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94편

나는 또 나의 장자들을 데리고 다시 시온으로 돌아왔다. 너희는 이 말의 참뜻을 진정 이해하고 있느냐? 나는 너희에게 어서 성장하여 나와 함께 왕권을 잡아야 한다고 여러 번 일깨워 주었다. 아직 기억하고 있느냐? 이는 모두 나의 성육신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 내가 시온에서 성육신하여 세상에 온 이유는 육신을 통해 나와 한마음 한뜻이 될 사람들을 얻고 다시 시온으로 돌아가기 위함이다. 즉, 육신에서 다시 원래의 몸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다시 시온으로 돌아왔다’는 말의 참뜻이다. 이는 또 내 모든 경륜의 참뜻이자 요점이며, 더구나 경륜의 중요한 일환이니 누구도 이것을 막지 못한다. 이 일은 지금 눈앞에 다가왔으며 곧 이루어질 것이다. 육신에 있으면 영원히 사람의 관념과 사유, 나아가 땅에 속한 냄새와 먼지를 벗어던지지 못하고 영원히 진흙으로 남는다. 몸 안에 있어야만 복을 누릴 자격이 생긴다. 그렇다면 무엇을 복이라고 하겠느냐? 아직 기억하고 있느냐? 육 안에서는 복을 거론할 수 없다. 그러므로 육신에서 몸에 이르는 과정은 모든 장자가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이라고 할 수 있다. 육신에서는 큰 붉은 용의 압제와 핍박을 받지만(권세를 잡지 못했고 영광을 얻지 못했기 때문임), 몸 안에서는 크게 다르다. 그때는 억압받던 날들이 저 멀리 가 버렸으니 기를 펴게 될 것이고, 영원한 해방과 자유를 얻게 될 것이다. 이렇게 해야만 너희 내면에 나의 어떠함과 소유를 더해 줄 수 있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나의 자질을 갖춘 데에 그칠 뿐이다. 사람이 겉으로 다른 사람을 아무리 모방해도 완전히 똑같아질 수는 없으며, 오직 거룩한 영체(몸을 가리킴) 안에서만 완전히 같아질 수 있다(같은 자질과 어떠함과 소유를 지니고 한마음으로 하나 되어 파벌을 가르지도, 나라를 나누지도 않는 것을 가리킨다. 모두 거룩한 영체이기 때문이다.).

지금 너희가 왜 세상과 의식주 등 각종 번거로운 인간사를 혐오하게 되었겠느냐? 왜 한 번에 다 벗어 버리고 싶은 심정이겠느냐? 이는 모두 영계(몸)에 진입하려는 전조(前兆)이다. 너희 모두 이에 대해 예감이 있을 것이다(다만 서로 정도가 다를 뿐임). 나는 서로 다른 사람과 일, 사물로 하여금 내게 가장 중요한 단계를 위해 봉사하게 할 것이다. 모두가 나를 위해 힘써야 하며,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물론 이는 내 육신으로는 해낼 수 없는 일이며, 내 영이 친히 역사해야만 한다. 아직 때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는 온 우주 세계가 마지막으로 해야 할 자그마한 역할이다. 사람들은 모두 나를 찬미하고 내게 환호해야 한다. 나의 대업이 이루어지고, 일곱 대접의 재앙이 내 손에서 쏟아지며, 일곱 우레가 크게 울리고, 일곱 나팔이 울려 퍼질 것이다. 일곱 인은 이미 떼어져 우주 세계와 만국 만민, 산천과 만물을 향하고 있다. 일곱 대접의 재앙이란 무엇이냐? 무엇을 가리켜 말한 것이냐? 어째서 내 손에서 쏟아진다고 한 것이겠느냐? 사람들은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진심으로 탄복하고 확실히 깨달을 것이다. 지금은 내가 말해 줘 봤자 너희가 극히 일부만을 이해할 수 있을 뿐이다. 사람은 일곱 대접의 재앙이 세계 각국과 모든 백성을 겨냥하는 것이라고 상상하겠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 일곱 대접의 재앙이 가리키는 것은 마귀 사탄의 권세, 그리고 큰 붉은 용(내가 이용하고 힘쓰게 하는 대상)의 음모이다. 그때가 되면 나는 사탄과 큰 붉은 용을 풀어 주어 아들들과 백성들을 형벌할 것이다. 그럼 누가 아들이고 누가 백성인지 드러나게 된다. 그때에 미혹된 자들은 내가 예정하지 않은 대상이다. 그러나 나의 장자들은 그때 이미 나와 함께 왕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아들들과 백성들을 만들게 된다. 일곱 대접의 재앙이 쏟아지는 것은 각국 사람들과는 관계가 없다. 그저 나의 아들들, 백성들과 상관있을 뿐이다. 복을 얻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며, 필히 모든 대가를 치러야 한다. 아들들과 백성들이 성장하고 나면 일곱 대접의 재앙을 철저히 거둬들일 것이며, 그 후로는 더 이상 재앙이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일곱 우레가 크게 울린다는 것은 어떤 상황이겠느냐? 이것은 그리 이해하기 어렵지 않다. 나와 나의 장자들이 몸으로 변하는 그 순간이 바로 일곱 우레가 크게 울리는 때이다. 이는 천지가 뒤집히는 것처럼 온 땅과 우주가 진동하는 일이므로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바로 이때, 나와 나의 장자들은 함께 영광을 얻고 다음 단계 사역을 시작할 것이다. 일곱 우레가 크게 울리면 수많은 사람들이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겠지만, 이제는 은혜시대가 아니라 진노의 시기이므로 악을 행하는 모든 자들(음란한 짓을 하는 자, 재물에 관해 깨끗지 않은 자, 이성 간에 선이 분명하지 않은 자, 내 경영을 방해하고 파괴하는 자, 영이 통하지 않는 자, 악령에게 점령당한 자 등 선민 이외의 모든 자들)은 하나도 놓아주거나 용서하지 않고 전부 음부에 처넣어 영원히 멸할 것이다! 일곱 나팔이 울려 퍼진다는 것은 크고 열악한 환경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세상을 향해 무언가를 선포한다는 것도 아니다. 이것은 완전히 사람의 관념에 불과하다. 일곱 나팔은 내 진노의 음성을 의미한다. 내가 음성(위엄 있는 심판과 진노의 심판)을 발하면 일곱 나팔이 울려 퍼지는 것이다(현재 이것은 내 집에서 가장 엄한 조목이기에 누구도 피하지 못함). 그리하여 음부와 지옥에 있는 크고 작은 마귀들은 모두 머리를 감싸 쥐고 슬피 울며 도처로 도망칠 것이며 부끄러워 어쩔 줄 몰라 할 것이다. 지금은 일곱 나팔이 울려 퍼질 때가 아니라 내가 진노를 쏟는 때이자 가장 엄한 심판의 시기이다. 누구도 여기에서 도망칠 수 없으므로 모두 이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지금 밝히는 것은 결코 일곱 인의 내용이 아니다. 일곱 인이란 향후 너희가 누릴 복을 의미한다. 또한, 뗀다는 말은 너희가 이해하기만 할 뿐, 아직 누리지는 못한다는 뜻이다. 너희가 그것을 누릴 때면 일곱 인의 내용이 무엇인지도 알게 될 것이다. 지금은 그중 일부만을 알 수 있을 뿐, 완전하지는 않다. 앞으로 사역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너희에게 조금씩 알려 주어 너희가 직접 체험하고 더없는 영광을 누리며 마음껏 즐기게 하는 수밖에 없다.

장자의 복을 누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웬만한 사람이 받을 수 있는 것 또한 아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고 역점을 두겠다. 장자들에게는 반드시 엄격한 요구를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 이름을 영화롭게 할 수 없다. 나는 세상에서 평판이 안 좋은 사람을 절대 원치 않는다. 남녀 간의 관계가 문란한 사람은 더욱 필요 없다(백성조차 될 수 없을 것이다. 이 점을 특히 강조하겠다.). 지난 일이니 과거일 뿐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그렇게 좋은 일이 어디 있겠느냐! 장자의 이름을 얻는 것이 그리 쉬울 것 같으냐? 또한 나를 대적하는 자, 육신에 거하고 있는 나를 알아보지 못하는 자, 내가 내 뜻대로 행하지 못하게 가로막는 자, 나를 핍박하는 자는 단 한 명도 원치 않는다. 나는 이렇게 엄하다(지금 내가 권세를 철저히 되찾았기 때문임)! 마지막으로 인생에서 한 번도 좌절을 겪지 않은 자 또한 원치 않는다. 모두 나처럼 환난 속에서 나온 자들이어야 한다. 작은 환난이라도 상관없지만, 그것조차 겪지 못한 자는 단번에 차 버릴 것이다.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뻔뻔스럽게 내 장자의 자리를 노리며 눈앞에서 알짱거리지 말라. 당장 한쪽으로 물러가라! 한때 내게 보잘것없는 사소한 이야기를 좀 하고는 나의 기쁨을 사고자 하는데, 눈이 멀었구나! 너에 대한 내 증오를 모르는 비천한 자로구나! 네가 행한 수작들을 내가 모를 것이라고 생각하느냐? 몇 번이나 숨기고, 몇 번이나 기만했거늘! 너의 흉악한 얼굴이 이미 본모습을 드러냈음을 모른단 말이냐? 사람들이 못 알아본다고 나까지 모를 줄 알았느냐? 나를 위해 힘쓰는 자 치고 쓸 만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 전부 처리해야 할 천박한 것들이다. 그러니 전부 무저갱에 던져 모조리 불사르리라!

말을 해도 경건함이 없고, 일을 해도 충성심이 없으며, 조화롭게 협력하지 못하는 자가 왕이 되려고 하다니, 꿈을 꾸고 있는 것이 아니냐? 허튼 생각을 하는 것이 아니냐? 너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 보아라! 천박한 존재이다! 이런 자를 남겨 어디다 쓰라는 것이냐? 내 눈앞에서 빨리 쫓아 버릴 것이다! 사람은 모두 내 말을 정확히 이해하고, 내 말에서 깨우침을 얻으며, 나의 전능과 지혜를 알아야 한다. 예전에 나는 늘 거룩한 영체가 나타났다고 말하곤 했다. 말해 보아라. 정말 나타났느냐? 내가 허언을 한 것이냐? 거룩한 영체란 무엇이냐? 어떤 상태에 있는 것을 거룩한 영체라고 하겠느냐? 사람은 전혀 상상할 수도 없고, 이해할 수도 없다. 내가 알려 주겠다. 나에게는 흠이 없으며, 모든 것이 공개되었으며, 또한 모든 것이 자유롭다(내가 지혜롭게 일하고, 자유롭게 말하기 때문임). 내가 행하는 일 중 떳떳하지 못한 일은 단 하나도 없다. 모두 빛 속에서 행하므로 사람들은 다 진심으로 복종하고 누구도 책잡지 못한다. 이것이 바로 거룩한 영체에서 ‘거룩함’이라는 단어가 지닌 의미이다. 그러므로 나는 떳떳하지 못한 일을 저지른 자들은 단 한 명도 원치 않는다고 재차 강조한다. 이는 내 행정의 한 조목이자, 내 성품의 일부이다. 영체란 내가 발하는 음성을 말한다. 내 말에는 모두 목적과 지혜가 있지만, 조금도 통제받지 않는다(나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한다. 이는 내 영이 음성을 발하는 것이고, 내 본체가 말하는 것이다.). 나는 어떤 제약도 받지 않고 자유롭게 말을 한다. 사람의 관념에 맞지 않을 때는 사람을 드러낼 때인데, 그 또한 내가 적합하게 정해 놓은 것이다. 그러므로 나, 이 사람이 말을 하고 일을 할 때는 사탄의 본질을 드러낼 가장 좋은 기회라고 할 수 있다. 나, 이 사람이 기름 부음을 받을 때, 거룩한 영체도 함께 나타난다. 향후 거룩한 영체는 몸을 의미할 것이다. 여기에는 두 가지의 뜻이 있는데, 현재와 미래에 각각 하나씩 그 의미가 적용된다. 하지만 미래의 거룩한 영체가 의미하는 바는 현재와 크게 다르고 하늘과 땅만큼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이는 누구도 꿰뚫어 볼 수 없으므로 반드시 내가 직접 너희에게 계시해 주어야 한다.

이전:제93편

다음:제95편

추천 더보기

  • 하나님나라시대의 선민이 반드시 준수해야 할 10가지 행정

    1. 사람은 마땅히 하나님을 경배하고 높여야지, 함부로 잘난 체하거나 자신을 높여서는 안 된다. 2. 마땅히 하나님의 사역에 유익한 일을 행해야 하며, 하나님 사역의 이익에 해가 되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의 이름, 하나님의 증거, 하나님의 사역을 수호해야 한다…

  • ‘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돌아왔다

    수천 년 동안, 사람들은 구세주의 강림을 보기를 소망했다. 구주 예수가 수천 년 동안 그가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 왔던 사람들 가운데 흰 구름을 타고 친히 강림하는 것을 보기를 소망해 온 것이다. 사람들은 또한 구세주가 돌아와 자신들과 재회하기를 소망했다. 바로 수천 …

  • 제35편

    나는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사역을 일으켜 사람이 나와 같은 흐름 속에서 살도록 했다. 나는 사역을 마칠 때에도 사람들 가운데서 완성할 것이다. 사람이 내 전체 경륜의 대상이고, 나는 사람을 만물의 주인으로 만들고자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줄곧 사람들 가운데서 다니…

  • 제38편

    사람의 본래 속성, 즉 사람의 본래 모습을 봐서는 오늘날까지 ‘버틸’ 수 있는 것이 참으로 쉬운 일이 아니다. 이로써 참으로 하나님의 큰 능력을 알 수 있다. 육의 본질에다 큰 붉은 용에 의해 지금까지 패괴되어 온 것을 감안했을 때, 하나님 영의 인도가 없었다면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