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2 사람은 원래의 거룩함을 회복했다

1. 번개 속에서 모든 동물이 본모습을 드러냈다. 나의 빛을 받아 사람도 원래의 거룩함을 회복했다. 패괴된 옛 세상아! 드디어 더러운 물에서 무너지고, 물에 잠겨 진흙이 되었구나! 내가 창조한 모든 인류야! 드디어 빛 속에서 다시 소생하여 생존의 기반을 얻었으니 더 이상 진흙탕 속에서 발버둥 치지 않을 것이다! 내 손안에 있는 만물아! 어찌 내 말로 인해 새롭게 바뀌지 않겠느냐? 어찌 빛 속에서 기능을 발휘하지 않겠느냐? 땅은 더 이상 적막하지 않고, 하늘은 더 이상 처량하지 않다. 하늘과 땅은 더 이상 간격 없이 하나로 연결되어 영원히 갈라지지 않을 것이다.

2. 환희 속에서, 그리고 환호 속에서 나의 공의와 거룩함은 전 우주 위아래에 두루 미치고, 사람들 사이에서 찬양이 멈추지 않는다. 하늘의 성은 즐겁게 웃고, 땅의 나라는 기뻐서 춤추고 있다. 이 순간, 어느 누가 경축하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눈물 흘리지 않겠느냐? 땅은 본래 하늘에 속하고, 하늘은 땅과 연결되어 있으며, 사람은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고리다. 사람의 거룩함과 거듭남으로 인해 하늘은 더 이상 땅에게 자신을 감추지 않고, 땅은 더 이상 하늘을 향해 침묵하지 않는다. 사람은 얼굴에 안도의 미소를 띠고, 마음에 끝없는 감미로움을 품고 있으니, 사람과 사람은 언쟁을 하지도, 몸싸움을 하지도 않는다. 어느 누가 내 빛 속에서 평화롭게 지내지 않겠느냐? 나의 날에 어느 누가 내 이름을 욕되게 하겠느냐?

3. 모든 사람이 내게 경외의 눈빛을 보내고, 마음속으로 몰래 내게 부르짖는다. 나도 사람의 모든 행동을 감찰한 바 있다. 정결케 된 사람 가운데 나를 거역한 자나 나를 판단한 자는 없었으며, 모든 사람에게 나의 성품이 관통되어 있었다. 모두가 나를 알아 가고 있고, 내게 다가오고 있으며, 나를 앙망하고 있다. 나는 사람의 영 안에 굳게 섰고, 사람의 눈에 지고지상하고, 사람의 핏속에 흐르고 있다. 땅 곳곳에 사람이 뿜어내는 희열의 기운이 넘쳐흐르고, 신선한 공기가 충만한 가운데 이제는 짙은 안개가 아닌 찬란한 햇빛이 온 땅을 덮고 있다.

―<말씀ㆍ1권 하나님의 현현과 사역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18편> 중에서

이전: 1021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예비한 것은 상상을 뛰어넘는다

다음: 1023 하나님과 사람의 서로 다른 안식처

클릭하세요! 하나님에게서 온 기쁜 소식이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임할 것입니다.

관련 콘텐츠

851 사람을 향한 하나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가

1성경 속의 한 장면,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는 감동적이고 따뜻하다.그림에 하나님과 사람만 담겨 있지만,그 관계는 너무나 친밀하고, 사람의 부러움을 자아낸다.2넘치는 하나님의 사랑 값없이 사람에게 주어진다.순진무구하고 얽매일 근심이 없는...

939 하나님 성품의 상징

1하나님의 성품에는 인류에 대한 사랑과 위로가 있고 증오도 있으며,더욱이 인류에 대한 완전한 이해도 있다.하나님의 성품은 만물 생령의 주재자인 조물주가 구비한 것이다.하나님의 성품은 존귀와 권세, 고상함을 대표한다,위대함과 지고지상함을...

469하나님 말씀의 중요성

1하나님 믿는 이는 좋은 행위가 있어야 하네.가장 중요한 것은 말씀을 갖추는 것이며,어떤 경우에도 말씀을 떠나지 못하네.오직 말씀으로 하나님을 알고 흡족게 하네.각 나라와 교파, 각 종교와 분야는 하나님 말씀으로 정복되리.하나님은 직접 말씀하시고...

19 하나님나라의 아름다운 모습 항상 새롭네

1동방의 하늘땅 사이는 아침 노을에 물들었네.구세주는 일찍이 인간 세상에 돌아오셨네.하나님나라 삶이 시작되고 만물은 생기를 회복했네.여명의 빛이 밝아 오네. 눈앞에 빛이 비치네.2천 년의 소망 결국 이루어졌고고통스럽고 처량한 시절 지나갔네.2꽃 피고...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