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편

너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것을 아느냐? 그렇다면 너는 나를 의지하여 네게 있는, 나의 성품과 맞지 않는 모든 것들을 단기간에 벗어 버려야 한다. 즉, 우매함, 둔함, 불투명한 생각, 나약함, 의지박약, 황당무계함, 지나친 감정, 어리석어 사리 분별 못 하는 것, 이러한 것들을 하루빨리 벗어 버려야 한다.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다! 네가 기꺼이 나와 협력하기만 하면, 나는 너의 각종 질병을 고쳐 줄 수 있다. 나는 사람의 심장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으로, 네게 있는 여러 가지 병과 온전하지 못한 부분들을 알고 있다. 이런 것들은 네 생명이 자라는 데 방해가 되므로 하루빨리 벗어 버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의 뜻이 너에게서 이루어질 수 없다. 내가 빛 비춰 준 것들은 나를 의지하여 다 벗어 버려야 하며, 언제나 내게 의존하고 나를 가까이해야 한다. 너의 모든 행동에는 반드시 나를 닮은 모습이 있어야 한다. 모르는 것이 있으면 나와 많이 교제하라. 네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내가 밝히 알려 줄 것이니, 모르는 것은 함부로 하지 말고 나의 때를 기다려야 한다. 온정적인 성품을 유지하되 차가웠다 뜨거웠다 하지 말며, 언제나 나를 경외하는 마음을 갖고, 앞에서든 뒤에서든 항상 내 뜻에 합당하게 행동해야 한다. 남편이든 가정이든 나를 위해서라면 모두 사정을 봐주지 말라. 아무리 좋은 가족이라도 예외는 없다. 반드시 진리에 따라 행동하라. 네가 나를 사랑하면, 나 또한 너를 크게 축복할 것이다. 대적하는 자는 나도 참아 줄 수 없으니 내가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고, 내가 미워하는 자를 미워하라. 그 어떤 사람, 일, 사물도 중시하지 말고, 영 안에서 내가 쓰는 사람을 잘 보고, 영에 속한 사람들과 많이 교제하라. 우매한 자가 되지 말고 분별력을 가져야 한다. 알곡은 어쨌든 알곡이고, 가라지는 어쨌든 가라지니, 다양한 사람들을 제대로 구분해야 한다. 말을 할 때는 특히 신중을 기해야 하고, 자신의 발걸음을 조심하여 나의 뜻대로 행해야 한다. 이상의 말들을 주의 깊게 되새기며, 최대한 빨리 패역을 벗어 버리고 내게 쓰임 받는 사람이 되어 내 마음을 흡족게 해야 한다.

이전: 제28편

다음: 제30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제33편

솔직히 하나님이 사람에게 한 일이나 사람에게 베푼 것, 그리고 사람이 갖추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하나님이 사람에게 지나친 요구를 한다고 할 수는 없다. 하나님은 사람으로부터 무언가를 많이 받고자 하지도 않는다. 그런데 어찌 사람이 하나님을 만족게...

그리스도의 본질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다

성육신 하나님을 가리켜 그리스도라 한다.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며, 이 육신은 육에 속한 그 어떤 사람과도 다르다. 다르다고 말하는 이유는 그리스도가 육에 속하지 않은, 영의 화신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는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을...

너희는 ‘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은 비록 사탄과 더러운 마귀에 의해 패괴되긴 했지만 이 패괴로 인해 지극히 큰 구원을 얻었다. 심지어 욥이 얻은 온 산에 가득한 우양과 막대한 재산보다 더 크고 욥이 시련을 겪은 후에 여호와를 보게 된 복보다 더 큰 것을...

성육신 하나님과 쓰임 받는 사람의 본질적 차이

하나님의 영은 땅에 임하여 찾고 또 찾으면서 오랫동안 사역을 해 왔고, 하나님은 역대로 많은 사람을 사용해 그의 일을 하였다. 하지만 하나님의 영은 끝내 합당한 안식처를 찾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각기 다른 사람을 통해 그의 사역을 이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