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292 하나님의 마음 헤아릴 자 누구인가

1 사람은 일찍이 나의 따듯함을 체험하고 진실로 나를 섬겼으며, 내 앞에서 진실로 나에게 순종하며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지 못하고 단지 영 안에서 슬피 울기만 한다. 굶주린 이리에게 잡혀간 것처럼 눈이 빠지도록 나를 바라보며 끊임없이 부르짖지만 끝내 곤경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2 예전에 사람이 내 앞에서 약속을 하고 바다와 산처럼 변하지 않겠다고 맹세하며 자신의 정으로 내 뜻에 보답하겠다고 했다. 사람이 일찍이 내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통곡했는데, 통곡 소리에 가슴이 찢어지고 참기가 어려웠다. 사람의 의지 때문에 나는 늘 도움을 주었다. 사람이 수없이 내 앞에 와서 나에게 순종하니, 그 사랑스러운 모습을 잊기 어렵다. 수없이 나를 사랑하고 충정을 굽히지 않으니, 그 진실한 마음에 탄복한다.

3 수없이 죽음을 무릅쓰고 나를 사랑하니, 자기 자신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진실함을 보고 나는 그 사랑을 받아들였다. 수없이 내 앞에 와서 자신을 바치고 나를 위해서는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으니, 나는 사람의 수심에 찬 얼굴을 어루만지고 자세히 살펴보았다. 나는 사람을 애지중지했던 적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르고, 원수를 대하듯 미워했던 적도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 그랬음에도 사람은 나의 마음을 여전히 알지 못하는 것이다.

4 사람이 비통해할 때 내가 위로해 주었으며, 연약할 때도 내가 붙잡아 주었다. 또 사람이 길을 잃었을 때 내가 그 길을 인도해 주었으며, 통곡할 때도 내가 눈물을 닦아 주었다. 하지만 내가 비통해할 때 누가 진심으로 나를 위로할 수 있겠느냐? 내가 애간장을 태울 때 누가 내 마음을 헤아릴 수 있겠느냐? 내가 상심할 때 누가 내 마음의 상처를 메워 줄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을 필요로 할 때 누가 자진해서 나와 협력할 수 있겠느냐? 나에 대한 예전의 태도가 오늘날에는 되돌릴 수 없단 말이냐? 왜 사람의 기억에는 조금도 남아 있지 않는 것이냐? 왜 사람은 이런 것들을 모두 망각하였느냐? 이는 인류의 원수가 패괴시킨 까닭이 아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7편> 중에서

이전:모압 후손을 높여 주신 하나님

다음:어둠 속에서 떨쳐 일어나야 하리

추천 더보기

  • 보좌 앞에서 춤을 추세

    1 말세 그리스도 오시니 하나님 나라 임하였네. 전능하신 하나님이 보좌에서 미소 지으시네. 열방에게 말씀을 하시며 위엄을 발하시네! 하늘땅이 환호하며 만국 만민이 기뻐 뛰네. 하나님 영광받으셨도다! 소리 높여 찬양하세, 모두 즐겁게! 보좌 앞에서 춤을 추세. 전능하신 …

  • 하나님의 권능을 알아가는 길

    1 하나님의 권세와 능력, 하나님의 신분과 본질은 상상으로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상상하지 말라는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서 기다리라는 것이 아니다. 논리로 추리하지 말고, 지식이나 과학으로 연구하지 말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며 체험하고 교제하…

  •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인류를 완전히 구원할 수 있다

    1. 하나님은 영의 방식과 영의 신분으로 사람을 구원하는 것이 아니다. 영의 각도에서 구원하면 사람은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따르는 사람에게 완전한 말씀을 공급해 줄 수 있다. 혈기에 속한 자는 구원받지 못하고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

  • 하나님을 알게 되어 도달하는 효과

    1. 어느 날, 창조주가 더 이상 수수께끼가 아니고 지금까지 너를 향해 숨긴 적이 없고 얼굴을 가린 적도 없으며 너와 멀리 떨어져 있지 않고 창조주는 더 이상 네가 밤낮으로 생각만 하고 느낄 수 없는 분이 아니라 분명하게 너의 곁을 지키며 생명을 공급하고 운명을 주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