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1 하나님 사역의 근본 취지를 모르는 사람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 사역의 근본 취지를 알면서도 하나님을 만족게 하지 않는 사람은 더더욱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란 그를 알지 못하는 자를 말한다. 입으로는 하나님을 인정하지만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 하나님을 따르면서도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는 사람, 하나님의 은혜를 입고도 하나님을 위해 굳게 서지 못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대예배당에서 성경을 읽는 사람들은 하루 종일 성경을 외우지만, 하나님 사역의 근본 취지를 깨닫거나 하나님을 아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할 수 있는 사람은 더더욱 없다.

2 이들은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소인배이고, 높은 곳에서 ‘하나님’을 가르치는 자들이며, 하나님을 내세우면서도 의도적으로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들이다. 이들은 하나님을 믿는다는 명목하에 사람의 살을 먹고 사람의 피를 마시는 자들이다. 이들은 사람의 영혼을 삼키는 악마이며, 사람이 올바른 길을 가지 못하도록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마왕이자 하나님을 찾는 사람들의 걸림돌이다. 이들이 비록 ‘건장하고 튼튼할’지라도, 이들을 따르는 사람들이 어찌 이들이 사람들을 하나님을 대적하는 길로 이끌어 가는 적그리스도임을 알겠느냐? 어찌 이들이 전문적으로 사람의 영혼을 삼키는 산 귀신임을 알겠느냐?

3 하나님 앞에서 자기를 귀하게 여기는 자는 가장 비천한 자이며, 자기를 천하게 여기는 자는 가장 귀한 사람이다. 눈으로 하나님을 보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하나님의 사역을 잘 안다고 생각하여 다른 사람에게 하나님의 사역에 대해 멋대로 전하는 자는 가장 무지한 사람이다. 이들은 하나님 증거가 없는 사람이며, 다 교만하고 잘난 척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뜻을 모르는 사람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뜻을 알면서도 진리를 실천하지 않는 사람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면서도 하나님 말씀의 본질을 위배하는 사람 역시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성육신 하나님에 대해 고정 관념을 가지고 그를 의도적으로 거역하는 사람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을 판단하는 사람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을 알지 못하거나 증거하지 못하는 사람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중에서

이전:하나님이 땅에서 바라는 유일한 소원

다음:하나님의 이름은 영원히 바뀌지 않는다고 할 수 있는가

관련 내용

  • 이천 년의 그리움

    1. 하나님이 성육신한 것은 각 교파와 교단을 뒤흔들었고, 하나님의 나타남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뒤흔들었어요. 누가 하나님을 앙모하지 않을까요! 누가 하나님을 만나길 갈망하지 않을까요!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임한 지 여러 해가 되었어도 아무도 몰랐죠. 오늘…

  • 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 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 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사람…

  • 환난 속에서 굳게 선 자는 이긴 자

    1 하나님나라시대에 사람은 온전케 되리라. 하나님나라시대에 완전히 온전케 되리라. 정복 사역이 이루어질 때 연단과 환난을 거치게 되리라. 이 환난에서 이기고 굳게 선 자는 마지막에 온전케 되는 이긴 자라. 2 환난 속에서 사람들에 대한 요구는 연단을 받아들이는 것이네…

  • 사랑하는 이여, 날 기다려 주소서

    1. 나뭇가지에 걸린 달아 내 사랑하는 이처럼 아름답구나. 사랑하는 이여, 어디 계시나이까. 나의 흐느낌을 들으셨나이까. 당신 말고 누가 내게 사랑 주리오. 당신 말고 누가 날 걱정하리오. 누가 날 마음에 담아 주리오. 누가 내 생명 소중히 여겨 주리오. 달아, 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