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면 진리를 위해 살아야 한다

모든 사람에게 존재하는 보편적 문제는 진리를 깨닫기는 하지만 실행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그 한 가지 이유는 사람이 대가를 치르려 하지 않기 때문이고, 다른 이유는 사람의 분별력이 너무 부족한 까닭에 실생활 속의 수많은 어려운 문제들을 파악하지 못해 어떻게 실행해야 좋을지 모르기 때문이다. 사람의 체험이 너무 얕고, 자질이 부족하며, 진리를 깨닫는 수준 또한 한계가 있어 실생활 속의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할 줄 모른다. 입으로는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하나님을 실생활 속으로 들어오게 하지는 못한다. 말하자면 하나님은 하나님이고 생활은 생활일 뿐, 생활 속에서는 하나님과 아무 관계도 없는 것 같다. 사람은 다들 이렇게 여긴다. 그러나 이렇게 하나님을 믿으면 현실 속에서 하나님께 얻어질 수 없고, 하나님에 의해 온전케 될 수 없다. 사실, 하나님이 분명하게 말씀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사람의 이해 능력이 너무 부족한 것이다. 하나님의 원래 뜻에 따라 일하는 사람은 거의 없고, 모두들 개인의 뜻에 따라, 자신이 이전부터 갖고 있었던 종교 관념에 따라 자신의 방식대로 하나님을 믿는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인 다음 변화가 생겨 하나님의 뜻에 따라 실행하는 사람은 아주 드문데, 잘못된 관점을 고집하며 깨닫지 못한다고 할 수 있다. 사람은 하나님을 믿기 시작하면서부터 그저 종교의 오래된 규칙에 따라 믿고, 생활과 처세 부분에서는 완전히 자신의 처세 철학에 따라 행한다. 열 사람 중 아홉은 이렇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하나님을 믿게 된 후로 별도의 계획을 세워 새사람이 되려는 자는 아주 드물고,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진리로 여겨 실행하지도 않는다.

예수 믿는 일을 예로 들어 설명하자면, 처음 믿음을 가졌을 때나 믿음이 오래되었을 때를 막론하고 사람들은 있는 ‘재능’을 발휘하고 ‘기량’을 펼치며 기존의 생활 속에 ‘하나님을 믿는다’는 말만 더했을 뿐, 성품 변화는 전혀 없고 하나님을 향한 믿음도 전혀 커지지 않았다. 사람이 추구하는 바가 차갑지도 뜨겁지도 아니하여 믿지 않겠다고도 하지 않고, 하나님을 위해 온전히 바치지도 않는다. 그래서 하나님을 향한 진정한 사랑, 진정한 순종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하나님을 믿는 게 진정인지 거짓인지 모르겠고, 믿는 둥 마는 둥 참답게 구하지도 않는다. 이렇게 모호하다가 결국 흐리멍덩하게 죽게 된다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이냐? 오늘 실제 하나님을 믿고자 한다면 반드시 정상 궤도에 진입해야 한다. 하나님을 믿겠다면서 그저 복이나 구하고자 해서는 안 되며, 하나님을 사랑하고자, 하나님을 알고자 추구해야 한다. 하나님의 깨우침과 개인의 추구를 통해 하나님 말씀을 먹고 마실 수 있고, 하나님을 참되게 알고, 내심에서 우러나는, 하나님을 향한 참된 사랑이 생겨나야 한다. 이 말은 하나님에 대한 네 사랑이 가장 참되어 그 사랑을 아무도 파괴하거나 저지할 수 없다면 하나님에 대한 너의 믿음은 정상 궤도에 진입한 것이고, 네가 하나님께 속한 사람임을 증명하게 된다는 뜻이다. 왜냐하면 네 마음이 이미 하나님께 사로잡혀 더 이상 그 어떤 것도 너를 점유할 수 없기 때문이다. 너의 체험을 통해, 너의 대가를 통해, 하나님의 사역을 통해 너에게서 하나님을 향한 사랑이 우러날 때면, 너는 사탄의 권세에서 벗어나 하나님 말씀의 빛 속에서 살게 된다. 어둠의 권세를 벗어나야 하나님을 얻었다고 할 수 있다. 너는 하나님을 믿으면서 이러한 목표를 향해 추구해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너희들 개개인의 책무이다. 너희는 현재 모습에 만족해서는 안 되고, 하나님의 사역에 대해 딴마음을 가져서는 안 되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서도 안 된다. 마땅히 어디서든 하나님을 생각하고, 언제나 하나님을 기리며, 모든 일에서 하나님을 위해 해야 한다. 대화하고 일할 때 하나님 집의 이익을 우선으로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는다.

사람이 하나님을 믿을 때, 가장 큰 병폐는 입으로는 믿는다고 하면서도 실생활 속에는 하나님이 전혀 없는 것이다. 사람은 분명 하나님의 존재를 믿으면서도 실생활 속에는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이 입으로는 하나님께 적잖게 기도하지만 마음속의 하나님의 지위는 참으로 하찮기만 하다. 이 때문에 하나님은 지속적으로 사람에게 시련을 준다. 이는 사람이 정결하지 않기 때문에 하나님이 어쩔 수 없이 사람에게 시련을 주는 것이다. 따라서 사람들로 그 시련 속에서 부끄러움을 자각하고, 스스로 인식하게 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사람들은 모두 천사장의 후예가 되어 날이 갈수록 타락할 것이다. 사람마다 하나님을 믿는 과정에서 하나님이 끊임없이 정결케 하는 과정을 거쳐야 개인의 많은 속셈과 목적이 제거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하나님은 어느 한 사람도 전혀 쓸 수 없으며, 하나님이 해야 할 사역을 사람에게 전혀 할 수 없다. 하나님은 먼저 사람을 정결하게 한다. 정결하게 하는 과정에서 사람이 스스로를 알게 하고, 이 과정에서 사람을 변화시킨다. 그런 다음에야 하나님의 생명을 사람의 내면에 채울 수 있게 되고, 사람의 마음이 완전히 하나님께로 향하게 된다. 이 때문에 하나님을 믿는 일이 사람들이 말하듯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고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네가 그저 인식만 하고, 하나님의 말씀이 생명이 되지 않은 채 자신의 인식에만 머물 뿐 진리를 실행하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살아내지 않는 것은 너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음을 뜻하고, 네 마음이 하나님께 속하지 않았음을 말해 주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을 알아야 한다. 이것이 최종 목적이고 사람이 추구해야 할 목표이다. 너는 이렇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하나님의 말씀을 실행에 옮길 수 있어야 한다. 네가 그저 이치만 아는 데 머문다면 하나님을 믿는 것은 그야말로 공허한 일일 뿐이다. 네가 여기서 더 나아가 실행하고 살아내야만 하나님의 마음에 맞고 완전하다고 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 이해한 바를 말할 수 있지만 죽을 때는 오히려 눈물을 글썽거리며 자신이 한평생 헛되게 살았다고, 부질없이 살았다고 한탄한다. 그저 도리만 알았을 뿐 진리를 실행함으로 하나님을 증거할 줄 몰랐고, 외적으로 동분서주하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보내다가 죽음에 이르러서야 자신이 진실로 증거하지 못하고 하나님을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을 보게 된다. 하지만 너무 늦어 버린 것이 아니냐? 왜 오늘의 기회에 자신이 좋아하는 진리를 추구하지 않느냐? 왜 꼭 내일까지 기다려야 한단 말이냐? 생전에 진리를 위해 고통받으려 하지 않고 진리를 얻으려 노력하지 않았던 것은 설마 죽을 때 평생의 여한이라도 남기기 위해서란 말이냐? 그렇다면 왜 하나님을 믿고자 했던 것이냐? 사실 사람이 조금만 노력하면 수많은 일에서 진리를 실행할 수 있고, 하나님을 흡족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은 줄곧 엉뚱한 데 마음이 쏠려 하나님을 위해 일하지 못한 채 언제나 육체를 위해 분주히 뛰어다녔기 때문에 결국에는 아무런 수확도 얻지 못했다. 그리하여 늘 고뇌에 빠진 채 어려움에서 계속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사탄의 괴롭힘 때문이 아니겠느냐? 육체의 타락 때문이 아니겠느냐? 너는 그저 입만 놀리면서 불성실하게 하나님을 대하지 말고 뭔가 실제적으로 실행해야만 한다. 자기 스스로를 농락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 게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이냐? 자신의 육체를 위해 살아가고, 명예와 이익을 다툰들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느냐?

이전:하나님의 사역이 사람의 상상처럼 그렇게 간단한 것인가?

다음:일곱 우레가 크게 울리다 ― 하나님나라의 복음이 전 우주로 퍼져 나갈 것을 예언하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