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편 말씀

전체 인류 중의 일원으로서 너희는 모두 내 영의 감찰을 받아야 하고, 모두 자신의 일언일행을 면밀히 점검해야 하며, 더욱이 나의 기묘한 행사를 살펴보아야 한다. 나의 나라가 땅에 임할 때, 너희는 어떤 느낌이겠는가? 뭇 아들과 자민(子民)이 모두 나의 보좌에 모여들 때, 나는 정식으로 희고 큰 보좌 앞의 심판을 시작하였다. 다시 말하면, 내가 땅에서 친히 역사하기 시작할 때, 심판 시대가 마지막 단계에 들어설 때, 나는 전 우주를 향해 말하고 전 우주를 향해 내 영의 음성을 내보내기 시작하였다. 나는 천지 만물 중의 모든 사람과 물체를 다 나의 말로 깨끗케 하여 더는 더럽고 음란한 땅이 아니라 거룩한 나라로 되게 할 것이다. 나는 만물을 내가 사용할 수 있도록 다 새롭게 바꾸어 진흙 냄새가 배지 않고 땅에 속한 냄새가 묻어 있지 않게 할 것이다. 사람은 땅에서 내가 한 말의 목적과 근원을 모색한 적이 있고, 땅에서 나의 행사를 관찰한 적이 있다. 하지만 아무도 참으로 내가 한 말의 근원을 알지 못했고, 아무도 참으로 내 행사의 기묘함을 보지 못했다. 오늘 내가 몸소 인간 세상에 임하여 친히 음성을 발했을 때에야 사람은 나에 대해 약간의 인식이 있게 되었고, 사람의 사유 속에 있는 ‘나’의 지위를 제거하고 사람의 의식 속에 실제 ‘하나님의 지위’를 새겨 넣게 되었다. 관념이 있는 사람으로서, 호기심이 가득한 사람으로서 어느 누가 ‘하나님’을 보길 원치 않겠느냐? 어느 누가 하나님과 접촉하기를 원치 않겠느냐? 하지만 사람 마음속에 일정한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추상적이고 막연한 느낌만 주는 하나님이다. 내가 명확히 말하지 않는다면, 누가 알아차릴 수 있겠느냐? 어느 누가 진정으로 내가 확실히 존재한다고 여기겠느냐? 진정으로 조금도 의심이 없겠느냐? 사람 마음속의 ‘나’와 실제의 ‘나’는 거리가 너무나 먼데, 아무도 이에 대해 비교하여 묘사할 수 없다. 내가 말씀이 육신 되지 않는다면 사람은 영원히 나를 알지 못한다. 설령 안다고 해도 그것은 사람의 관념이 아니겠느냐? 나는 날마다 냇물처럼 끊임없이 오가는 사람들 가운데서 다니고, 날마다 모든 사람의 내면에서 운행한다. 사람이 진정으로 나를 볼 때는 모두 내 말 속에서 나를 알고, 내가 말하는 방식을 더듬고, 나의 뜻을 더듬을 수 있다.

나의 나라가 정식으로 인간 세상에 내려올 때, 만물 중에서 어느 것이 침묵하지 않겠느냐? 만인 중에 어느 사람이 두려워하지 않겠느냐? 내가 우주 세계의 곳곳을 누비면서 모든 일을 친히 안배하는데, 그때 어느 누가 내 행사의 기묘함을 알지 못하겠느냐? 나의 손이 만유를 떠받치고 있지만, 나는 또 만유 위에 있다. 오늘날 육신이 되어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하였는데, 이것이 바로 내 비미은장의 진정한 함의가 아니냐? 많은 사람들이 겉으로는 나를 아주 좋다고 칭찬하고 매우 아름답다고 찬미하지만, 어느 누가 나를 진정으로 알고 있느냐? 오늘날 왜 너희에게 다 와서 나를 알라고 하겠는가, 그 목적은 큰 붉은 용을 부끄럽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더냐? 나는 사람들이 위압을 못 이겨 나를 ‘찬미’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모두 나를 알아감으로 나에 대해 ‘사랑’이 생기고 그에 따라 나를 찬미하기 원한다. 이런 찬미는 빈말이 아닌 명실상부한 것으로, 이런 찬미만이 나의 보좌에 곧바로 상달되고 하늘 높이 울려 퍼질 수 있다. 사람이 사탄에게 유혹되고 패괴되고 ‘관념과 사유’에 점유되었기 때문에, 나는 말씀이 육신 되어 친히 전 인류를 정복하고 사람의 모든 관념을 폭로하며 사람의 모든 사유를 흩어 버려 사람이 더 이상 내 앞에서 자신의 자태를 뽐내지 못하고 자신의 관념으로 나를 섬기지 못하게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사람의 관념 속에 있는 ‘나’를 철저히 제거한다. 나는 먼저 나의 나라가 임할 때, 이 단계 사역을 하기 시작하였고, 또한 뭇 자민 가운데서 착수하였다. 큰 붉은 용 국가에서 태어난 자민으로서, ‘큰 붉은 용의 독소가 조금이나 일부분 있다’라는 이런 표현만으로는 두말할 것 없이 부족하다. 그러므로 내가 이 단계의 사역 핵심을 주로 너희에게 둔 것이다. 이것도 역시 내가 중국에서 말씀이 육신 된 한 방면의 의의이다. 내가 한 말을 다수의 사람들은 조금도 더듬지 못하고, 설령 조금 더듬었을지라도 아는 듯 마는 듯하다. 이것이 바로 내가 말을 하는 방식에 있어서의 전환점이다. 만일 모든 사람들이 내 말을 볼 수 있고 내 말의 뜻도 깨달을 수 있다면, 사람은 다 구원받아 음부에 떨어지지 않을 것이 아니냐? 사람이 모두 나를 알게 될 때, 사람이 모두 나에게 순복할 때는 내가 안식할 때이자 사람이 내 말의 뜻을 더듬을 수 있을 때이다. 지금 너희의 분량은 너무나 작다. 그야말로 작다 못해 가련하며, 심지어는 언급할 가치도 안 되는데, 하물며 나를 아는 것이야 더 말할 나위 있겠느냐?

내가 비록 천사들도 부르심을 받아 뭇 아들과 자민을 목양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을지라도 내 말의 의의를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한 동시에 천사들도 사역하며 목양하기 시작하였다. 천사들이 목양하는 이 기간에 모든 뭇 아들과 자민은 시련을 받아들이고 목양을 받아들일 뿐만 아니라 각종 이상(異象)이 일어나는 것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 직접 신성에서 역사하기 때문에 모든 것도 다 새로운 시작이 있게 되었다. 또한 직접 신성으로 역사하기 때문에 인성의 통제를 조금도 받지 않고, 사람이 보기에는 초자연적인 그런 상황하에서 자유롭게 운행한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사람의 관념이 조금도 들어 있지 않고 사람의 뜻이 조금도 뒤섞이지 않았으며, 모든 것이 정상적이다(하지만 사람은 지금까지 직접 신성을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에 초자연적이라고 여긴다). 그런 것은 오직 모든 사람이 다 정상 궤도에 들어설 때에 분명히 알게 될 것이다. 지금은 시작이기에 진입 방면에서 아직도 적지 않은 부족점이 있어서 실수하거나 잘 이해하지 못하는 그런 상황은 있기 마련이다. 오늘날, 내가 너희를 이 단계까지 이끌어 온 만큼 거기에는 나의 적합한 안배가 있고 나 자신의 목적이 있다. 지금 너희에게 알려 준다면 너희가 정말 인식할 수 있겠느냐? 나는 사람이 마음으로 생각하는 것과 원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누가 자신을 위해 출구를 찾지 않은 적이 있느냐? 누가 자신의 앞날을 고려하지 않은 적이 있느냐? 하지만 사람의 머리 속이 풍부하고 화려할지라도 만세 후의 오늘이 이럴 줄이야 누가 예상할 수 있었겠느냐? 설마 너의 주관적인 노력의 결과란 말이냐? 네가 있는 힘을 다해 필사적으로 싸워 바꿔 온 것이란 말이냐? 너의 머리로 그려 낸 아름다운 그림이란 말이냐? 내가 온 인류를 인솔하지 않았다면 어느 누가 나의 안배에서 벗어나 달리 출구를 찾을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의 ‘생각’과 ‘소원’이 사람을 오늘날까지 이끌어 왔단 말이냐? 많은 사람들의 일생이 바라는 대로 되지 못했는데, 설마 그들의 생각이 잘못되었단 말이냐? 또 많은 사람들의 일생은 뜻하지 않게 행복하고 아름답고 원만한데, 설마 그들의 요구 수준이 너무 낮은 것이란 말이냐? 온 인류 중에, 전능자의 눈의 보살핌 속에 있지 않은 자가 누구냐? 전능자의 예정 속에서 생존하지 않는 자가 누구냐? 사람의 생사존망은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이더냐? 사람의 운명은 자신이 장악하는 것이더냐? 많은 사람들이 죽음을 외쳤지만 죽음은 오히려 그들을 멀리 피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삶의 강자가 되고 싶었고 죽음을 두려워하였지만, 죽음의 날이 살며시 다가와 그들을 죽음의 심연 속에 떨어지게 하였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였고 통곡하였는지 모르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시련 속에서 넘어졌고, 시험 속에서 사로잡혀 갔는지 모른다. 내가 비록 사람이 나를 분명히 볼 수 있도록 직접 나타나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내가 그들을 격살하고 멸할까 몹시 두려워 내 얼굴 보기를 무서워하였다. 과연 사람이 정말 나를 알고 있을까? 이것은 누구도 분명히 말할 수 없다. 그렇지 않으냐? 너희는 나를 무서워하고 내가 형벌할까 두려워하면서도 일어나 공개적으로 나를 대적하고 논단하는데, 설마 이것이 실제 상황이 아니란 말이냐? 사람이 전에 나를 알지 못한 것은 내 얼굴을 본 적이 없고 내 음성을 들은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마음속에 내가 있을지라도 어느 누가 모호하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환히 알고 있겠느냐? 나는 자민이 되는 자들이 나에 대해 모호하여 환히 알지 못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리하여 내가 비로소 이렇게 큰 일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나는 살며시 인간 세상에 왔다가 또 표연히 떠나가는데, 어느 누가 나를 본 적이 있느냐? 설마 해가 불타오른다고 나를 볼 수 있겠느냐? 설마 달이 맑고 밝다고 나를 볼 수 있겠느냐? 설마 별자리들이 공중에 높이 있다고 나를 볼 수 있겠느냐? 내가 올 때에는 사람도, 만물도 모르고, 내가 떠날 때에도 사람은 여전히 알아차리지 못하는데, 누가 나를 위해 증거할 수 있겠느냐? 설마 땅에 있는 사람의 찬미란 말이냐? 설마 들판에 만발한 백합이란 말이냐? 하늘을 나는 작은 새란 말이냐? 숲 속에서 포효하는 사자란 말이냐? 누구도 나를 완전히 증거할 수 없다! 누구도 내가 하려는 일을 할 수 없다! 설령 한다 해도 효과는 또 어떠하겠느냐? 내가 날마다 많은 사람들의 일거일동을 살펴보고 날마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과 생각을 감찰하기에, 어느 누구도 나의 심판에서 벗어난 적이 없고 아무도 나의 심판의 실제를 떠난 적이 없다. 내가 궁창 위에 서서 눈을 들어 멀리 바라보니, 부지기수의 사람들이 나에게 격살되었지만, 또 셀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나의 긍휼과 자비 속에서 살고 있다. 너희도 이런 상황에서 살고 있지 않느냐?

1992년 3월 5일

─────────

①비미은장(卑微隱藏): 낮추고 드러내지 않다.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표연(飄然): 모든 것을 떨쳐 버려 얽매인 것 없이 매우 가볍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