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편

깨어나라, 형제들아! 깨어나라, 자매들아! 나의 날은 연기되지 않는다. 시간이 곧 생명이니 시간을 잡는 것이 생명을 구하는 것이다! 시간은 그리 많지 않다! 대학은 떨어져도 몇 번이고 다시 공부하면 되지만, 나의 날은 연기되지 않는다. 기억해라! 기억해라! 이는 좋은 말로 전하는 나의 충고다. 세상의 결말이 너희 눈앞에 펼쳐졌고, 대재난이 곧 닥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너희의 생명이 중요하겠느냐, 아니면 너희가 자고, 먹고, 마시고, 입는 것이 중요하겠느냐? 이제는 생각을 해야 한다! 더는 의심하지 말고 참답게 대해라!

참으로 가엽도다! 궁핍하도다! 눈이 멀었도다! 이 잔인한 인간들아! 내 말을 그냥 흘려듣다니, 내가 너희에게 헛되이 말을 했단 말이냐? 너희가 여전히 이렇게 해이한 것은 무엇 때문이냐? 대체 왜 그러느냐? 너희는 이런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단 말이냐? 내가 이렇게 말하는 것은 누구를 위해서더냐? 나를 믿어라! 내가 바로 너희의 구세주이니라! 너희의 전능자이니라! 깨어 있으라! 깨어 있으라! 시간은 한 번 놓치면 다시 오지 않는다. 명심해라! 한번 엎지른 물은 다시 주워 담을 수 없다! 대체 나더러 어떻게 말하란 것이냐? 내 말이 너희가 자세히 되새기고, 반복해서 곱씹어 볼 가치가 없단 것이냐? 너희가 내 말을 이토록 참답게 대하지 않고 너희 자신의 생명을 책임지지 않는데 내가 어찌 두고만 볼 수 있겠느냐? 어찌 그러겠느냐?

너희의 올바른 교회 생활은 왜 아직도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냐? 그것은 너희가 믿음이 부족하고, 대가를 치르려 하지 않고, 자신을 바치려 하지 않고, 내 앞에서 헌신하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깨어나라, 나의 아들아! 나를 믿어라, 나의 아들아! 내가 사랑하는 자들아, 왜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것이냐?

이전: 제29편

다음: 제31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제33편

솔직히 하나님이 사람에게 한 일이나 사람에게 베푼 것, 그리고 사람이 갖추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하나님이 사람에게 지나친 요구를 한다고 할 수는 없다. 하나님은 사람으로부터 무언가를 많이 받고자 하지도 않는다. 그런데 어찌 사람이 하나님을 만족게...

너희의 인격은 너무나 비천하다!

너희는 모두 높은 자리에 앉아 너희와 같은 부류의 자손들을 가르치고 그들을 너희와 한자리에 앉게 하는데, 진작부터 너희 ‘자손’들에게서 생기를 찾아볼 수 없고 나의 사역을 찾아볼 수 없음은 어찌하여 모른단 말이냐? 나의 영광은 동방의 땅에서 서방의...

그리스도의 본질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다

성육신 하나님을 가리켜 그리스도라 한다.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며, 이 육신은 육에 속한 그 어떤 사람과도 다르다. 다르다고 말하는 이유는 그리스도가 육에 속하지 않은, 영의 화신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는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을...

전능자의 탄식

네 마음에는 크나큰 비밀이 존재한다. 그러나 네가 빛이 비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왔기에 여태껏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너는 마음과 영을 악한 자에게 빼앗겼다. 너의 두 눈은 어둠에 가려져 하늘의 태양과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지 못하며,...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