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의 인류는 영이 있는 산 사람

태초에 하나님은 인류를 창조하였죠. 바로 인류의 선조인 아담을 창조했죠. 형상과 생기가 있었고, 하나님 영광이 함께했죠. 그날은 본래 하나님이 우리 사람을 창조한 영광의 날. 아담의 몸에서 생겨난 하와도 사람의 선조죠. 그래서 하나님께 지음받은 사람은 하나님의 생기와 영광으로 가득했죠. 아담은 하나님 손에서 ‘생긴’ 것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하나님의 형상을 대표하죠.

‘아담’이란 원뜻은 하나님의 활기가 넘치고, 형상도 있고 영도 있고 생기도 있는 피조물, 하나님 대표할 수 있고, 하나님 숨결이 있는 피조물이라는 것. 하와는 하나님이 정해 놓은 사람으로, 두 번째로 피조된 생기 있는 사람이죠. 아담에게서 생긴 하와도 하나님 형상대로 지어진 두 번째 사람이니 하나님의 형상이 있었죠. ‘하와’란 원뜻은 영이 있고 뼈와 살이 있는 산 사람이란 것, 인류 가운데서 하나님의 두 번째 증거이자 형상. 그들은 인류의 선조이고 인류의 보배로운 거룩한 자로서 본래 영이 있는 산 사람이에요.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진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에서 발췌

이전: 하나님의 긍휼로 사람은 지금까지 살 수 있었다

다음: 패괴된 인류의 비애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사람을 최대한 구원하시려는 하나님

1 하나님의 구원 사역 동안에 한 사람도 버리지 않으시고, 구원받을 수 있는 사람들을 최대한 모두 구원하시네. 하지만 성품이 바뀌지 못하거나 완전히 순종치 못하는 자는 모두 징벌의 대상이 된다네. 말씀의 정복을 받아들이는 모든 자는 구원의 기회를...

베드로는 하나님을 가장 잘 알았네

1 베드로는 하나님께 충성하였네. 하지만 절대로 불평 한번 하지 않았었네. 욥과 모든 성도들보다 뛰어나네. 사탄의 계략에도 하나님을 알려고 했네. 하나님의 마음을 좇아 오랫동안 섬겼네. 사탄은 그를 이용할 수 없었네. 베드로는 하나님을 알았네, 가장...

진리 있는 삶

1. 하나님 믿으며 말씀 속에 살아야만 무미건조한 삶 벗어나네. 말씀에 밝은 빛이 있고 말씀 떠나면 세상 속에서 늘 방황하네. 하나님 앞에 살려면 말씀을 많이 보고 나누며 어려움 앞에 기도로 구하니 성령 함께해 즐겁네. 그리스도 인도와 말씀의 인도가...

하나님은 너의 마음과 영을 찾고 계신다

1. 인류는 전능자의 생명 공급을 떠나 왜 사는지 모르지만 또 죽음을 두려워하며 도움받을 데 없고 의지할 데도 없는데 여전히 눈을 감으려 하지 않고 영혼 지각이 없는 육체를 억지로 지탱하면서 세상에서 되는대로 살고 있다. 너는 이렇게 소망이 없고...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