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2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사람이 오늘의 말씀에 변화가 있는지 없는지를 알아차렸는지 모르겠다. 아마 어떤 사람은 조금 알아차렸을 수도 있겠지만 또 감히 확정 짓지 못하고 있고, 아마 어떤 사람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을 것이다. 왜 12일에서 15일 사이에 차이가 이렇게 큰지, 이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이에 대해 어떤 견해가 있느냐? 하나님의 모든 말씀에서 뭔가 좀 더듬어 낸 것이 없느냐? 4월 2일에서 5월 15일 사이에 주로 어떤 사역을 하였느냐? 왜 사람은 오늘까지도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방망이에 머리를 맞은 듯 정신을 차리지 못하느냐? 오늘은 왜 <하나님 나라 자민 추문> 이 항목을 찾지 못하느냐? 4월 2일, 4일 그 며칠 하나님은 사람의 정형을 지적하지 않았고, 마찬가지로 오늘 이후의 며칠 동안에도 사람의 정형을 지적하지 않을 것인데, 이것은 어찌 된 일이겠느냐? 여기에는 틀림없이 이해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음을 볼 수 있다. 왜 이런 180도의 큰 돌변이 있어야 했겠느냐? 우리 먼저 하나님이 왜 그렇게 말씀해야 했는지에 대해 말해 보자. 하나님이 서두에 한 말씀을 보는 것도 좋겠다. 하나님은 먼저 단도직입적으로 새로운 사역이 시작되었다고 말씀했는데, 그 말씀에서 너는 우선 하나님의 사역이 또 새로운 시작으로 들어갔고 또 새로운 사역이 시작되었음을 알게 된다. 거기에서 형벌이 이미 마지막 단계에 가까워졌음을 충분히 알 수 있는데, 형벌이 고조에 들어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따라가지 못하거나 균형을 잃지 않도록 서둘러 이 형벌시대의 사역을 끝내야 한다. 이런 것은 다 사람의 사역이니 전력을 다해 협력해야 한다. 형벌을 완전히 떠나보낼 때 하나님은 다음 부분의 사역을 전개하기 시작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나는 계속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사역을 전개하고 있고… 이때, 나의 마음은 심히 즐겁다. 왜냐하면 나는 이미 일부 사람들을 얻어 나의 ‘기업’이 더 이상 부진하지 않게 하였고, 더 이상 빈말이 되지 않게 하였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하였기 때문이다. 이전에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에서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을 보게 된 것은 확실하다. 오늘날 하나님은 더욱 빠르게 자신의 사역을 하고 있다. 사람이 보기에는 ‘하나님의 요구’에 아직 완전히 ‘부합’되지 않지만 하나님이 보기에는 이미 사역을 끝마친 것이다. 사람의 구상이 너무나 복잡하다 보니 사람은 흔히 일도 복잡하게 본다. 사람에 대한 사람의 요구는 아주 높지만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는 그리 높지 않기 때문에, 사람과 하나님의 차이가 얼마나 큰지를 충분히 알 수 있다. 사람의 관념은 하나님이 한 모든 일에서 드러나는데, 그것은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가 높아 사람이 이르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요구가 높아 하나님이 이르지 못하는 것이다. 사탄에게 몇천 년 동안 패괴된 인류는 어쨌든 치료받은 후에도 후유증이 있기 때문에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요구는 한결같이 그렇게 ‘높고’, 조금도 느슨하게 하지 않으며,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을까 봐 매우 두려워한다. 그러므로 많은 일에서 사람이 이르지 못하는 것은 모두 자기에 대한 형벌이고 모두 자업자득인 것으로, 생고생하는 것이라고 한다. 사람이 받는 고통 중에 거의 99% 이상은 다 하나님께 경멸당하는 것이다. 사정없이 말하면, 진실로 하나님을 위해 고통받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모두 자업자득하는 것이다. 물론 형벌, 이 단계도 예외가 아닌데, 사람이 스스로 빚은 고배를 스스로 가져와서 마시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형벌의 본뜻을 사람에게 보여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비록 일부 사람들을 저주할지라도 그것은 결코 형벌을 뜻하지 않고, 일부 사람들을 축복할지라도 그것은 결코 이후에 복을 얻는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사람의 눈으로 보기에 하나님은 말씀한 대로 하지 않는 하나님인 것 같지만 너는 조급해하지 말라. 혹시 이 말이 조금 지나친지는 모르겠지만 소극적이 되지 말라. 내가 말한 것은 그래도 사람이 받은 고통과 조금 관계되는 것이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 그래도 하나님과 관계를 잘 맺고 하나님께 ‘선물’을 많이 드리면 하나님이 반드시 기뻐할 것이다. 하나님이 ‘선물을 드리는’ 그 사람들을 사랑할 줄로 믿는다. 말해 보아라. 이 말이 맞느냐?

지금 앞날을 어느 정도 내려놓았느냐? 하나님의 사역이 곧 끝나는데, 너희의 앞날도 이제는 거의 내려놓았겠지? 반성해 보는 것도 좋겠다. 늘 높은 지위에서 자신을 높이고 자신을 뽐내기 좋아하는데, 그것은 무엇이냐? 지금까지도 나는 사람의 앞날이 도대체 어떤 것인지 모르겠다. 만일 사람이 정말로 고해에 빠져 살거나 어렵고 고통스러운 연단 속에서 살거나 각종 형구의 위협 아래에서 살거나 만인에게 버림받아 하늘을 우러러 장탄식하며 살게 된다면, 그때 사람은 의식상에서 어쩌면 앞날을 내려놓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절망적인 상황에서 무릉도원을 찾고, 아무도 안일한 환경에서 아름다운 꿈에 대한 자신의 추구를 포기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이 말이 실제에 부합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사람의 마음속에 품고 있는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 아직도 살아서 들림받고 싶으냐? 아직도 육체 속에서 형상이 바뀌고 싶으냐? 너희들의 의견이 일치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늘 그런 것이 그다지 실제적이지 않다고 느껴지는데, 그것은 너무 사치한 생각인 것 같다. 사람들은 “앞날을 내려놓으세요. 현실적인 것을 좀 말합시다.”라고 연설하기도 한다. 다른 사람에게는 복받으려는 생각을 내려놓으라고 하는데, 그럼 자신은 또 어떠하냐? 설마 다른 사람에게는 복받으려는 생각을 단념하게 하면서도 자신은 복받기를 구한단 말이냐? 다른 사람은 복받지 못하게 하면서 자신은 몰래 생각하는데, 그런 자는 어떤 놈이냐? 정말로 사기꾼이다! 그렇게 하면 양심의 가책을 받지 않겠느냐? 마음속으로 빚졌다고 느껴지지 않겠느냐? 그런 자는 협잡꾼이 아니냐? 다른 사람의 마음속 말은 끄집어 내고 자신은 오히려 마음속 말을 하지 않는데, 정말로 한 푼의 가치도 없는 천한 놈이다! 너희가 말할 때 속으로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설마 성령이 책망하지 않는단 말이냐? 설마 자존심이 방해를 받지 않는단 말이냐? 정말로 뭐가 좋은지 모르는구나! 알고 보니 모두 머릿수만 채우는 남곽선생이다. 그러기에 하나님이 “사람은 모두 기꺼이 ‘자신을 바치려고’ 하였다”에서 ‘자신을 바치려고’에 따옴표를 한 것도 이상할 것 없다. 하나님이 사람에 대해 손금 보듯 환히 알고 있기 때문에, 설령 사람의 속임수가 아무리 높다고 하더라도, 아마 진상이 드러나지 않고 얼굴이 빨개지지 않고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을지라도 하나님의 눈은 어쨌든 밝기 때문에 사람은 언제나 하나님의 눈을 벗어나기 어렵다. 마치 하나님의 눈은 투시경과도 같아 사람의 오장육부를 전부 다 환히 볼 수 있고, 마치 하나님이 화학 검사를 하지 않고도 사람이 어떤 혈액형인지 꿰뚫어 볼 수 있는 것 같다. 이것은 하나님의 지혜로운 부분이고 사람이 모방할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이 “왜 내가 사람에게 그렇게 많은 사역을 하였는데 실증을 얻지 못할까? 설마 내가 들인 공이 너무 적단 말이냐?”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사람이 하나님과의 협력이 너무 적음으로 인해, 다시 말해 사람 안에 소극적인 요소가 너무 많음으로 인해 적극적인 요소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가끔씩 조금 보이긴 해도 그 속에 불순물이 너무나 많다. 여기에서 사람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얼마나 있는지를 충분히 알 수 있는데, 마치 사람의 마음속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몇 억분의 일밖에 안 되지만 그 속에도 불순물은 여전히 50%를 차지하는 것 같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사람에게서 실증을 얻지 못했다고 말씀하게 되었다. 사람의 패역 때문에 하나님이 말씀하는 어조가 몰인정하게 된 것이다. 비록 하나님은 사람과 옛정을 나누지 않지만 사람은 늘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과시하기 위해 지난 일을 회상하기 좋아하고, 늘 옛정을 나누기 좋아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전혀 사람의 어제를 오늘로 삼지 않고 오늘로 오늘의 사람을 대하는데, 이것이 하나님의 태도이다. 이후에 하나님을 너무 무리(無理)하다고 말하지 않도록 여기에서 하나님은 이 말씀을 분명히 말했다. 하나님은 양심 없는 일을 하지 않기 때문에 사람이 굳게 서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사실의 진상을 사람에게 알려 준다. 왜냐하면 사람은 어쨌든 연약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이 말을 듣고 보니 어떠냐? 듣고 순복하면서 더 이상 생각하지 않기를 원하느냐?

상술한 것은 다 말씀 외의 문제로서, 말해도 되고 말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너희가 언짢아하지 말기를 바란다. 하나님은 이 말씀 사역을 하기 때문에 늘 이것저것 이야기하기를 좋아한다. 하지만 너희가 그래도 좀 보고 소홀히 하지 말기를 바라는데, 어떠냐? 그러기 원하느냐? 방금 언급한 오늘의 말씀에서 하나님이 최신 정보(직역: 견문)를 넌지시 드러냈는데, 하나님의 역사 방식이 곧 바뀌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전히 이것을 주제로 인기 화제를 말해 보도록 하자. 오늘의 모든 말씀은 다 이후의 일을 예언한 것인데, 다음 단계 사역에 대한 하나님의 안배라고 할 수 있다. 하나님이 교회 사람들에게 하는 사역을 거의 하였으니, 다음에는 ‘진노’로 모든 사람들 앞에 나타날 것이다. 하나님이 “나는 땅에 있는 사람들에게 나의 모든 행사를 시인하게 할 것이고, 또한 나의 행사가 ‘심판대’ 앞에서 실증을 얻도록 할 것이며, 온 땅의 사람들로 나의 행사를 모두 공인하게 할 뿐만 아니라 굴복하게 할 것이다.”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이 말씀에서 무엇을 보지 못했느냐? 하나님의 다음 부분의 사역 개요는 바로 여기에 있다. 하나님은 우선 ‘정권’을 잡은 모든 앞잡이들로 다 심복구복하게 하고 스스로 역사 무대에서 퇴장하게 하여 더 이상 지위를 다투지 않게 하고 더 이상 암투를 벌이지 않게 한다. 이 사역은 반드시 하나님이 땅에서 일으킨 각종 기근을 통해 해야 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 그때의 큰 붉은 용 국가는 여전히 더러운 곳이기 때문에 하나님은 나타나지 않고 형벌로 나타날 뿐이다. 이것은 하나님의 공의 성품이니 아무도 도망치지 못한다. 그 기간에 큰 붉은 용 국가에 거주하는 자는 모두 재난을 당할 것인데, 물론 땅에 있는 ‘하나님의 나라’(즉 교회)를 포함한다. 그때는 사실이 임하게 되므로 사람마다 반드시 겪어야 한다. 아무도 도망치지 못한다. 그것은 하나님이 명정해 놓은 것이다. 바로 그 단계 사역이 있기 때문에 하나님은 “지금이 바로 원대한 계획을 크게 펼칠 때이다”라고 말씀하였다. 이후에는 땅에 교회가 없어지기 때문에, 재난이 닥치기 때문에 사람들은 모두 다른 것을 생각할 틈도 없고, 재난 속에서 하나님을 누리기 어렵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이 좋은 시기에 마음껏 하나님을 사랑하라고 하는 것이다. 그 단계의 사실이 지나간 후 하나님이 큰 붉은 용을 철저히 패배시키면 자민(子民)이 하나님을 증거하는 사역도 끝나게 된다. 그런 후에 하나님은 다음 단계의 사역을 시작하여 큰 붉은 용의 국가를 철저히 무너뜨리고, 마지막에 전 우주의 사람을 거꾸로 십자가에 못 박고, 그 후에 전 인류를 훼멸하는데, 이것은 이후의 사역 절차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마땅히 이 평화로운 환경에서 하나님을 잘 사랑하기를 추구해야 한다. 이후에는 더 이상 하나님을 사랑할 기회가 없다. 왜냐하면 오직 육체에서만 하나님을 사랑할 기회가 있고 다른 세계에서 살 때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에 대해 말하는 사람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피조물의 직책이 아니겠느냐? 그럼 너희는 살아 있는 동안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할 것이냐? 너는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아직도 기다렸다가 죽은 후에 하나님을 사랑하겠단 말이냐? 그것은 빈말이 아니냐? 오늘날 왜 하나님 사랑하기를 추구하지 않느냐? ‘바쁜’ 와중에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겠느냐? 하나님의 이 단계 사역이 곧 끝난다고 하는 까닭은 하나님이 사탄 앞에서 이미 증거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더 이상 무엇을 할 필요가 없다. 단지 사람에게 살아 있는 동안 하나님 사랑하기를 추구하라고 할 뿐이다. 이것이 관건이다. 하나님은 요구가 높지 않고 또한 마음이 불타듯 조급하기 때문에, 이 단계 사역이 철저히 끝나기도 전에 다음 단계 사역의 개요를 밝혔는데, 여기에서 시간이 얼마 있을지를 충분히 알 수 있다. 만일 하나님의 마음이 조급하지 않다면 미리 이런 말씀을 할 수 있겠느냐?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하나님은 이렇게 역사한다. 너희가 모두 자신의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기를 바란다. 이것이 바로 가장 의의 있는 인생이 아니겠느냐? 또 어디에 가서 인생의 의의를 찾겠느냐? 너무나 눈먼 것이 아니냐? 너는 하나님을 사랑하기 원하느냐? 하나님은 사람의 사랑을 받을 만하냐? 사람은 사람의 총애를 받을 만하냐? 그럼 마땅히 어떻게 해야 하겠느냐? 마음 놓고 담대히 하나님을 사랑하거라. 하나님이 너를 어떻게 하는지, 너를 죽이는지 보아라. 한마디로 말해, 하나님을 사랑하는 이 임무는 하나님을 위해 베껴 쓰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 너는 너의 인생이 더욱 가치 있고 즐거움이 넘치도록 더욱 중요한 일을 맨 앞에 놓아야 한다. 그런 후에 너에 대한 하나님의 ‘처결’을 기다려라. 너의 계획표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이 항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모든 사람의 계획이 다 하나님이 이루어 주는 것이 되고, 현실이 되기를 바란다.

─────────

①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②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 심복구복(心服口服):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말로도 탄복함.

④ 명정(命定): 명하여 정함.

이전 말씀:제41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44편과 제45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