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05편 말씀

사람은 모두 내가 말을 하는 원칙으로 인해, 내가 역사하는 방식으로 인해 나를 더욱 부정하는데, 이것이 바로 내가 이렇게 오래 말을 하는 목적이고(큰 붉은 용의 모든 자손을 겨냥해 말한 것이다) 나의 지혜로운 역사 방식이며 큰 붉은 용에 대한 심판이다. 이것은 나의 기략인데 완전히 꿰뚫어 볼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매 하나의 전환점에서 즉 나의 경영 계획의 매 하나의 과도 단계에서 모두 일부 사람들을 도태시킬 것인데, 나의 사역의 순서대로 도태시킨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전체 경영 계획의 사역 방식이다. 내가 도태시키려는 사람을 하나씩 내버린 후 나는 다음 단계 사역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 한차례의 도태는 마지막 한차례이자(중국의 뭇 교회에서임을 가리킨다) 역시 창세 이래 과도 단계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도태시키는 한차례이다. 역대 이래 매번 사람을 도태시킴에 있어서 모두 일부분을 남겨 두어 다음 사역을 위해 힘쓰게 하였지만 이 한차례는 이전과 다른데, 깔끔하며 가장 엄중하고 가장 철저한 한차례이다. 비록 다수의 사람들이 나의 이 말을 본 후 의심하지 않으려고 자신에게 강요하지만 최종에는 아무리 해도 이겨 내지 못하고 마지막에는 몸부림 속에서 넘어진다. 이것은 다 그 사람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일이다. 왜냐하면 내가 예정한 자는 아무리 해도 달아날 수 없고 내가 예정하지 않은 자는 내가 아무래도 눈에 거슬리기 때문이다. 반드시 내 마음에 드는 사람이라야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의 나라에 마음대로 출입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철장이고 나의 행정을 집행하는 나의 힘 있는 증거이고 완전한 창현(彰顯)이다. 이것은 결코 너의 마음에 기운이 넘친다 해서 행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왜 내가 사탄이 이미 힘없이 쓰러졌다고 말하겠느냐? 처음에는 그것도 기운이 넘쳤지만 그것이 나의 손에 주관되어 있는데, 내가 그것에게 엎드리라고 하면 그것이 반드시 엎드려야 하였고 내가 그것에게 일어나 나를 위해 힘쓰라고 하면 그것이 반드시 일어나 나를 위해 잘 힘써야 하였다. 이것은 결코 그것이 기꺼이 원한 것이 아니라 나의 철장이 그것을 다스리고 있어 그것이 비로소 진심으로 탄복하게 된 것이다. 나의 행정이 그것을 치리하고 있고 나에게 나의 큰 능력이 있어 그것이 진심으로 탄복할 수밖에 없고 반드시 고분고분 나에 의해 발등상 아래에 밟혀야 하였다. 이전에 나의 아들을 위해 힘썼을 때는 그것이 간덩이가 커져 제멋대로 나의 아들을 억압하면서 이것으로써 나를 모욕하여 나를 무능한 자라고 말하려고 하였는데, 눈이 멀었다! 나는 너를 밟아 죽인다! 네가 또 발광해 봐라, 네가 또 차가운 눈으로 나의 아들을 대해 봐라! 진솔한 사람일수록 더욱 나의 말을 듣고 나의 일을 행하는 자이다. 네가 억압할수록 더욱 고립된다(패거리를 짓는 것을 가리킨다). 오늘날 네가 발광하는 날은 끝에 이르렀으며, 나는 조금씩 너와 결판을 내고 호리라도 놓치지 않는다. 현재 네가―사탄이 권세잡은 것이 아니라 내가 권세를 거두어 나의 아들로 하여금 너를 응징하게 할 때가 이르렀다. 너는 고분고분해야지 조금이라도 반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이전에 내 앞에서 얼마나 좋은 행위가 있어도 오늘은 안 된다. 내가 사랑하는 자가 아니면 나는 하나도 원하지 않는다. 하나라도 많아서는 안 되고 반드시 내가 예정한 수효여야 하며 하나라도 적어서는 더욱 안 된다. 사탄은 교란시키지 말라! 누가 내가 사랑하는 자인지, 누가 내가 증오하는 자인지 나 자신이 마음속으로 알고 있지 않겠느냐? 또 네가 일깨울 필요가 있겠느냐? 사탄이 또한 나의 아들을 낳을 수 있겠느냐? 다 잡놈이다! 다 천한 놈이다! 철저히, 완전히 버리고 하나도 원하지 않는다. 다 내 앞에서 꺼져라! 6천년의 경영 계획은 이미 막바지에 이르렀고 나의 사역은 이미 완성되었으며 나도 이 짐승 따위들을 응징할 것이다!

나의 말을 믿고 나의 일을 행하는 자는 반드시 내가 사랑하는 자이니 나는 하나도 버리지 않고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그러므로 장자로서는 늘 근심하지 말라. 내가 베풀어 준 것인 만큼 누구도 빼앗아 가지 못하는데, 반드시 내가 축복하는 사람에게 베풀어 줄 것이다. 내가 누구를 옳게 여기면(창세전에) 그를 축복한다(오늘에). 이것은 나의 사역 방식이자 역시 나의 행정 중의 각 조목의 주요 원칙이니 누구도 바꾸지 말고 한 글자도 더해서는 안 되고 한마디도 더해서는 안 되며 더욱이 한 글자도 적어서도 안 되고 한마디도 적어서도 안 된다. 이전에 나는 늘 나의 본체를 너희에게 나타낸다고 말했는데, 그러면 무엇이 본체인가, 어떻게 나타나는 것이냐? 단지 나 이 사람만을 가리키느냐? 아니면 단지 내가 한 매 마디 말을 가리키느냐? 이 두 방면은 비록 하나도 없어서는 안 되지만 소부분만 차지한다. 다시 말해서, 결코 완전한 ‘본체’의 해석은 아니다. ‘본체’는 나 이 사람과 내가 한 말 그리고 내가 한 일을 포함한다. 하지만 가장 정확한 해석은 바로 ‘나의 뭇 장자와 나’만이 나의 본체이다. 다시 말해서, 왕권을 잡는 한 무리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이야말로 나의 본체이다. 그러므로 말하니, 뭇 장자 중의 각 사람은 다 하나도 없어서는 안 되고 다 나의 본체의 일부분이다. 그리하여 나는 인원수가 하나도 많아서는 안 되고(나의 이름을 모욕한다) 하나도 적어서는 더욱 안 된다(나의 완벽한 창현이 될 수 없다)고 강조한다. 그뿐만 아니라 나는 뭇 장자가 나의 애지중지하는 보배이고 나의 6천년 경영 계획의 결정체라고 거듭 강조한다. 뭇 장자만이 나의 완비하고 완벽한 창현이 될 수 있다. 나 혼자면 단지 나의 본체의 완벽한 창현일 뿐이고, 뭇 장자가 있어야 완비하고 완벽한 창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나는 뭇 장자에 대해 엄격히 요구하고 조금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장자 이외의 사람에 대해서는 거듭 자르고 거듭 죽이는데, 이것은 내가 그렇게 많은 말을 한 근원이고 내가 그렇게 많은 말을 한 최종 목적이다. 또한 나는 반드시 내가 옳게 여기는 자라야 하고 반드시 내가 창세 이래 친히 선택한 자라야 한다고 거급 강조한다. 그러면 ‘나타나다’는 또 어떻게 해석하느냐? 영계에 들어갈 때이냐? 다수의 사람들은 모두 나 이 사람이 기름부름을 받을 때이고 혹은 그가 나 이 사람을 볼 때라고 여기는데, 이런 것은 다 틀리고 조금도 관련되지 않는다. ‘나타나다’, 이 단어는 본뜻에 따르면 결코 매우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 아니다. 하지만 나의 뜻에 따라 너희에게 이해하라고 하면 많이 어렵다. 가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내가 인류를 창조할 때, 나의 소질을 내가 사랑하는 이 무리 사람들 몸에 넣을 때 이 무리 사람들이 바로 나의 본체이다. 다시 말해서 나의 본체가 그때에 나타난 것이다. 이 나타남은 이 이름을 받아들인 후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내가 이 무리 사람들을 예정한 후이다. 그들에게 나의 소질이 있기 때문에(본성은 결코 바뀌지 않고 여전히 나의 본체의 일부분이다) 나의 본체는 창세부터 지금까지 줄곧 나타난 것이다.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대부분 다 나 이 사람이 바로 나의 본체라고 여기는데 절대 아니다. 다 사람의 사유이고 다 사람의 관념이다. 만약 나 한 사람만이 나의 본체라면 사탄을 부끄럽게 할 수 없고 나의 이름을 영화롭게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반작용을 일으키고 따라서 나의 이름을 모욕하여 천고 이래 사탄이 나의 이름을 모욕한 기호로 된다. 나는 지혜의 하나님 자신이니 그런 어리석은 일을 절대 하지 않는다.

내가 역사함에는 다 효과가 있어야 하고 내가 말함에는 더욱 방식이 있어야 하며 모두 나의 영에 따라 말하고 있고 음성을 발하고 있으며 모두 나의 영이 하는 일에 따라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모두 나의 말에서 나의 영을 찾아야 하고 나의 영이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고 내가 도대체 무엇을 하려는지를 보아야 하며 나의 말에 따라 나의 역사 방식을 보고 나의 전부의 경영 계획의 원칙이 무엇인지를 보아야 한다. 내가 우주 전모를 살펴보니 매 하나의 사람, 매 한 가지 일, 매 한 곳에서 다 나의 손의 주관 아래에서 하고 감히 나의 계획을 어기는 사람은 하나도 없으며 모두 내가 지시한 순서에 따라 한 걸음씩 행하는데, 이것은 나의 큰 능력이고 내가 전체 계획을 경영함에 있어서의 지혜로운 부분이다. 아무도 꿰뚫어 볼 수 없고 아무도 분명히 말할 수 없다. 모두 나 자신이 친히 하고 내가 혼자 다루는 것이다.

이전 말씀:제104편 말씀

다음 말씀:제106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