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사람 간의 정을 증오한다

1 나는 사람에게 감정을 ‘표출’할 기회를 남겨 두지 않는다. 내게는 감정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의 감정에 대한 나의 증오는 이미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 사람은 사람과의 ‘정’ 때문에 나를 한쪽에 밀쳐 두었고, 그로 인해 나는 사람의 눈에 ‘제삼자’가 되었다. 또한, 사람은 사람과의 ‘정’ 때문에 나를 잊었고, 사람의 정 때문에 기회를 틈타 다시 ‘양심’을 주워 들었고, 사람의 정 때문에 언제나 나의 형벌을 싫어했다. 사람은 정 때문에 늘 내가 공정하지도 의롭지도 않다고 말하고, 나를 매정하다고 말한다. 설마 땅에 내 ‘친족’이라도 있단 말이냐?

2 누가 나처럼 내 모든 경륜을 위해 침식을 잊고 밤낮으로 애썼더냐? 사람이 어찌 하나님과 비교할 수 있겠느냐? 어찌 하나님의 마음에 합할 수 있겠느냐? 창조주인 하나님이 어찌 피조물인 사람과 동류가 되겠느냐? 내가 어찌 계속 사람과 함께 땅에서 생활하며 움직일 수 있겠느냐? 누가 내 마음을 걱정하고 헤아릴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의 간청으로 되겠느냐? 나는 사람과 모이고 사람과 동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리고 확실히 지금까지 사람은 나의 보살핌과 보호 속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사람이 나의 보살핌에서 벗어나는 날이 있겠느냐? 사람이 나의 마음을 걱정하고 헤아려 본 적이 없지만 누가 빛이 없는 땅에서 계속 살아갈 수 있단 말이냐? 나의 축복이 있었기에 사람은 오늘날까지 살아온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8편> 중에서

이전: 이토록 더러운 땅에서 태어난 사람

다음: 하나님께 무엇을 바쳤는가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시련 속에서 믿음이 있어야 한다

1. 사람은 시련에서 연약하고 소극적이고 하나님 뜻이나 실행 길 알지 못해도 하나님 사역에 대한 믿음 있어야 한다. 욥은 연약하여 생일을 저주해도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이심을 부인하지 않았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어떠한 연단을 주시든...

하나님 성품의 상징

1. 하나님의 성품에는 인류에 대한 사랑과 위로가 있고 증오도 있으며, 더욱이 인류에 대한 완전한 이해도 있다. 하나님의 성품은 만물 생령의 주재자인 창조주가 갖춘 것이다. 하나님의 성품은 존귀와 권세, 고상함을 대표한다, 위대함과 지고지상함을...

사람을 향한 하나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가

1 성경 속의 한 장면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는 감동적이고 따뜻하다. 그림에 하나님과 사람만 담겨 있지만, 그 관계는 너무나 친밀하고 사람의 부러움을 자아낸다. 2 넘치는 하나님의 사랑, 값없이 사람에게 주어진다. 순진무구하고 얽매일 근심이...

만사는 다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1. 아... 아... 아... 하나님은 이런 말씀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은 말씀한 대로 하고 이룬다.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 아... 아... 아... 아... 이전에 한 말씀이든 이후에 할 말씀이든 일일이 응하여 모든 사람에게 보게 한다. 우주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