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복’에 대해 너희는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

이 시대에 출생한 사람은 비록 사탄과 더러운 귀신의 패괴를 겪었지만 오히려 또 패괴로 인하여 지극히 큰 구원을 받았는데, 그것은 심지어 욥이 산과 들에 가득한 우양과 거액의 가산을 얻은 것보다 크고, 또한 욥이 시련을 받은 후 여호와를 보게 된 복보다 더 크다. 욥은 죽음의 시련을 겪은 후에야 여호와의 말씀을 듣게 되었는데, 구름 속에서 나는 천둥소리 같은 여호와의 음성을 듣게 되었어도 여호와의 얼굴은 보지 못하였고 여호와의 성품도 몰랐다. 욥이 얻은 것은 단지 육체를 누리게 하는 물질적 재산과 많은 성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들딸들이었고 또한 하늘 사자의 비호(庇護)였다. 그는 여호와를 보지 못하였고, 의롭다고 칭함받기는 하였지만 여호와의 성품은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오늘날의 사람은 물질적인 누림을 놓고 볼 때 잠시 빈곤하다고 할 수 있고 혹은 외부 환경이 열악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만고 이래로 지금까지 사람에게 공개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계속 숨겨졌던 나의 성품과 나의 만세 전의 심오한 비밀을 모두 가장 비천하면서도 나의 크나큰 구원을 받은 이 사람들에게 나타냈는데, 그것도 처음으로 나타낸 것이다. 이 이전에는 이러한 사역이 전혀 없었다. 너희는 비록 욥보다 훨씬 못하지만 너희가 얻은 것과 보게 된 것은 오히려 욥을 훨씬 초과하였다. 너희는 비록 온갖 고통과 온갖 시달림을 겪었지만 받은 고통은 욥과 같은 시련이 아니라 사람의 패역과 대적으로 인해, 또 나의 공의 성품으로 인해 받게 된 심판과 형벌인데, 그것은 공의로운 심판, 형벌과 저주이다. 하지만 욥은 본래 이스라엘에서 여호와의 크나큰 사랑을 받은 의인이었다. 그는 본래 악을 행하지 않았고, 여호와를 대적하지도 않았으며, 충심으로 여호와 앞에서 충성을 다하였다. 그는 의로 인해 시련을 받게 되었고, 여호와의 충실한 종인 것으로 인해 불 같은 시련을 겪게 되었다. 오늘날의 사람은 더러움과 불의로 인해 나의 심판과 저주를 받게 되었다. 비록 우양, 가산, 종, 아들딸, 친척과 친구들을 잃은 욥과 같은 고통은 받지 않았지만, 불 같은 연단과 불사름을 겪게 되었다. 또한 욥보다 더 심각한 것은, 사람의 연약 때문에 이런 시련이 경감되거나 옮겨지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생명이 끝나는 날까지 아주 오랫동안 지속되는 것이다. 이것은 징벌, 심판, 저주이고, 무정한 불사름이며, 더욱이 사람이 당연히 얻어야 할 ‘기업’이고, 사람이 당연히 얻어야 할 분깃이며, 나의 공의 성품이 발표된 부분이다. 이것은 공개된 사실이다. 그러나 사람은 이미 오늘날에 받은 고통보다 더 큰 것을 얻었다. 너희가 받은 고통은 단지 우매한 탓에 겪은 좌절이지만, 너희가 얻은 것은 오히려 너희가 받은 고통의 백배이다. 구약에 이스라엘에서 정한 율법에 의하면, 나를 대적한 사람, 나를 공개적으로 논단한 사람, 나의 도를 준행하지 않으면서도 담이 크게 나에게 다른 제사를 드린 사람이라면 성전에서 나온 불에 반드시 타 죽거나 선민이 돌로 쳐 죽였고, 심지어 그의 가족의 자손 및 그와 관련된 직계 친족마저도 나의 저주를 받아 내세에 자유를 얻지 못하였고 내 종의 종이 되었으며, 또한 나에게 쫓겨나 이방에서 유랑하면서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였다. 그러나 오늘날 사람들이 받는 고통은 그 행한 것에 따라 볼 때 이스라엘 사람들이 받은 징벌에 전혀 미치지 못한다. 너희가 오늘날 받는 고통을 보응이라고 말하는 것도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너희가 한 것이 너무나도 지나쳤기 때문이다. 만일 너희가 이스라엘에서 그렇게 했다면 천고(千古)의 죄인이 되었을 것이고, 진작에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갈기갈기 찢겨 죽었을 것이며, 또한 하늘에서 내려오는 여호와의 성전 불에 타 죽을 대상이 되었을 것이다. 오늘날 너희가 얻은 것은 무엇이냐? 너희가 이어받은 것과 너희가 누린 것은 또 무엇이냐? 나는 너희들에게 나의 공의 성품을 나타내기는 하였지만, 가장 주요한 것은 인류를 구속하는 나의 인내심을 나타낸 것이다. 다시 말해, 내가 너희들에게 한 것은 단지 인내의 사역인데, 그것은 나의 경영을 위한 것이고 더욱이 인류의 누림을 위한 것이다.

욥은 비록 여호와의 시련을 겪었지만 그는 단지 여호와를 경배하는 의인이었을 뿐이다. 그는 그러한 시련을 받으면서도 여호와를 원망하지 않았고, 오히려 여호와와의 ‘상봉’을 소중히 여겼다. 오늘날의 사람은 ‘여호와’와의 함께함을 소중히 여기기는커녕 ‘여호와’의 나타남을 저버리고, 혐오하고, 원망하고, 풍자한다. 너희가 얻은 것이 그래 적단 말이냐? 너희가 받은 고통이 너무 심하단 말이냐? 너희의 복은 마리아와 야곱의 것보다 크지 않으냐? 너희가 대적한 것이 그래 적단 말이냐? 설마 내가 너희에게 요구한 것과 받아낸 것이 너무 높고 너무 많단 말이냐? 나의 진노는 나를 대적한 이스라엘 사람에게만 쏟았을 뿐 너희에게는 직접 쏟지 않았다. 그러나 너희가 얻은 것은 단지 나의 무정한 심판과 폭로일 뿐이고, 또한 영원히 떠나지 않는 불의 연단일 뿐이다. 단지 이러할 뿐인데도 사람은 여전히 대적하고 반박하며, 순복하려는 뜻이 전혀 없다. 심지어 어떤 사람은 또 나를 멀리하고 나를 부인하기까지 한다. 그러한 사람은 심지어 모세를 반대하였던 고라와 다단 무리들과도 비교할 수 없다. 사람의 마음이 너무나 강퍅하고 본성이 매우 완고하여 계속 옛 성정을 고치지 않다가 나의 말에 의해 대낮의 음녀처럼 벌거벗게 되었다. 심지어 ‘듣기 힘들 정도’의 엄한 말씀으로 사람의 본성을 모두 백일하에 폭로하였지만, 사람은 그저 고개만 좀 끄덕이고 눈물이나 좀 떨구며 마지못해 좀 속상해하다가 일이 지난 후에는 산속의 짐승의 왕처럼 흉악하고 잔인해지고도 아무런 감각도 없게 되었다. 사람의 이러한 성정으로 어찌 이미 욥보다 백배나 더 큰 복을 누렸음을 알 수 있겠느냐? 사람이 어찌 자기가 누리고 있는 것이 아무도 누린 적이 없는 천고에 보기 드문 복임을 ‘발견’할 수 있겠느냐? 사람의 양심으로 어찌 징벌을 띠고 있는 이러한 복을 느낄 수 있겠느냐? 내가 솔직히 말하겠다. 내가 너희에게 하라고 요구한 것은 단지 너희가 내 사역의 모형이 될 수 있게 하고, 나의 모든 성품과 모든 행사의 증인이 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며, 또한 너희로 사탄의 괴롭힘을 당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사람은 오히려 내가 한 것에 언제나 반감을 느끼며 또한 일부러 적대시한다. 그러한 사람에게 어찌 내가 다시 이스라엘의 율법과 이스라엘의 진노를 가져오지 않을 수 있겠느냐? 너희들 가운데 비록 나에게 ‘복종하고 순복하는’ 사람이 많기는 하지만 ‘고라 무리들’과 유사한 사람은 더더욱 많다. 나는 나의 영광을 완전히 얻은 후에 하늘에서 내리는 불로 이 사람들을 모조리 태워 버릴 것이다. 너희는 마땅히 알아야 한다. 나는 더 이상 말씀으로 사람을 형벌하지 않을 것이고, 이스라엘의 사역을 하기 전에, 나를 대적했던 또한 내가 이미 도태시킨 이 ‘고라 무리들’을 모조리 태워 버릴 것이다. 사람은 더 이상 나를 누릴 기회가 없으며, 보게 될 것은 내가 하늘에서 내리는 ‘불길’과 진노뿐이다. 나는 각양각색의 사람의 결말을 드러내고, 각양각색의 사람을 다 부류대로 나누고, 각종 사람의 패역 행위를 다 기록한 다음, 나의 사역을 끝마쳐 사람의 결말이 모두 내가 땅에서 내리는 판정에 따라 결정되게 하고, 또 나에 대한 사람의 태도에 근거해 결정되게 한다. 그때면 사람의 결말을 다시는 바꾸지 못한다. 사람 스스로 자기의 결말을 드러내게 하자! 내가 사람의 결말을 다 천부께 맡길 수 있도록.

─────────

①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이전:중국 선민은 이스라엘의 어떤 지파도 대표하지 못한다

다음:‘하나님’에 대해 너는 어떻게 알고 있는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