 많은 사람들을 예정하였는데, 그 사람들 가운데는 각종 분야에 속하는 사람들이 다 있다. 그 목적은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하기 위한 것이고, 하나님이 땅에서 하는 사역을 순조롭게 완성하기 위한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사람을 택하여 그를 섬기게 하는 목적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각 사람으로서 하나님의 이 뜻을 깨달아야 한다. 사람은 하나님의 이런 역사를 통해 더욱 하나님의 지혜와 전능을 보게 되었고, 하나님이 땅에서 역사하는 원칙을 보게 되었다. 하나님은 실제로 땅에 와서 역사하고 사람과 접촉하면서 사람으로 그의 행사를 더욱 인식하게 한다. 오늘 너희 이 무리 사람들이 다행히도 실제의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게 된 것은 너희의 엄청난 복이고, 실로 하나님이 높여 준 것이다. 하나님이 그를 섬기는 사람을 택하는 데에는 다 원칙이 있는 것이지, 절대로 사람이 상상한 것처럼 열정이 있기만 하면 하나님을 섬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너희가 오늘 보다시피, 무릇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인도로 인해 성령의 역사가 있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인데, 이것은 하나님을 섬기는 모든 사람이 최소한 갖춰야 할 조건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패괴 성정이 변화되지 않은 자는 하나님을 섬길 수 없다. 만일 너의 성정이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을 거치지 않았다면, 너의 성정은 여전히 사탄을 대표한다. 그러므로 너의 섬김은 선심을 쓰는 것이고 사탄의 본성으로 섬기는 것임을 충분히 증명할 수 있다. 네가 타고난 개성으로 하나님을 섬기고 자신의 취향에 따라 하나님을 섬기면서도 언제나 자신이 원하는 것은 하나님이 기뻐하는 것이고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것은 하나님이 혐오하는 것이라고 여기고 완전히 자신의 취향대로 사역을 하는데, 그것을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결국 너의 생명 성정은 조금도 변화되지 않고 하나님을 섬긴다는 것이 도리어 더 완고해져 너의 패괴 성정은 더 깊이 뿌리박히게 된다. 그러면 네 안에 너의 개성을 위주로 하는, 하나님을 섬기는 이런저런 조목들과 자신의 성정대로 섬기면서 총결한 경험이 형성될 것인데, 그것은 사람의 경험에서 얻은 교훈이고 사람의 처세 철학이다. 그러한 사람은 모두 바리새인과 종교 관원에 속한다. 만약 그러한 사람이 더 이상 각성하지 않고 회개하지 않는다면, 마지막 때에 가서는 필연코 말세에 나오는 거짓 그리스도, 사람을 미혹하는 자가 될 것이다. 이른바 거짓 그리스도와 사람을 미혹하는 자는 바로 이 부류 사람들에게서 생긴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개성에 따라 자의대로 한다면 언제든지 도태될 위험이 있다. 사람이 수년간 총결한 경험으로 하나님을 섬기면서 사람의 마음을 구슬리고 사람을 훈계하고 통제하고 높은 지위에 서며, 지금까지 회개하지 않고 죄를 자백하지 않고 지위의 복을 버리지 않는데, 그런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 꼭 넘어지고야 말 것이다. 이는 거만하게 행세하고 자격이 있다고 내세우는 바울과 같은 사람에 속하는데, 하나님은 그러한 사람을 온전케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 섬김은 하나님의 역사를 방해하는 것이다. 사람은 언제나 낡은 것과 이전의 관념을 지키고 이전의 모든 것들을 지키고 있는데, 이는 자신의 섬김에 있어 크나큰 걸림이 된다. 만일 네가 이런 것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면 그런 것들이 너의 일생을 망칠 것이다. 설사 네가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뛰어다니고 허리가 끊어질 정도로 수고하고 심지어 순교까지 할지라도, 하나님은 조금도 칭찬하지 않고 오히려 너를 악을 행한 사람이라고 한다.

지금부터 시작하여 하나님은 정식으로 종교 관념이 없고 자신을 내려놓기 원하고 단순히 하나님께 순복하는 사람들을 온전케 하며, 하나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을 온전케 한다. 이런 사람은 일어나서 하나님을 섬겨야 한다. 하나님의 풍부함은 무궁무진하고, 하나님의 지혜는 한량없다. 그의 기묘한 역사와 보배로운 말씀은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 시점에서 보면 종교 관념이 있는 자, 관록을 내세우는 자, 자신을 내려놓지 못하는 자는 모두 이 새로운 것들을 받아들이기 어렵고, 이 사람들에게는 성령이 온전케 할 기회도 없다. 사람이 만일 순복하는 심지(心志)와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는 힘이 없으면 이 새로운 것들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갈수록 패역해지고 간교해져 잘못된 길로 갈 수밖에 없다. 하나님이 지금 역사하여, 하나님을 진실로 사랑하는 더 많은 사람들과 새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더 많은 사람들을 일으키려고 하고, 거만하게 행세하는 그 종교 관원들을 철저히 찍어 버리려고 하는데, 그렇게 매우 완고한 사람은 하나도 원하지 않는다. 너는 이런 사람이 되기를 원하는가? 너의 섬김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한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요구에 근거하여 한 것인가? 이 일은 너 자신이 잘 알 것이다. 너는 종교 관원에 속하는가, 아니면 하나님께 온전케 되는 신생아에 속하는가? 네가 섬긴 것 중에 성령의 칭찬을 받은 것은 얼마나 되는가? 하나님이 전혀 기억하지 않는 것이 얼마나 되는가? 네가 수년간 섬긴 것으로 너의 생명은 얼마나 크게 변화되었는가? 너는 이런 것을 다 분명히 아는가? 너에게 정말 믿음이 있다면, 너는 자신의 이전의 낡은 종교 관념을 버리고 새로운 모습으로 하나님을 더 잘 섬길 것이다. 지금 일어서도 늦은 편은 아니다. 낡은 종교 관념은 사람의 일생을 망치고, 사람이 총결한 경험은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멀리하고 자기 뜻대로 하게 한다. 만일 네가 이런 것들을 버리지 않는다면 그것은 너의 생명이 자라나는 데에 걸림돌이 될 것이다. 하나님은 그를 섬기는 모든 사람에 대해서는 계속 온전케 하고 있으며 쉽게 도태시키지 않는다. 만일 네가 진실로 하나님 말씀의 심판, 형벌을 받아들이고 이전의 종교 행실과 종교 규례를 버리고 이전의 종교 관념으로 오늘의 하나님 말씀을 가늠하지 않는다면 비로소 전망에 대해 논할 수 있다. 만약 네가 이전의 낡은 것들을 지키면서 여전히 그것을 보배로 여긴다면, 너는 더 이상 구원받을 가망이 없다.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만일 네가 정말 온전케 되기를 원한다면 너는 심지를 세우고 이전의 모든 것들을 철저히 내려놓아야 한다. 설사 이전에 한 것이 옳은 것이고 하나님이 한 것일지라도 너는 내려놓고 고수하지 말아야 하며, 설사 이전에 한 것이 분명 성령의 역사이고 성령이 직접 한 것일지라도 지금은 내려놓아야 하고 절대로 고수하지 말아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요구이니 모든 것이 다 새롭게 바뀌어야 한다. 하나님이 역사하고 말씀하는 데는 이전의 낡은 것을 일절 언급하지 않고, 지나간 것은 돌아보지 않는다. 하나님은 항상 새로운 하나님이므로, 자신이 이전에 했던 말씀이라고 해도 그는 지키지 않는다. 여기에서 하나님은 결코 규례를 지키지 않는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하나님은 이전의 그런 방식대로 하지 않는데, 사람으로서 네가 언제나 이전의 것들만 고수하면서 놓지 않고 또한 억지로 공식에 맞춘다면 너의 말과 너의 행함은 방해하는 것이 아닌가? 하나님과 적대되는 것이 아닌가? 너는 이 낡은 것들로 자신의 일생을 망치기를 원하는가? 이 낡은 것들로 인해 하나님의 역사를 방해하는 사람이 되는데, 너는 이러한 사람이 되기를 원하는가? 네가 정말 원하지 않는다면 빨리 돌이켜 다시 시작하여라. 이전의 섬김을 하나님은 기억하지 않는다.

─────────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