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편 말씀

만물이 소생하는 날, 나는 인간 세상에 와서 사람과 함께 아름다운 나날을 보냈는데, 그때에야 사람은 내가 온화하고 친근하다고 느끼게 되었다. 나와 왕래하는 것이 갈수록 빈번해지면서 사람은 나의 소유소시에 대해 어느 정도 깨닫게 되었는데, 그로 인해 나에 대해 어느 정도 인식이 있게 되었다. 내가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머리를 들어 살펴보니, 사람은 모두 나를 보게 되었다. 그러나 재난이 인간 세상에 임할 때, 사람은 마음속에 곧바로 긴장감을 느끼게 되면서 나의 형상은 그의 마음속에서 사라진다. 모든 사람은 ‘재난’이 닥치니 경황실색하고 나의 당부를 전혀 소중히 여기지 않는다. 내가 인간 세상에 온 지 오래되었지만, 사람은 지금까지 알아차리지 못하였고 나를 알지 못하였다. 오늘 내가 친히 사람에게 알려 주어 모든 사람들이 다 내 앞에 와서 내게서 뭔가를 얻게 하는데도 사람은 여전히 나를 멀리 피하는 까닭에 나를 알지 못한다. 나의 발이 우주 땅끝을 두루 밟을 때, 사람은 다 반성하기 시작하고, 모든 사람이 다 내 앞에 와서 엎드려 경배할 것인데, 그때가 바로 내가 영광을 얻는 날이고, 바로 내가 돌아오는 날이자 또한 내가 떠나가는 날이다. 오늘날 나는 전 인류 가운데서 나의 사역을 전개하였고, 전 우주 아래에서 정식으로 내 경영 계획의 마지막 부분을 펼쳤다. 누가 이제 신중하지 않으면 언제든 ‘무정한 형벌’ 속에 떨어질 것이다. 이것은 결코 내가 무정한 것이 아니라 경영 계획의 절차이므로 반드시 내 계획의 절차에 따라 해야 하는 것이다. 이것은 누구도 변경시킬 수 없다. 내가 정식으로 역사하기 시작할 때, 모든 사람은 내가 움직이는 것에 따라 움직이고, 나아가 전 우주 아래의 사람들까지도 나를 따라 바쁘게 보내며, 전 우주 위아래가 온통 ‘기쁨으로 들끓고’, 사람은 모두 나에 의해 움직이게 된다. 그러므로 큰 붉은 용도 나에게 내몰려 허둥지둥 어찌할 바를 몰라 하면서 나의 사역을 위해 효력하고 있다. 마음은 비록 원치 않지만 또 자기 뜻대로 할 수 없어 부득이 ‘나의 지배대로 따르는’ 수밖에 없다. 내 모든 계획에서 큰 붉은 용은 나의 안받침물이 되었고 나의 ‘원수’가 되었다. 하지만 또 나의 ‘하인’이기도 하므로, 나는 시종일관 그것에 대해 ‘요구’를 늦추지 않는다. 그러므로 마지막 한 단계 도성육신(역주: 성육신)의 사역은 ‘그것의 집’에서 완성된다. 그러면 그것이 나를 위해 잘 효력하는 데에 더 유리하다. 바로 이것으로써 그것을 정복하고 나의 계획을 완성한다. 내가 역사할 때, 모든 천사들도 나와 함께 ‘결전’을 벌여 마지막 한 단계에서 나의 마음을 만족케 하는데, 땅의 사람들이 천사처럼 다 내 앞에 돌아와 순복하여 나를 대적하는 마음이나 나를 배반하는 행동이 없게 한다. 이것이 전 우주에서의 사역 동태이다.

내가 인간 세상에 온 목적과 의의는 전 인류를 구원하여 다 나의 집으로 돌아오게 하고, 하늘과 땅이 더 이상 분리되지 않게 하며, 사람에게 하늘과 땅 사이에 ‘신호’를 ‘전달’하게 하는 것이다. 이는 사람의 기능이 본래 이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인류를 지었을 때, 나는 사람에게 이미 만물을 다 예비해 놓았고, 그 후 사람에게 내가 주는 ‘풍부함’을 내 요구에 따라 얻게 하였다. 그래서 나는 전 인류가 나의 인도를 받아 오늘까지 왔다고 말하는 것이다. 이것은 모두 나의 계획이다. 전 인류 가운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 사랑의 보호 아래에 있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 증오의 형벌 아래에서 살고 있는지 모른다. 비록 사람이 모두 나에게 간구하지만 여전히 지금의 상황을 바꿀 수 없다. 사람은 실망 끝에 마지못해 순리에 따르고 더 이상 거역하지 않는다. 그것은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이 고작 이것뿐이기 때문이다. 지금 인류가 살고 있는 상황을 놓고 보면, 사람은 여전히 참된 인생을 찾지 못했고, 여전히 인간 세상의 불공평과 처량함 그리고 인간 세상의 참상을 꿰뚫어 보지 못했다. 그러므로 ‘재난’이 임하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전히 대자연을 끌어안고 ‘인생’의 맛을 자세히 보고 있을 텐데, 이것이 설마 인간 세상의 실정이 아니란 말이냐? 이것이 설마 내가 사람에게 발한 구원의 소리가 아니란 말이냐? 왜 인류 중 아무도 진심으로 나를 사랑한 적이 없느냐? 왜 늘 형벌 속에서, 시련 속에서는 나를 사랑하면서도 나의 보호 아래에서는 아무도 나를 사랑하지 않느냐? 내가 여러 번 인류에게 형벌을 ‘베풀어’ 주었지만, 사람은 모두 보기만 했지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그때에 ‘연구하거나 고려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임한 것은 무정한 심판뿐이었다. 이것은 다만 내가 역사하는 한 가지 방식인데, 여전히 사람을 변화시켜 다 나를 사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나는 내 나라에서 왕권을 잡고 있고 더욱이 전 우주 아래에서 왕권을 잡고 있다. 나는 내 나라의 왕일 뿐만 아니라 우주의 머리이기도 하다. 이때부터 나는 나의 다음 단계 사역을 순조롭게 전개하기 위해 선민 이외의 모든 사람들을 다 한데 불러 모아 ‘이방’에서 하는 나의 사역을 시작하고 전 우주를 향해 나의 행정을 공개한다. 나는 형벌하는 방식으로 이방에서 나의 사역을 확장하려 한다. 즉, ‘무력’으로 모든 이방인을 대한다. 물론, 이 사역은 내가 선민 가운데서 하는 사역과 동시에 진행한다. 나의 백성들이 땅에서 왕이 되어 권세를 잡을 때가 바로 땅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정복되는 날이기도 하고 더욱이 내가 안식할 때이기도 하다. 그때가 되어야 내가 모든 정복된 사람들에게 나타날 수 있다. 나는 거룩한 나라를 향해 나타나고, 더러운 땅을 향해 감춘다. 무릇 내게 정복되어 내 앞에 순복하는 자는 다 직접 내 얼굴을 볼 수 있고, 직접 내 음성을 경청할 수 있다. 이것은 말세에 강생한 사람의 복이고 내가 명정한 복이어서 누구도 바꿀 수 없다. 지금 내가 이렇게 역사하는 것은 훗날의 사역을 위한 것이다. 나의 모든 사역은 다 서로 호응하며 결합되는 것이지 어느 한 단계 사역도 갑자기 멈춘 적이 없고, 어느 한 단계 사역도 ‘독립한’ 적이 없다. 그렇지 않으냐? 이전의 사역은 오늘의 토대가 아니냐? 이전의 말씀은 오늘의 시작이 아니냐? 이전의 절차는 오늘의 기원이 아니냐? 내가 정식으로 책을 펼칠 때는 전 우주의 사람이 형벌받을 때이고, 천하의 사람이 시련받을 때이며, 내 사역의 절정기이다. 모든 사람은 빛이 없는 땅에서 살고 있고, 또 환경의 위협 속에서 살고 있다. 즉, 창세부터 오늘날까지 사람이 체험한 적이 없는 생활인데, 역대의 사람은 그 누구도 이런 생활을 ‘누리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나는 내가 전례 없는 사역을 하였다고 말한다. 이는 실제 상황이고, 내포된 뜻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나의 날이 이미 전 인류에게 바짝 다가왔는데, 그것도 먼 하늘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눈앞에 있기 때문이다. 누가 이로 인해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누가 이로 인해 기뻐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더러운 바벨론 성은 마침내 그 끝날을 맞이하게 되었고, 참신한 새 세계는 사람과 다시 만나게 되었으며, 하늘과 땅은 다 바뀌어 새롭게 되었다.

내가 만국 만민을 향해 나타날 때, 하늘의 흰 구름은 용솟음치며 나를 위해 엄폐물이 되고, 땅의 온갖 새들은 노래하면서 나를 위해 즐겁게 춤추며 땅의 분위기를 띄우고 있기에, 땅의 만물은 더는 ‘침체’되지 않고 생기를 띠고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생존하고 있다. 내가 구름안개 속에 있을 때, 사람들은 모두 희미하게 내 얼굴과 두 눈을 보았는데, 그때 사람은 모두 두려움을 조금 느꼈다. 사람은 지난날, 전설 속에서 나에 대한 ‘역사 기록’을 들은 적이 있으므로 나에 대해 반신반의할 뿐, 내가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얼굴이 도대체 얼마나 큰지, 바다처럼 넓은지 아니면 푸른 초원처럼 끝이 없는지는 누구도 모른다. 오늘날 사람이 구름안개 속에 있는 내 얼굴을 보고 나서야 비로소 전설 속의 내가 ‘실물’임을 느끼게 되었다. 그리하여 사람은 나에 대해 호감이 조금 생기게 된 것이다. 나의 ‘행적’으로 인해 사람은 비로소 나에 대한 ‘탄복’이 조금 더해졌다. 하지만 사람은 구름 속에서 나의 일부분만 보았을 뿐,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하고 있다. 후에 내가 팔을 내밀어 사람에게 보이니, 사람은 또 그로 인해 놀라서 두손으로 입을 가리고 내 손에 격살될까 심히 두려워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탄복’에 ‘경외’를 조금 더하게 되었다. 사람은 모두 자신이 부주의할 때 나에게 격살될까 봐 두 눈을 크게 뜨고 나의 일거일동을 살피고 있다. 그러나 나는 사람이 ‘살피고’ 있다 하여 그런 것에 구애받지 않고 여전히 내 손에 있는 사역을 하고 있다. 나의 모든 행사에서 사람은 비로소 나에 대해 호감이 조금 있게 되었고, 차츰 내 앞에 와서 나와 왕래하게 되었다. 나의 전부를 사람에게 공개할 때, 사람은 내 얼굴을 보게 되는데, 그때부터 나는 더 이상 사람에게 숨기지 않고 가리지 않을 것이다. 나는 전 우주 아래에서 모든 사람에게 공개적으로 나타날 것인데, 무릇 혈기 있는 자들은 다 나의 모든 행사를 볼 수 있다. 무릇 영에 속한 사람은 반드시 내 집에서 평안히 지내고, 나와 함께 아름다운 복을 누릴 것이다. 내가 보살피는 모든 사람은 반드시 형벌에서 벗어날 것이고, 절대로 영의 고통을 겪지 않고 육체의 고통도 받지 않을 것이다. 나는 만민 가운데 공개적으로 나타나 왕이 되어 권력을 잡아 전 우주 위아래에 더 이상 시체의 냄새가 없게 하고, 나의 맑은 향기를 전 세계에 널리 퍼지게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의 날이 다가왔고 사람은 모두 깨어나는 과정에 있으며 땅의 모든 것은 이미 준비를 끝냈고 다시는 땅이 ‘생존하는’ 날이 없기 때문이고, 내가 이미 왔기 때문이다!

1992년 4월 6일

─────────

①소유소시(所有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②경황실색(驚慌失色): 놀라고 두려워 얼굴색이 달라짐.

③효력(效力):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힘이나 기능만 다하는 것을 뜻함.

④안받침물: 한 사물을 통해 다른 한 사물을 두드러지게 하는 것.

⑤명정(命定): 명하여 정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