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제12편 말씀

번개가 동방에서부터 번쩍일 때는 바로 내가 음성을 발하여 말을 시작할 때이다. 번개가 번쩍일 때, 온 하늘이 다 밝게 비취고 모든 별들에게도 변화가 일어난다. 온 인류는 깨끗이 정리된 듯하다. 모든 사람은 동방에서 온 이 빛줄기에 본래 모습이 완전히 드러나 어리둥절하여 어찌할 바를 모르고 더욱이 어떻게 자신의 추악한 몰골을 숨겨야 할지 몰라 한다. 또한 동물처럼 나의 빛 가운데서 도망쳐 동굴 속으로 피한다. 하지만 어떤 것도 나의 빛 가운데서 소멸된 적이 없다. 모든 사람들이 놀라고 있고, 모든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으며, 모든 사람들이 바라보고 있고, 모든 사람들이 내 빛의 도래로 인해 자신의 생일을 경축하며, 또 자신의 생일을 저주하는데, 아이러니한 심정은 그야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자책의 눈물은 강이 되어 급류에 떠내려가 순식간에 자취를 감춰 버린다. 나의 날이 다시 한번 온 인류에게 다가왔고 인류를 또 한 번 불러 깨워 인류에게 또 새로운 시작이 있게 되었다. 내 마음은 설레고 있다. 산도 내 마음에 따라 리듬을 타며 기뻐하고, 물도 즐겁게 춤을 추며, 파도도 바위에 부딪혀 물보라를 일으킨다. 나의 심정은 그야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나는 모든 깨끗치 못한 것들을 나의 눈 앞에서 잿더미로 되게 할 것이고, 모든 패역의 자식들을 내 눈앞에서 사라지게 하여 영원히 존재하지 못하게 할 것이다. 나는 큰 붉은 용이 거하는 곳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 우주 아래에서도 새로운 사역을 전개하였다. 머지않아 땅의 나라는 곧 나의 나라가 될 것이고, 땅의 나라는 내 나라로 인해 영원히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내가 이미 승리하였고 이미 개선하였기 때문이다. 큰 붉은 용이 갖은 수단으로 나의 계획을 파괴하고 땅에서 하는 나의 사역을 제거하려 하지만, 내가 그것의 궤계로 인해 낙담하겠느냐? 내가 그것의 위협 앞에 자신감을 잃겠느냐? 하늘과 땅에서 내 손에 장악되지 않은 것은 하나도 없는데, 하물며 큰 붉은 용, 그 *안받침물이야 더 말할 것이 있겠느냐? 역시 나의 손에서 지배를 받는 것이 아니더냐?

내가 도성육신(역주: 성육신)으로 인간 세상에 왔을 때,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나에게 이끌려 오늘까지 오게 되었고 자신도 모르게 나를 알게 되었다. 하지만 앞에 놓여진 길을 도대체 어떻게 가야 하는지 아무도 모르고, 이후의 길이 어디로 향하는지 아는 사람은 더욱 없다. 오직 전능자의 보살핌 아래에 있어야만 끝까지 갈 수 있고, 동방번개의 인도 아래에 있어야만 내 나라의 문을 향해 나아갈 수 있다. 나의 모습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고, 동방번개를 본 사람도 아무도 없는데, 하물며 보좌에서 발한 음성이겠느냐? 사실, 옛부터 지금까지 나의 본체를 직접 접촉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늘날 내가 세상에 와서야 사람들이 나를 볼 기회가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사람들은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한다. 나의 얼굴을 보고 나의 음성은 들었지만 오히려 나의 뜻은 깨닫지 못한 것과 같다. 사람은 다 그러하다. 자민 중의 한 사람으로서 너희는 나의 얼굴을 본 것으로 인해 큰 자부심을 느끼지 않느냐? 나를 알지 못한 것으로 인해 부끄럽게 느껴지지 않느냐? 나는 사람들 가운데서 거닐며 사람들 가운데서 살고 있다. 왜냐하면 내가 도성육신하여 인간 세상에 왔기 때문이다. 나의 목적은 사람에게 나의 육신을 보게 하는 데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나를 알게 하는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나는 도성육신으로 사람을 정죄하고 도성육신으로 큰 붉은 용을 패배시키고 그것의 소굴을 멸할 것이다.

땅에 있는 사람은 비록 별처럼 많지만 나는 손금 보듯 환하다. 그리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바다의 모래알처럼 많지만 나의 선택을 받을 만한 사람은 얼마 보이지 않는데, 단지 나를 ‘사랑’하는 사람 외의 밝은 빛을 추구하는 사람들일 뿐이다. 나는 사람을 높이 보지도, 낮게 보지도 않고 사람의 속성에 따라 사람에게 요구한다. 그러므로 내가 원하는 것은 나를 진심으로 찾는 사람인데, 이것으로 내가 사람을 택하는 목적을 이룬다. 산 속에 수많은 맹수가 있지만 내 앞에서는 다 양같이 순하고, 바닷속에는 사람이 측량할 수 없는 신비함이 있지만 내 앞에서는 땅 위의 만물처럼 모두 드러난다. 하늘에는 사람이 닿을 수 없는 경지가 있지만 나는 그 경지에서 거닐고 있다. 사람은 빛 가운데서 나를 알지 못했고 어둠의 세계에서 나를 보았다. 오늘 너희가 바로 이런 상황에 있는 것이 아니냐? 나는 큰 붉은 용의 광폭함이 최고조에 이를 때 육신에서 나의 사역을 시작하였고, 큰 붉은 용이 처음으로 원형을 드러낼 때 나의 이름을 증거하였다. 내가 인간 세상을 거닐 때 놀라 깨어난 일인일물(一人一物)이 없었기에, 내가 육신으로 세상에 왔을 때에는 아무도 몰랐다. 내가 육신에서 역사하기 시작할 때에야 사람들은 깨어났는데, 귀청을 때리는 나의 음성에 놀라 꿈속에서 깨어나게 된 것이다. 이로부터 사람들이 비로소 나의 인솔하에 살기 시작하였다. 자민들 가운데서 나는 또 한 번 새로운 사역을 시작하였다. 땅에서 하는 나의 사역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은 내가 말하는 자민이 결코 내 마음속에 필요한 사람들이 아니라 이 사람들 가운데서 일부분을 택하고 있다는 말이다. 이로써 내가 자민으로 하여금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을 알게 할 뿐만 아니라 뭇 자민을 정결케 하는 것임을 충분히 볼 수 있다. 나의 행정이 엄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나에게서 도태될 위험이 있다. 만일 전력을 다해 자신을 다스리지 않고 자신을 극복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내게서 버림받는 대상이 되어 지옥에 떨어질 것인데, 바울처럼 나의 손에서 직접 형벌받아 해방되지 못할 것이다. 너희는 나의 말에서 무엇인가를 더듬어 내지 못했느냐? 나는 여전히 교회를 정결케 하고 내가 필요한 사람을 깨끗케 할 것이다. 이는 내가 거룩하고 흠이 없는 하나님 자신이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전을 휘황찬란하게 할 뿐만 아니라 더더욱 티끌 하나 없게 하고 겉모습뿐만 아니라 내적으로 알차게 하려 한다. 너희는 사람마다 내 앞에서 지난날 자신의 모든 행위를 되돌아보고 오늘날 심지(心志)를 세워 나의 마음을 흡족케 하겠는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사람은 육신에 거하는 나를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육체에서 살고 있는 자신도 알지 못한다. 오랫동안 사람은 한결같이 나를 기만하였고, 계속 나를 나그네로 여기면서 얼마나 많이 나를 ‘문밖’에 세워 두었는지 모르고, 내 앞에 서 있으면서도 얼마나 나를 외면하였는지 모른다. 또 사람들 가운데서 얼마나 나를 저버리고 마귀 앞에서 나를 부인하였는지 모르며, 언쟁으로 얼마나 나를 공격하였는지 모른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연약함’을 기억하지 않고 사람의 패역으로 대갚음하지 않았다. 그저 사람의 병에 맞는 양약을 주어 불치병을 고쳐 주고 건강을 회복시켜 나를 알게 할 뿐이다. 설마 내가 행한 것이 다 사람의 생존을 위한 것이 아니었더냐? 다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아니더냐? 내가 여러 번 세상에 왔지만 사람은 내가 친히 세상에 임한 것으로 인해 나를 아는 체하지도 않았고, 다만 제각각 자신의 일을 하면서 출로를 찾고 있다. 너희들은 어찌 천하의 길이 다 내 손에서 나왔다는 것을 모른단 말이냐? 어찌 천하의 일을 다 내가 안배하고 있다는 것을 모른단 말이냐? 너희 중 누가 감히 원망하는 마음을 품을 수 있겠느냐? 누가 경솔하게 판단을 내릴 수 있겠느냐? 나는 다만 사람들 가운데서 묵묵히 나의 일을 할 따름이다. 만일 내가 도성육신하였을 때 사람의 연약함을 헤아리지 않는다면, 모든 사람이 다 내가 육신을 입은 이 일로 인해 영혼이 몸을 떠나 음부에 떨어질 것이다. 내가 자신을 낮추고 나타내지 않은 것으로 사람은 재앙을 면하게 되었고, 다행히 나의 형벌을 받을 위험에서 벗어나게 되어, 비로소 오늘이 있게 되었다. 너희는 오늘을 어렵게 얻었으니 내일도 오늘처럼 더욱 소중히 여겨야 하지 않겠느냐?

1992년 3월 8일

─────────

*안받침물: 한 사물을 통해 다른 한 사물을 두드러지게 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