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위를 귀히 여김은 무슨 가치 있으리

1 사람은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내가 하는 일을 관찰하지 못하고, 빛 안에서 행하며 빛 비춤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사람은 한때 내 말을 소중히 했으나 사탄의 간계를 꿰뚫어 보지 못하고, 분량이 너무 작아 자신이 마음으로 원하는 일을 하지 못한다. 사람은 진심으로 나를 사랑한 적이 없다. 내가 사람을 높여 주었을 때 사람은 스스로 자격이 없음을 느꼈으나 그로써 나를 만족게 하지 않았다. 그저 내가 준 ‘지위’를 두 손으로 받쳐 들어 자세히 연구했고, 나의 사랑스러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한결같이 지위의 축복을 ‘탐했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부족한 점이 아니냐?

2 산이 움직일 때 네 ‘지위’ 때문에 너를 피해 돌아가겠느냐? 물이 흐를 때 사람의 ‘지위’ 때문에 나아가는 것을 멈추겠느냐? 천지가 사람의 ‘지위’ 때문에 뒤집힐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에게 거듭 긍휼을 베풀었지만 사람은 그저 ‘이야기’ 삼아 듣고, ‘소설’ 삼아 볼 뿐 아끼거나 귀하게 여기지 않았다. 내 말이 사람의 심금을 울리지 못한 것이냐? 내 말이 효과가 없는 것이냐? 설마 내 존재를 믿는 자가 없는 것이냐? 사람은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사탄과 영합하여 나를 공격하고, 사탄을 자신의 ‘자산’으로 여기고 가져와 나를 섬긴다. 나는 사탄의 모든 간계를 간파하여 땅에 있는 사람이 다시는 사탄에 미혹당하지 않고, 사탄의 존재로 인해 나를 대적하지 않게 만들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2편> 중에서

이전: 사람의 원래 신분과 가치

다음: 이것은 전형적인 사탄의 형상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 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 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

이천 년의 그리움

1. 하나님이 성육신한 것은 각 교파와 교단을 뒤흔들었고, 하나님의 나타남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뒤흔들었어요. 누가 하나님을 앙모하지 않을까요! 누가 하나님을 만나길 갈망하지 않을까요!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임한 지 여러 해가 되었어도...

149 하나님 자신의 신분과 지위

1 하나님 그분은 창조주, 주재자 모든 만물 중 유일무이하신 분 인류와 영계의 어떤 피조물도 그분의 지위를 대신할 수 없으리 만물 중에서 이런 신분과 권병 만물을 주재하는 능력은 오직 한 분께만 있으며 그분은 유일하신 우리의 하나님 만물을 주재하고...

아름다운 가나안 땅의 기쁨

1. 하나님 집에 돌아오니 기쁜 심정 비할 데 없네. 내 마음 하나님께 드리고 내 손은 사랑하는 이를 잡네. 눈물의 골짜기 건넜지만 하나님 사랑스러움 보았네. 하나님과의 사랑 날로 깊어지고 마음은 그로 인해 기쁘네. 하나님의 아름다움에 취해 내 마음...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