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의 인류는 영이 있는 산 사람

태초에 하나님은 인류를 창조하였죠. 바로 인류의 선조인 아담을 창조했죠. 형상과 생기가 있었고, 하나님 영광이 함께했죠. 그날은 본래 하나님이 우리 사람을 창조한 영광의 날. 아담의 몸에서 생겨난 하와도 사람의 선조죠. 그래서 하나님께 지음받은 사람은 하나님의 생기와 영광으로 가득했죠. 아담은 하나님 손에서 ‘생긴’ 것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하나님의 형상을 대표하죠.

‘아담’이란 원뜻은 하나님의 활기가 넘치고, 형상도 있고 영도 있고 생기도 있는 피조물, 하나님 대표할 수 있고, 하나님 숨결이 있는 피조물이라는 것. 하와는 하나님이 정해 놓은 사람으로, 두 번째로 피조된 생기 있는 사람이죠. 아담에게서 생긴 하와도 하나님 형상대로 지어진 두 번째 사람이니 하나님의 형상이 있었죠. ‘하와’란 원뜻은 영이 있고 뼈와 살이 있는 산 사람이란 것, 인류 가운데서 하나님의 두 번째 증거이자 형상. 그들은 인류의 선조이고 인류의 보배로운 거룩한 자로서 본래 영이 있는 산 사람이에요.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진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에서 발췌

이전: 하나님의 긍휼로 사람은 지금까지 살 수 있었다

다음: 패괴된 인류의 비애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하나님 사역은 말씀 통해 이루어진다

1 체험의 시간들이 흐른 뒤에 하나님의 사역과 그 모든 단계 알게 되면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을 이루고 있는지, 무엇을 이루는지, 왜 아직 많은 것들이 이루어지지 않았는지 이 모든 것에 대한 뚜렷한 비전과 앎이 생긴다면, 걱정도 불안도 없이 앞의 길을...

유일무이한 하나님의 권능

1 하나님의 권능은 유일무이한 것이고, 그의 특유의 표현과 본질이며, 그 어떤 피조물이나 비피조물에게도 없는 것이다. 창조주만이 이런 권능을 지니셨고, 유일무이하신 하나님께만 이런 본질이 있다. 창조주만이 이런 권능을 지니셨고, 유일무이하신...

형벌과 심판이 사랑임을 알라

1. 형벌과 심판은 연단과 모진 폭로이고, 사람의 죄와 육에 대한 징벌이지만, 이 사역은 사람의 육을 정죄하거나 멸하려는 것이 아니다. 말씀의 엄한 폭로는 참된 길을 찾게 한다. 정복 사역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 지금 분명히 보아라. 정복 사역의...

누가 하나님을 더 잘 증거하는가

1 전능하신 하나님 사랑합니다. 우린 찬미의 노래 부르며 경쾌한 기쁨의 춤을 전능하신 하나님께 바치네. 보좌 앞에 들림 받은 건 하나님의 높여 주심과 은혜. 말씀으로 우릴 정복하신 하나님, 온 마음 다해 찬양합니다. 형제자매여, 어서 춤추자. 모두...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