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79편

눈이 멀었구나! 우매하구나! 폐물 같은 것들이 나의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을 분리하다니! 너희는 이것이 나에게 죄를 짓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느냐? 이는 내가 사해 줄 수 없는 일이다! 오늘날 실제의 하나님이 너희에게 임했는데, 너희는 내 정상 인성의 일면만을 인식할 뿐, 내 완전한 신성의 일면은 조금도 보지 못했다. 누가 뒤에서 나를 기만하는지 내가 모를 것이라고 생각하느냐? 지금은 아무 말도 하지 않겠다. 네가 어디까지 가는지, 최종적으로 어떤 결말을 맞이하는지 지켜보겠다. 내가 수천, 수만 번을 말했건만 너희의 악행은 줄어들지 않았다. 어째서 거듭 기만하는 것이냐? 죽고 싶어서 그러느냐? 내 심기를 건드려 나의 분노가 한계에 이르면 나는 인정사정없이 단번에 너를 차 버릴 것이다. 그때는 예전에 네가 어땠는지, 얼마나 충성했고 얼마나 열정적이었는지, 얼마나 많이 길을 달렸는지, 나를 위해 얼마나 헌신했는지는 조금도 보지 않을 것이다. 현재 네가 나를 분노케 하면 나는 너를 무저갱으로 던져 버릴 것이다. 누가 감히 나를 기만하겠느냐! 명심하여라! 앞으로 나의 화를 돋우는 자는 누구든, 두 번 다시 내 눈에 보이는 일이 없도록 즉시 제명하여 후환을 없앨 것이다. 네가 대적한다면 나는 즉시 형벌을 내릴 것이다. 모두 명심했느냐? 현명한 자는 어서 회개하여라.

오늘, 즉 지금 이 순간 나는 노하고 있다. 너희는 모두 나에게 충성을 다하고, 나를 위해 너희의 온 몸과 마음을 바쳐야 한다. 더 이상 지체해서는 안 된다. 말을 듣지 않는다면 내가 손을 뻗어 너를 칠 것이며, 이로써 모두가 나를 알게 할 것이다. 오늘 나는 모든 이를 진노와 위엄(심판보다 더 강한 것)으로 대한다. 내가 이렇게 많은 말을 했는데도 너희는 조금도 반응이 없다니, 정녕 이렇게까지 어리석단 말이냐? 나는 그렇다고 보지 않는다! 그것은 너희 안에 있는 마귀가 수작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확실히 알았느냐? 어서 상태를 돌려세우라! 오늘날 성령이 이 정도로 역사하는 것을 너희는 보지 못하였느냐? 나의 이름이 장차 열국, 열방의 가가호호에 퍼져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우주 세계 모든 사람의 입에서 떠나지 않을 것이다. 이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일이다. 나는 유일한 하나님 자신이고, 유일한 하나님의 본체이다. 나, 곧 이 육신의 모든 것은 하나님의 완벽한 발현이다. 누가 감히 나를 경외하지 않겠고, 누가 눈빛으로 나와 맞서겠으며, 누가 입으로 나를 대적하겠느냐? 그런 자는 반드시 내 저주와 진노로 죽음을 맞이할 것이다(진노가 있으므로 저주함). 또 누가 감히 나에게 불충하고 불효하며, 허튼수작을 부리겠느냐? 그런 자도 반드시 나의 증오로 말미암아 죽을 것이다. 나의 공의와 위엄, 심판은 영원히 세세토록 존속할 것이다. 처음에 나는 자비와 긍휼이었지만, 이는 내 완전한 신성의 성품이 아니다. 공의와 위엄, 심판이야말로 나, 완전한 하나님 자신의 성품이다. 은혜시대에 나는 자비와 긍휼이었다. 그때 내가 자비와 긍휼을 지녔던 것은 완성해야 할 사역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 후에는 더 이상 자비니 긍휼이니 할 필요가 없어졌다(앞으로도 없을 것임). 오직 공의와 위엄, 심판뿐이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정상 인성에 완전한 신성이 더해진 완전한 성품이다.

나를 알지 못하는 자들은 무저갱에 떨어져 멸망할 것이고, 나를 확신하는 자들은 내 사랑의 보살핌과 보호 속에서 영원히 살게 될 것이다. 내가 음성을 발하면 온 우주는 물론 땅끝도 진동한다. 누가 내 말을 듣고도 전전긍긍하지 않겠느냐? 나를 경외하는 마음이 들지 않겠느냐? 누가 내가 하는 일을 통해 나의 공의와 위엄을 깨닫지 않으랴! 또 누가 내가 하는 일을 통해 나의 전능과 지혜를 보지 않으랴! 누구든 유의하지 않으면 여지없이 죽음을 당할 것이다. 유의하지 않는 자는 바로 나를 대적하는 자이자 나를 알지 못하는 자이고, 천사장이며, 가장 방자한 자이기 때문이다. 스스로를 돌이켜 보아라. 누구든 방자하고 독선적이며 거만하게 굴고 스스로를 크게 여긴다면, 그자는 분명 내가 증오하는 대상이자 멸망될 대상이다!

지금 나는 내 나라의 행정을 다음과 같이 공포한다. 모든 것이 내 심판 안에 있고, 모든 것이 또한 내 공의와 위엄 안에 있으며, 나는 누구에게든 공의를 행할 것이다. 말로는 나를 믿는다고 하지만 마음속으로 내게 맞서거나 나를 이미 저버린 자는 내가 단번에 차 버릴 것이다. 그러나 모든 것에는 다 나의 때가 있다. 사람들이 알아채지 못할지라도 나에게 풍자의 뜻이 담긴 말을 하는 자는 즉시 죽을 것이다(그의 영, 혼, 육을 가리킴). 내가 사랑하는 자를 억압하거나 냉대하는 자는 내가 즉시 진노로 심판할 것이다. 즉,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질투하며, 나를 공의롭지 않다고 여기는 자는 내가 사랑하는 자에게 넘겨 심판받게 할 것이다. 성실하고 무던한 자(지혜가 부족한 자 포함), 나를 진심으로 대하는 자는 모두 나의 나라에 남길 것이다. 훈련받지 못한 자, 즉 지혜와 식견이 부족한 정직한 자들이 내 나라에서 권세를 잡겠지만 다듬어지고 깨지는 과정은 거쳐야 한다. 훈련받는 과정이 결코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 나는 이를 통해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전능과 지혜를 보게 하려는 것이다. 아직까지도 내게 의혹을 품고 있는 자가 있다면 나는 그를 단번에 차 버리겠다. 그런 자는 단 한 명도 원치 않는다(이러한 때조차 아직 나에게 의심을 품고 있다니, 나는 이런 자를 혐오한다). 내가 전 우주에서 하는 일을 통해 정직한 자들로 하여금 나의 기묘한 행사를 보게 할 것이다. 이로써 그들의 지혜와 식견과 분별력을 키워 줄 것이다. 반대로 간사한 자들은 나의 기묘한 행사로 인해 순식간에 파멸될 것이다. 일찍이 나의 이름을 받아들인 장자들(거룩하고 흠이 없는 정직한 자들)은 먼저 내 나라에 들어가 나와 함께 만국 만민을 다스리고, 내 나라에서 왕권을 잡아 만국 만민(모든 장자들만이 내 나라에 있고 다른 사람은 없음을 의미함)을 심판할 것이다. 만국 만민 중에 심판을 받고 회개한 자들은 나의 나라에 들어가 백성이 되겠지만, 뻔뻔스럽게 회개하지 않는 자는 무저갱에 던져질 것이다(영원한 멸망을 가리킴). 이는 내 나라에서 이뤄지는 마지막 심판이며, 내가 세상을 완전히 깨끗게 정리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로부터 더 이상 불의도, 슬픔도, 눈물도, 탄식도 없을 것이며, 세상은 더더욱 없을 것이다. 온통 그리스도의 발현이고 그리스도의 나라이다. 이 얼마나 큰 영광이냐! 얼마나 큰 영광이냐!

이전:제78편

다음:제80편

관련 내용

  • 진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사람을 경영하는 것은 내 본연의 사역이고, 사람을 정복하는 것은 내가 창세 때 이미 정해 놓은 것이다. 사람은 내가 말세에 사람을 철저히 정복할 것이란 사실을 모르고, 또한 내가 사탄을 물리친 증거가 바로 인류 중의 패역자를 정복하는 것임을 전혀 모르고 있다. 그럴지라…

  • 너는 정말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인가?

    네가 하나님을 믿은 것이 한두 해만은 아닐 것이다. 그 기간 동안 너는 수많은 고난을 겪었을 수도 있고, 고난 대신에 많은 은혜를 입었을 수도 있다. 또는 겪은 고난도 받은 은혜도 없이 아주 평범하게 살았을 수도 있다. 그 삶이 어떠했든, 너는 어쨌든 하나님을 따르는 …

  • 하나님나라시대는 말씀 시대이다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에 하나님은 말씀으로 시대를 열고, 말씀으로 사역의 방식을 바꾸며, 말씀으로 전체 시대의 사역을 행한다. 이것이 말씀 시대에 하나님이 사역하는 원칙이다. 하나님은 성육신하여 각기 다른 위치에서 말씀함으로써 사람에게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난 …

  • 하나님과 하나님의 사역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흡족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이 성육신하여 행한 사역에는 두 부분이 있다. 처음 성육신하였을 때, 사람은 믿지도 않고 알지도 못하여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았다. 두 번째 성육신하였을 때도 사람은 믿지도 않고 알지도 못해 그리스도를 다시 십자가에 못 박았다. 사람은 전부 하나님의 원수가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