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제14편 말씀

역대 이래,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 본 사람은 없다. 그리하여 국도시대(역주: 왕국시대)의 은혜를 누려 본 사람은 없었고, 또한 하나님 나라의 군왕을 본 사람도 없었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내 영의 빛 비춤하에 하나님 나라의 미경을 예언한 적이 있다 해도 그 표면만 알 뿐, 내적 함의를 알지 못하였다. 오늘 하나님 나라가 땅에 정식으로 실현될 때에도 다수의 사람들은 여전히 국도시대에서 도대체 무엇을 이루려 하는지, 도대체 사람을 어떤 경지로 이끌어 가려는지를 모른다. 이에 대해 아마도 모든 사람이 다 ‘혼돈’한 상태에 처해 있을지도 모른다. 하나님 나라가 온전히 실현되는 그날에 아직 완전히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어렴풋하여 밝히 알지 못한다. 내가 신성에서 하는 사역은 국도시대에서 정식으로 시작되었고, 국도시대가 정식으로 시작됨에 따라 비로소 나의 성품을 점차 사람에게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그러므로 이때, 신성한 나팔이 정식으로 울려 퍼지며, 대중에게 공포한다. 내가 내 나라에서 정식으로 왕이 되어 권세를 잡을 때, 뭇 자민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나에게 온전케 된다. 세계 각 나라가 분열될 때는 바로 나의 나라가 세워지고 형성될 때이다. 즉, 내가 형상을 바꾸어 전 우주를 향할 때이다. 그때, 모든 사람이 다 내 영광의 얼굴을 보게 되고 나의 본모습을 보게 된다. 창세부터 지금까지, 사탄에게 패괴되어서부터 오늘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사람의 패괴로 인해 사람에게는 내가 점점 더 감춰지고 또한 갈수록 심오하여 헤아릴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사람은 나의 본래 모습을 본 적이 없고 ‘나’와 직접 사귄 적이 없으며, 그저 신화 속에, 전설 속에 사람이 상상하는 ‘나’만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상상에 따라, 즉 사람의 관념에 따라, 사람 마음속에 있는 ‘나’를 상대하여 오랫동안 사람 마음속에 있던 ‘나’의 모습을 돌려세운다. 이것은 내가 역사하는 원칙인데, 아무도 분명하게 인식한 적이 없다. 비록 사람이 내 앞에 엎드리고 내 앞에서 나를 경배한 적이 있지만, 나는 사람의 그런 행동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속에 있는 것은 내 형상이 아니고, 나 이외의 형상이기 때문이다. 그 연고로 사람의 마음속에 나의 성품이 없기 때문에 사람은 나의 본래 모습을 전혀 알지 못하는 것이다. 그 연고로 사람은 나를 대적했다거나 나의 행정을 범했다고 여기지만 나는 전혀 상관치 않는다. 또 그 연고로 사람의 기억 속에는 내가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형벌하지 않는 하나님이거나 말한 대로 하지 않는 하나님 자신인 것이다. 이런 것은 다 사람 생각 속에 있는 상상이지, 사실과 결코 부합되지 않는다.

나는 날마다 우주 위에 서서 살펴보고 또 비미은장하여 내 처소에서 인생을 겪어 보며 사람의 모든 행위를 자세히 관찰하였는데, 참으로 나를 위해 내놓은 사람은 하나도 없었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으며, 나를 진지하게 대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고, 내 앞에서 심지(心志)를 세워 본분을 지키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또 나를 마음속에 거하게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자신의 생명을 중히 여기는 것처럼 나를 중히 여기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으며, 실제 속에서 나의 신성(神性)의 모든 소시(所是)를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실제의 하나님 자신과 접촉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물이 사람의 온몸을 삼킬 때, 나는 사람을 죽음의 물에서 구해 내어 사람에게 생명을 다시 얻을 기회를 주었다. 사람이 삶의 자신감을 잃었을 때, 나는 사람을 사망의 벼랑 끝에서 끌어올려 사람에게 삶의 용기를 주었고, 나를 생존의 근본으로 삼게 하였다. 사람이 나를 거역할 때, 나는 사람에게 거역하는 가운데서 나를 알게 하였다. 나는 사람의 옛 성정으로 인해 또 나의 긍휼로 인해 사람을 사지에 몰아넣지 않았고, 사람이 개과천선하게 하였다. 사람이 기근 속에 있을 때, 마지막 숨만 붙어 있을지라도 나는 사람을 사망 가운데서 빼앗아 사탄의 궤계에 빠지지 않게 하였다. 사람은 나의 손길을 얼마나 보았던가, 사람은 나의 자비로운 얼굴을 얼마나 보고 나의 웃는 얼굴을 얼마나 보았던가, 또 사람은 나의 위엄을 얼마나 보고 나의 진노를 얼마나 보았던가! 비록 사람이 나를 알지 못했을지라도, 나는 사람이 연약한 것을 ‘기회로 삼아 까닭 없이 괴롭히지’ 않았다. 내가 인간 세상의 고통을 몸소 맛보고 있기에, 나는 사람의 연약함을 헤아려 준다. 단지 사람이 패역하고 배은망덕하기 때문에, 내가 사람을 서로 다른 정도로 형벌하는 것이다.

나는 사람이 바삐 보낼 때 감추고, 사람이 한가할 때 사람에게 나타낸다. 사람의 상상 속에서 나는 ‘만물박사’이고, 요구하면 반드시 들어주는 하나님 자신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내 앞에 오는 것은 단지 ‘도움’을 청하기 위한 것이지 내 앞에서 나를 알고자 하는 마음이 있어서가 아니다. 사람이 병세가 위중할 때는 한순간도 지체하지 않고 내게 도움을 간청하고, 환난 속에 있을 때는 역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갖 힘을 다해 내게 그 고충을 털어놓는다. 하지만 안일한 가운데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평안하고 행복한 가운데서 자신과 더불어 즐기자고 하면서 나를 찾아오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가정’에 행복이 가득할 때, 사람은 일찍이 나를 한쪽에 제쳐 두거나 문전박대하며 온 가족이 즐거움으로 행복을 누린다. 사람의 마음은 너무나 옹졸하여 사람이 쉽게 다가설 수 있는 이토록 자비롭고 긍휼한 하나님마저도 수용하지 못한다. 사람들이 즐겁게 웃고 있을 때,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에게 버림받았던가? 사람들이 넘어졌을 때,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에게 지팡이가 되었던가? 사람들이 병환에 시달리고 있을 때,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에게 ‘의원’이 되었던가? 이 얼마나 잔인한 인류인가! 그야말로 이지(理智)가 없고 도의를 저버렸으며, 사람이 갖추어야 할 ‘인정’마저 사람에게서는 조금도 볼 수 없는데, 사람다운 냄새가 거의 없다. 지난날을 돌아보고 오늘을 대조해 봤을 때, 너희에게는 변화가 있느냐? 지난날의 성분들이 오늘에는 줄어들었느냐? 여전히 새롭게 변화되지 않은 것이 아니더냐?

나는 온갖 풍상고초를 다 겪고 인간 세상의 우여곡절을 다 겪었으며, 사람들 가운데 오가면서 사람과 함께 여러 해 동안 생활하였다. 하지만 사람의 성정은 얼마 변화된 것 같지 않다. 또한 옛 성정이 사람 안에 뿌리내리고 싹이 움튼 것같이 사람의 옛 성정은 지금까지 변화되지 않고 그저 원래 기초에서 조금 개선되었을 뿐이다.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본질은 변하지 않고 방식에만 적지 않은 변화가 있다. 마치 사람은 모두 나를 속이고 내 눈을 어지럽게 하여 구렁이 담 넘어가듯 내게 환심을 사려는 것 같다. 나는 사람의 ‘수법’에 흥미가 없고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나는 그로 인해 노발대발하지 않고 수수방관하는 태도를 취한다. 나는 사람을 어느 정도 풀어 주다가 모든 사람을 같이 ‘처리’한다. 사람은 다 자신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천박한 것이기 때문에 스스로를 귀하게 여기지 않는다. 그러면 내가 긍휼과 자비를 또다시 베풀어야 한단 말이냐? 사람은 모두 자신을 알지 못하고 자신의 분량이 도대체 어느 정도 되는지를 모른다. 당연히 저울 앞으로 가져가 달아보아야 한다. 사람이 나를 거들떠보지 않으니 나도 사람을 진지하게 대하지 않고, 사람이 나를 중시하지 않으니 나도 사람에게 많은 공을 들일 필요가 없다. 그러면 서로에게 좋은 일이라고 할 수 있지 않겠느냐? 자민 된 너희 역시 이런 상황이 아니더냐? 어느 누가 내 앞에서 세운 심지를 폐하지 않았느냐? 어느 누가 내 앞에서 다짐을 번복하지 않고 한번 다짐한 대로 변함이 없었느냐? 사람은 순조로운 상황에 놓일 때는 내 앞에서 심지를 세우고, 역경에 처할 때는 그것을 무효화시키고, 그 일이 지나고 나면 심지를 다시 주워 내 앞에 내놓는다. 설마 내가 사람이 쓰레기 더미에서 주워 온 폐품을 마구 받아들일 정도로 존귀하지 않단 말이냐? 사람들 가운데 자신의 심지를 지키는 사람은 매우 드물고, 정절을 지키는 사람은 매우 적으며,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내게 제사로 드리는 사람은 아주 적다. 너희 또한 이러하지 않으냐? 하나님 나라의 자민 중 일원으로서 자기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다면 내게 버림받게 될 것이다!

1992년 3월 12일

─────────

①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비미은장(卑微隱藏): 낮추고 드러내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