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제26편 말씀

어느 누가 내 집에서 안정한 상태로 머무른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나를 위해 일어선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나로 인해 고난받은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내 앞에서 맹세한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오늘까지 나를 따르면서도 냉담하지 않았느냐? 왜 사람은 모두 냉혹하고 무정한 것이냐? 왜 인간 세상은 나를 저버리는 것이냐? 왜 사람은 모두 나를 싫어하는 것이냐? 왜 인간 세상에는 따뜻함이 없는 것이냐? 나는 시온에서 하늘의 따뜻함을 느낀 적이 있고 하늘의 복을 누린 적이 있다. 나는 또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가면서 인간 세상의 고통을 맛본 적이 있고 사람 사이의 모든 동태를 살핀 적이 있다. 사람은 다 자신도 모르게 나의 ‘변화’로 인해 변화되어 오늘까지 오게 되었다. 나에게는 사람이 나를 위해 무엇인가를 해 줄 필요가 없고, 나를 위해 무엇인가를 보태 줄 필요도 없다. 단지 사람이 내 계획에 따르면서 나를 거역하지 않고 나를 욕되게 하는 표징이 되지 않고 나를 위해 드높은 증거를 하면 된다. 사람들 가운데에는 나를 위해 아름다운 증거를 한 적이 있고 내 이름을 영화롭게 한 적도 있다. 하지만 사람의 행실과 행위가 어찌 내 마음을 흡족케 할 수 있겠느냐? 어찌 내 마음과 합하고 내 뜻을 만족케 할 수 있겠느냐? 땅의 산과 물, 꽃과 풀, 나무는 모두 내 손의 행사를 나타내고 다 내 이름을 위해 생존하거늘, 왜 사람은 내가 요구한 기준에 도달하지 못하느냐? 설마 사람의 비천함 때문이냐? 설마 내가 사람을 ‘높여’ 주었기 때문이냐? 아니면 내가 사람에게 너무 잔인했단 말이냐? 왜 사람은 늘 나의 요구를 ‘두려워’하는 것이냐? 오늘날, 내 나라의 뭇 백성은 왜 내 음성만 들으면서 내 얼굴을 보는 것은 싫어하느냐? 왜 나의 말만 보고 나의 영과는 대조하지 않는 것이냐? 왜 나를 하늘과 땅 위아래로 갈라놓는 것이냐? 설마 땅에 있는 나는 하늘에 있는 내가 아니란 말이냐? 설마 하늘에 있는 내가 땅에 올 수 없단 말이냐? 설마 땅에 있는 내가 하늘에 있을 자격이 없단 말이냐? 마치 땅에 있는 나는 비천하나 하늘에 있는 나는 존귀한 듯하구나! 마치 땅과 하늘 사이에 늘 닿을 수 없는 큰 골이 있어 뛰어넘을 수 없는 듯하구나. 하지만 사람들은 마치 이런 일들이 어디서 비롯되었는지 모르는 것 같아 계속 나와 상반되는 길을 가며, 마치 내 말은 그 소리만 있을 뿐 그 뜻은 없는 듯하구나. 사람은 모두 내 말에 공을 들이면서 내 겉모습에 자신의 연구 사업을 착수하였다. 하지만 모두 실패하였고, 아무런 ‘성과’도 없었으며, 도리어 내 말에 격추되어 다시 일어날 엄두를 내지 못하였다.

내가 사람의 믿음을 시험(원문: 試煉)했을 때, 누구에게도 진실한 간증이 없었고,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내어놓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는데, 마치 내가 그의 ‘심장’을 빼앗기라도 하듯 꼭꼭 숨겨 놓고 ‘공개’하지 않았다. 욥마저도 시련 속에서 진정으로 서지 못했고, 역경 속에서 향기를 내지 못하였다. 사람은 모두 꽃피는 봄날에는 한 줄기의 푸르름을 발하였지만, 매서운 칼바람 속에서는 그 푸르름을 계속 유지하지 못하였다. 사람의 분량은 다 피골상접하여 나의 뜻에 이를 수 없다. 사람들 중에는 사람의 본보기가 될 만한 사람이 없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은 본래 피차일반이고 서로 다르지 않으며 어떤 차이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오늘까지도 사람은 여전히 나의 행사를 완전히 알지는 못한다. 오직 내 형벌이 모든 사람에게 닥칠 때에야 사람들은 ‘부지중’에 나의 행사를 알게 된다. 결코 내가 무엇을 하거나 사람에게 강요할 필요 없이 사람은 다 나를 알게 되고, 따라서 나의 행사를 보게 된다. 이것은 나의 계획이고, 나의 행사가 나타나는 부분이며, 사람이 마땅히 알아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에서는 만물이 다 소생하기 시작하고 생기가 넘쳐흐르기 시작한다. 땅의 모습이 바뀌는 것으로 인해 땅과 땅의 경계도 옮겨지기 시작한다. 나는 예언한 적이 있다. 땅과 땅이 나뉠 때, 땅과 땅이 합쳐질 때는 내가 열국을 산산조각 낼 때이다. 이때에 나는 만물을 다 새롭게 변화시키고 전 우주를 새로이 나눌 것이며, 따라서 전 우주를 정돈하여 옛 모습을 바꾸어 새 모습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다. 이것은 나의 계획이고 나의 행사이다. 열국과 만민이 다 나의 보좌 앞으로 돌아올 때, 나는 곧바로 하늘에 있는 모든 풍부함을 인간 세상에 베풀어 주어 인간 세상이 나로 인해 비할 바 없이 풍부하게 할 것이다. 옛 세계가 존재할 때, 나는 열국을 향해 크게 진노하고 전 우주에 공개할 행정을 반포할 것이다. 만일 누가 거스른다면, 형벌을 받을 것이다.

내가 전 우주를 향해 말할 때, 모든 사람은 다 나의 음성을 듣게 된다. 즉, 전 우주 아래에 있는 나의 모든 행사를 보게 된다. 나의 뜻을 어기는 자, 다시 말해, 사람의 행위로 나와 맞서는 자는 나의 형벌 속에서 넘어질 것이다. 나는 하늘의 뭇별을 모두 새로이 바꿀 것이고, 해와 달도 나로 인해 바뀌어 더는 이전의 하늘이 아니며, 땅의 만물도 새로이 바꿀 것인데, 나의 말로 말미암아 이루어진다. 전 우주 아래의 열국을 모두 새로이 나누어 내 나라로 바꿀 것이고, 땅에 있는 나라를 영원히 사라지게 하여 나를 경배하는 나라가 되게 하는데, 무릇 땅에 속한 나라는 다 훼멸되어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전 우주 아래에 무릇 마귀에게 속한 사람은 다 멸망되어 사라질 것이다. 무릇 사탄을 경배하는 사람은 다 나의 불사름 속에서 넘어질 것인데, 즉 지금의 흐름 속에 있는 사람 외에는 전부 잿더미가 될 것이다. 교계는 내가 만민을 형벌할 때, 각기 다른 정도로 내 나라에 돌아오고 나의 행사로 말미암아 정복될 것이다. 그것은 그들이 모두 ‘흰 구름을 탄 거룩한 자’가 이미 오신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은 다 각기 부류대로 되고, 행위의 차이로 인해 각종 형벌을 받을 것이다. 나를 대적하는 자라면 다 멸망되지만 땅에서의 모든 행위가 나와 관련되지 않는 자는 그 태도로 인해 땅에 존재할 것인데, 뭇 아들과 자민(子民)의 관할 아래에 있을 것이다. 나는 만국 만민을 향해 나타나고, 땅에서 나의 음성을 친히 발표하고, 나의 큰 공이 이루어졌다고 선포하여 모든 사람에게 눈으로 직접 보게 할 것이다.

내가 발하는 음성이 깊어짐에 따라 나도 전 우주의 모습을 관찰한다. 만물은 다 나의 말로 새롭게 된다. 하늘도 바뀌고 땅도 바뀌며, 사람 또한 원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람은 서서히 다 각기 부류대로 나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다 그 ‘가족’에게로 돌아갔다. 나는 이로 인해 크게 기뻐한다. 나에게 방해되는 것이 없어, 나의 큰 공은 어느덧 성취되었고, 만물은 어느새 다 변화되었다. 나는 세상을 창조할 때, 모든 것을 다 각기 종류대로 되게 하여 모든 유형물을 다 분류하였다. 나의 경영 계획이 곧 끝날 때, 나는 창세의 모습을 회복시키고 모든 것을 본래 모습으로 돌려놓는데, 철저히 변화시켜 모든 것이 다 내 계획대로 돌아오게 한다. 때가 되었다! 내 계획 중의 마지막 한 단계가 곧 완성된다. 더러운 옛 세계야! 반드시 내 말 속에서 무너질 것이다! 반드시 내 계획으로 사라질 것이다! 만물들아! 다 내 말 속에서 다시 생명을 얻었고 ‘주재자’가 있게 되었다! 거룩하고 흠 없는 새로운 세계야! 반드시 나의 영광 속에서 새로이 소생될 것이다! 시온산아! 더 이상 침묵하지 말라, 내가 이미 승리하고 돌아왔다! 내가 만물 가운데서 온 땅을 살펴보니, 땅의 사람은 또 새 삶을 시작하였고 새 소망이 있게 되었다. 내 백성들아! 어찌 나의 빛 가운데서 부활하지 않겠느냐? 어찌 나의 인도하에서 기뻐 뛰지 않겠느냐? 땅이 환호하고 있고, 물이 즐겁게 웃음 짓고 있다! 부활한 이스라엘아! 어찌 나의 예정으로 자긍심을 갖지 않겠느냐? 누가 흐느껴 운 적이 있느냐? 누가 애곡한 적이 있느냐? 지난날의 이스라엘은 이미 존재하지 않고, 오늘의 이스라엘은 세계에 우뚝 솟았으며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서 일어섰다. 오늘의 이스라엘은 반드시 나의 백성으로 인해 생존의 근본을 얻을 것이다! 가증스러운 애굽아! 설마 아직도 나를 대적하겠느냐? 어찌 나의 긍휼로 틈을 타 나의 형벌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어찌 나의 형벌 속에서 살지 않겠느냐? 무릇 내가 사랑하는 자는 반드시 영원까지 남을 것이고, 무릇 나를 대적하는 자는 반드시 영원까지 형벌받을 것이다. 나는 사람을 질투하는 하나님이기에 사람의 모든 행위를 가볍게 넘기지 않을 것이다. 나는 온 땅을 감찰할 것이고, 공의, 위엄, 진노, 형벌로 세계의 동방에 나타나 만인에게 보여 줄 것이다!

1992년 3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