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2편 말씀

성품이 불안정하여 한바탕 바람이 불다가 한바탕 비가 오듯이 언제나 줄곧 앞을 향해 나아갈 수 없는데, 이러면 나의 지팡이가 결코 떠나지 않을 것이다. 네가 훈계를 겪으면 환경이 클수록, 핍박이 있을수록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욱 커지고 또한 세상을 탐내지 않게 되고 출로가 끊어지게 되는데 나에게로 오면 힘이 세질 것이고 믿음이 많아질 것이다. 좋은 환경이면 흐지부지하다. 적극적인 방면으로부터 진입하려면 능동적이 되어야지 피동적이 되어서는 안 되고, 어떤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에 흔들리지 말고 어떤 사람의 말에도 속박받아서는 안 되며, 안정된 성품이 있어야 한다. 누가 무슨 말을 하든지 그것이 진리임을 알면, 너는 즉시 실행해야 한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말고 늘 나의 말이 속에서 운행되게 하면, 나를 증거할 수 있고 나의 부담을 헤아리면서 행할 수 있다. 남이 하는 대로 따라 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흐리멍덩해서는 안 되고, 내게서 나온 것이 아니면 담대하게 일어나 거절해야 한다. 잘못되었다는 것을 분명히 알면서도 말하지 않는다면, 너는 진리를 실행하는 사람이 아니다.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면서도 화제를 돌리면 또 사탄에게 길이 가로막히고, 말을 해도 효과가 없으면 마지막까지 견지하지 못하게 되는데, 너의 마음에 여전히 ‘두려움’이 있는 것은 아직도 사탄의 생각이 그 속에 있기 때문이 아니냐?

무엇이 이긴 자이냐? 그리스도의 정병(精兵)은 용감해야 하고 영 안에서 나를 의지하여 굳세야 하며 앞을 다투어 싸움의 용사가 되어 사탄과 결사전을 벌여야 한다. 시시각각 모두 깨어 있어야 된다. 무엇 때문에 너로 하여금 시시각각 주동적으로 나와 협력하게 하고 나에게로 가까이할 수 있게 하는지의 목적이 바로 그 속에 있다. 어느 때든지, 어떤 장소에서든지 다 나의 앞에 안정하여 나의 말에 순종하고 나의 언어와 행동에 중요시할 수 있으면 이리저리 흔들려 입장을 굳게 세우지 못할 정도는 아니다. 나의 안에서 받는 것은 다 행할 만한 것이다. 나의 매 한마디 말은 다 너의 내적 상태를 겨냥하고 너의 마음을 꿰뚫었다. 너는 입으로 탄복하지 않아도 마음으로 감복해야 하는데, 연구하면 심판받는다. 바꾸어 말하면, 나의 말이 곧 진리이고 생명이고 길이고 좌우에 날선 검이니 사탄과 싸워 이길 수 있다. 깨닫고 길이 있어 실행하는 자는 복이 있고 실행하지 않는 자는 의심할 여지없이 반드시 심판을 받을 것인데, 이것은 너무나 현실적이다. 현재 나의 심판 범위도 넓어졌는데 나를 알아가는 사람이 나의 앞에서 심판을 받아야 할 뿐만 아니라 설령 나를 믿지 않는 자, 성령 역사를 극력 대적하고 가로막는 자일지라도 심판이 그들의 몸에 임한다. 나의 앞에서 나의 발자취를 따라 행하는 자는 모두 하나님이 진노이고 하나님이 위엄임을 보게 될 것이다! 지금 심판을 시행하여 모두 그들을 사망 안에 가기까지 심판하고 있다. 교회에서 성령 역사를 따르는 것을 중요시하지 않는 자, 성령 사역에 엇나가는 자, 자신을 드러내는 자, 속마음과 목적이 바르지 못한 자, 하나님 말씀을 잘 먹고 마시지 않는 자, 흐리멍덩하고 걸핏하면 의심하는 자, 성령의 사역을 연구하는 자에게는 심판의 말씀이 수시로 임한다. 사람의 모든 행위는 다 일일이 드러낼 것이다. 성령이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니 소홀히 대하지 말고 많이 주의를 기울이고 신중하며 맹목적으로 자신에 의해 행하지 말라. 네가 행한 모든 것이 만약 나의 말에 따르지 않았다면 곧 심판받게 된다. 모방하고 사이비하고 아는 게 별로 없으면 안 된다. 나의 앞에서 반드시 나와 많이 교통해야 한다.

나의 안에서 얻는 자라면 너의 실행에 길이 있고 나의 능력이 따르며 나의 함께함이 있고 시시각각 나의 말이 그 속에서 행하게 된다. 네가 세상에 속한 모든 것을 초탈할 수 있으면 부활의 큰 능력이 있게 된다. 만약 네가 말한 것과 한 것과 행한 것에 나의 말이 없고 나의 함께함이 없고 나와의 거리가 멀고 모두 자신 안에서 살고 두뇌의 관념 속에서 살고 도리와 규례 속에서 살고 있다면 네가 죄를 그리워한다는 것을 증명한다. 늘 자신을 끌어안고 있으면서 자신이 좀 상처를 입고 혼이 손상을 입는 것은 허용하지 않는데, 그런 사람은 너무나 소질이 낮고 너무나 황당무계하여 하나님의 은혜를 보지 못하고 하나님의 축복을 모른다. 그렇게 요리조리 피하다가 언제 나로 안에서 역사하게 할 수 있겠는가! 내가 할 말을 다 해도 네가 지나쳐 버리고, 정말로 너에게 지적해 주면 또 너무 연약해지는데, 이것은 어떤 분량인가! 늘 달래야 하면 언제 온전케 되겠는가! 만약 누가 나와 충돌이 생길까 봐 “아무도 나를 훈계해서는 안 된다. 나 스스로 타고 난 옛 성품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고 경고하여 아무도 너를 나무라지 않고 건드리지 않으며 네가 믿고 싶은 대로 믿어도 모두가 너를 상관하지 않는다면, 네가 나의 발걸음을 따라올 수 있겠느냐? 그렇다면, 내가 너의 주, 너의 하나님임을 확신한다고 말하는 것은 빈말이다. 만일 네가 확신한다면 이런 것은 다 문제 될 것이 없고, 너는 그것이 하나님의 사랑과 하나님의 축복이 임한 것이라고 여길 것이다. 내가 말하는 것은 나의 아들에 대해 말한 것이니 마땅히 감사와 찬미를 드려야 한다.

이전:제11편 말씀

다음:제1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