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 믿으면 그를 사랑해야 하리

1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은 하나님을 위해 고난받을 줄 알아야 할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믿는 것이란 하나님을 사랑하기 위함이라는 것도 알아야 한다. 하나님이 너를 쓰는 것은 너를 연단하여 고통받게 하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네게 하나님의 행사와 인생의 진정한 의의를 알게 하기 위한 것이며, 더욱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다. 하나님의 사역을 체험하는 것은 은혜를 누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인해 고난받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의 은혜를 누린다면 하나님의 형벌도 누려야 한다. 이런 것들을 모두 체험해야 한다. 하나님이 너에게 깨우쳐 준 것을 체험할 수 있고, 하나님이 너를 책망하고 심판한 것도 체험할 수 있다면, 너는 전체를 체험한 것이다.

2 하나님이 너에게 심판 사역도 하고 형벌 사역도 했으며 하나님이 말씀으로 너를 책망한 적도 있지만, 너를 깨우쳐 주었고 빛을 비추어 주었으며, 네가 도망가려고 할 때도 하나님의 손이 너를 잡아 주었다. 하나님은 이 모든 사역을 통해 너에게 사람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지배 아래 있음을 알게 한다. 너는 하나님을 믿는 것이 고난받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하나님을 위해 많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며, 육체가 평안한 것 또는 모든 것이 순조롭고 편안한 것이라고 여길 수도 있다. 하지만 이것들은 모두 사람이 하나님을 믿음에 있어서 가져야 하는 목적이 아니다. 네가 이렇게 믿고 있다면 너의 관점은 바르지 않으며, 너는 절대로 온전케 될 수 없다.

3 사람은 하나님의 행사,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 하나님의 지혜,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기묘함과 난측함에 대해 알아야 한다. 이런 인식을 통해 네 마음속에 있는 개인적인 요구와 소망, 관념을 없애야 한다. 이런 것을 없애야만 하나님이 요구한 조건을 갖출 수 있고, 이것을 통해서만 생명을 갖게 될 수 있으며 하나님을 만족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하나님을 만족게 하기 위함이고, 하나님이 요구한 성품에 따라 살기 위함이다. 그래서 자격 없는 이 한 무리의 사람들을 통해 그의 행사와 영광이 나타나게 하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을 믿는 정확한 관점이자 네가 추구하는 목표여야 한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온전케 될 사람은 모두 연단을 겪어야 한다> 중에서

이전:진심으로 하나님께 헌신하면 축복받으리

다음: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하나님의 보호 받는다

관련 내용

  • 성령 역사에 순종해야 끝까지 따를 수 있네

    1 성령 역사는 하루하루 바뀌네. 더 큰 깨우침으로, 더 높은 단계로 하나님은 이런 사역 통해 사람을 온전케 하시네. 따라가지 못하는 사람은 도태될 것이요, 순종 없이는 끝까지 따를 수 없으리. 2 낡은 시대는 가고 지금은 새로운 시대. 새 시대 왔으니 새 사역 해야…

  • 사람을 향한 하나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가

    1 성경 속의 한 장면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는 감동적이고 따뜻하다. 그림에 하나님과 사람만 담겨 있지만, 그 관계는 너무나 친밀하고 사람의 부러움을 자아낸다. 2 넘치는 하나님의 사랑, 값없이 사람에게 주어진다. 순진무구하고 얽매일 근심이 없는 사람은 하나님…

  • 형벌과 심판이 사랑임을 알라

    1. 형벌과 심판은 연단과 모진 폭로이고, 사람의 죄와 육에 대한 징벌이지만, 이 사역은 사람의 육을 정죄하거나 멸하려는 것이 아니다. 말씀의 엄한 폭로는 참된 길을 찾게 한다. 정복 사역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 지금 분명히 보아라. 정복 사역의 의미를 알고, 다른 생…

  • 후회 없이 하나님 사랑하는 노래

    1 하나님나라로 가는 길은 곡절 많은 험난한 길. 고통스러운 연단에 수없이 눈물 흘렸네. 하나님의 인도 아니라면, 오늘까지 이를 수 없었으리. 하나님의 주재로 말세에 그리스도 따르게 됐네. 자신 낮춰 인자 되시고 큰 치욕 받으신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리. 후회 없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