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의 실질은 하나님

1. 하나님 성육신 호칭은 그리스도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진리를 베푸는 그리스도를 하나님이라고 칭한다. 이 말은 조금도 지나치지 않다. 왜냐하면 그에게는 하나님의 하나님의 실질이 있고 사람이 도달할 수 없는 하나님 성품과 역사, 지혜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역을 사역을 할 수 없으면서도 그리스도라고 자칭하는 자들이야말로 가짜이다. 그리스도란 하나님의 땅에서의 창현(彰顯)만이 아니라 하나님이 땅에서 사역을 전개하여 사람들 가운데서 그의 역사를 완성하는 특유한 육신이다.

2. 이 육신은 아무나 대신할 수 있는 육신이 아니라 땅에서의 하나님 사역을 충분히 담당할 수 있는 육신이다. 하나님의 성품을 발표할 수 있고 하나님을 충분히 대표할 수 있고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할 수 있는 공급할 수 있는 육신이다. 그리스도를 사칭하는 자들은 다 언젠가 넘어지게 될 것이다. 그것은 그들이 그리스도라고 말해도 그리스도의 실질을 전혀 갖추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진짜와 가짜는 사람이 규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답은 하나님 자신이 말씀하고 하나님 자신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한다. 네가 정말로 생명의 도를 찾으려 한다면 하나님이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생명의 도를 베풀어 주는 사역을 하고 말세에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생명의 도를 베풀어 주는 그분임을 먼저 시인해야 한다.

정말로 생명의 도를 찾으려 한다면 하나님이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생명의 도를 베풀어 주는 사역을 하고 말세에 세상에 와서 생명의 도를 베풀어 주는 그분임을 먼저 시인해야 한다. 과거가 아니라 오늘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말세의 그리스도만이 사람에게 영생의 도를 베풀어 줄 수 있다>에서 발췌

이전: 성육신의 의의

다음: 육신의 사역과 영의 사역은 같은 본질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너는 영생의 근원을 아는가

1. 땅과 하늘의 존재와 사람의 생명의 근원은 모두 다 하나님의 생명력에서 왔다. 생기 있는 어떤 것이든 하나님 주재를 초월할 수 없고 활력 있는 어떤 것이든 그분 권세 범위에 있다. 모두 하나님의 주관 속에서 살아야 하며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

인류를 아끼시는 하나님

‘아끼다’를 글자대로 이해하면 사람마다 해석이 다르다. 그 뜻은 보살피고 불쌍히 여기며 깊이 사랑하는 의미도 있지만 한마디로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다. 한마디로 매우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다. 이는...

만사는 다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1. 아... 아... 아... 하나님은 이런 말씀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은 말씀한 대로 하고 이룬다.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 아... 아... 아... 아... 이전에 한 말씀이든 이후에 할 말씀이든 일일이 응하여 모든 사람에게 보게 한다. 우주의...

하나님은 사람을 가장 가까운 존재로 생각한다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한 인류가 패괴됐든, 하나님을 따를 수 있든 자신과 가장 가까운 존재로 여겼지 장난감으로 여기지 않았다. 창조주와 피조물 사이에 신분의 차이가 있지만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행한 것은 그 관계를 뛰어넘었다. God loves...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