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4편과 제25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자세히 보지 않는다면, 이 이틀 동안의 말씀에서 아무런 문제도 발견하지 못할 것이다. 사실, 이 이틀 동안의 말씀은 하루에 해야 할 말씀이지만 하나님은 분량을 이틀로 나누어 말씀하였다. 즉, 이 이틀 동안의 말씀은 하나의 말씀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사람이 더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틀에 나누어 말씀함으로 숨 돌릴 기회를 주었다. 이것은 사람을 살뜰히 보살피는 하나님의 마음이다. 하나님의 모든 사역에서 모든 사람은 ‘자기의 자리에서’ 자기의 기능을 하고 있고, 자기의 본분을 이행하고 있다. 천사의 영이 있는 사람이 협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마귀의 영이 있는 사람도 ‘협조’하고 있고, 모든 사탄의 영도 ‘협조’하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에서 하나님의 뜻을 보게 되고,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를 보게 된다. “나의 형벌은 모든 사람에게 임한다. 하지만 또 모든 사람을 아주 멀리 피해 간다. 모든 사람의 모든 삶에는 나에 대한 사랑과 증오가 가득하다.” 이 말씀에서, 하나님은 형벌로 모든 사람들을 위협하여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알게 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사탄에 의해 타락했기 때문에, 천사가 연약하기 때문에 하나님은 말씀으로 사람을 ‘형벌’할 뿐 행정으로 사람을 형벌하지는 않는다. 이것은 하나님이 창세부터 지금까지 천사에게, 모든 사람에게 역사한 원칙이다. 천사는 본래 하나님께 속하기 때문에 어느 날엔가 반드시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어 하나님의 보살핌과 보호를 받게 될 것이다. 그리고 천사 외의 사람들도 각기 부류대로 된다. 사탄에게 속하는 각종 악령은 형벌을 받게 되고, 영이 없는 사람은 많은 아들과 백성의 관할하에 있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의 계획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전에 “설마 나의 날이 임할 때가 사람이 죽을 때란 말이냐? 설마 내 나라가 형성될 때에 내가 사람을 다 멸한단 말이냐?”라고 말씀하였다. 비록 이것은 두 개의 간단한 물음이지만 전 인류의 귀착지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이다. 하나님이 오는 때는 하나님이 ‘전 우주의 사람들을 거꾸로 십자가에 못 박을’ 때이다. 하나님이 만인에게 나타나는 목적은 이와 같은 것으로, 형벌하는 방식으로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의 존재를 알게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땅에 임할 때는 마지막 때이고, 땅의 나라가 가장 혼란할 때이기에 하나님은 “내가 땅에 임했을 때, 땅은 칠흑같이 어두웠고 사람은 모두 ‘숙면’하고 있었다.”라고 말씀하였다. 그러므로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을 알 수 있는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로, 거의 없다. 마지막 시대이기 때문에 모두 겉면의 ‘인식’만 있을 뿐, 아무도 실제의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인식이 없다. 그런 까닭에 모든 사람은 고통스러운 연단 속에서 살고 있다. 사람이 모두 연단에서 벗어날 때는 사람이 형벌을 받기 시작할 때이고, 하나님이 만인에게 나타나 사람들에게 직접 눈으로 보게 할 때이다. ‘육신에 있는 하나님’으로 인해 사람은 모두 재난 속에 떨어져 스스로 벗어날 수 없게 되었다. 이것은 큰 붉은 용에 대한 하나님의 징벌이고 하나님의 행정이다. 화창한 봄날에 꽃이 필 때, 하늘 아래가 다 녹색으로 물들 때, 땅에 있는 모든 것들이 적절하게 배치될 때, 모든 사람과 모든 것은 점차 하나님의 형벌 속으로 들어가게 되고, 그때 땅에서의 모든 사역은 끝나게 된다. 그때부터 하나님이 다시는 땅에서 일하지 않을 것이고, 땅에서 살지 않을 것이다. 이는 하나님의 큰 공이 이미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설마 이 짧은 시기에 사람이 육체를 내려놓을 수 없단 말이냐? 무엇인들 사람과 하나님의 사랑을 단절시킬 수 있겠느냐? 어떤 사람인들 하나님과의 사랑에서 떼어 낼 수 있겠느냐? 설마 부모, 남편, 자매, 아내나 고통스러운 연단이란 말이냐? 설마 양심의 감각이 사람 안에 있는 하나님의 형상을 지워 버릴 수 있단 말이냐? 설마 사람에 대한 사람의 빚짐, 사람에 대한 사람의 모든 행위는 사람이 하기에 달린 것이란 말이냐? 설마 사람이 메울 수 있는 것이란 말이냐? 누가 스스로 자신을 보호할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이 자기 스스로 공급할 수 있단 말이냐? 누가 삶의 강자이냐? 누가 ‘나’를 떠나 독립적으로 살 수 있겠느냐? 왜 하나님이 거듭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을 반성하라고 하겠느냐? 왜 하나님이 “누가 스스로 ‘고충’을 겪었겠느냐?”라고 말씀했겠느냐?

지금, 전 우주 아래는 칠흑같이 어두운 밤에 처해 있고, 사람들은 다 마비되고 멍청하다. 하지만 시곗바늘은 계속 앞으로 쉼 없이 돌아가고, 지구ㆍ해ㆍ달도 더 빨리 운행한다. 자기의 말일이 눈앞에 놓여 있는 듯, 사람은 느낌으로 날이 그리 멀지 않다고 여긴다. 사람들은 자신의 ‘죽을 날’을 위해 끊임없이 모든 것을 준비하고 있다. ‘죽을’ 때에 유용하게 쓰려고 하는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헛되이 산 것이 될 텐데 어찌 후회하지 않겠느냐? 하나님이 세상을 멸하는 것은 각 나라의 내정 변화에서 시작된다. 내정에 정변이 일어나게 함으로 전 우주의 사람들을 움직여 기여하게 하는 것이다. 큰 붉은 용이 똬리를 틀고 있는 곳은 시범 장소이다. 내부가 이미 와해되고 내정도 이미 몹시 혼란스러워졌기 때문에 모두가 자기방어를 하며 ‘달’로 도망가려고 하지만, 어찌 하나님 손의 지배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이는 하나님이 “스스로 빚은 고배를 제 자신이 마신다”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내란이 일어날 때는 하나님이 땅을 떠날 때이다. 하나님은 큰 붉은 용 국가에 ‘머물러’ 있을 리가 없기에 곧 땅의 사역을 끝낼 것이다. “시간이 유수와 같아 아주 길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할 수 있다. 하나님 말씀의 어조에서 알 수 있듯이, 하나님은 이미 전 우주 사람의 귀착지에 대해 다 말씀해 주었으므로 그 외에 더 알려 줄 것이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나타낸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한 목적으로 인해 “사람은 내 마음속에서 만물의 주재자이다. 내가 사람에게 준 권세는 작지 않다. 사람에게 땅의 만물과 산속의 풀, 삼림 속의 짐승, 수중의 물고기를 관리하게 하였다.”라고 말씀하였다.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할 때 사람을 만물의 주인으로 예정하였다. 하지만 사람은 사탄에 의해 타락하여 자기 뜻대로 살지 못했다. 그로 인해 오늘날의 이 세계는 사람과 짐승이 구분되지 않고 산수(山水)가 섞이게 되었다. 그리하여 “사람의 일생은 매우 슬프고 또 매우 분주하며, 또 공허하면서도 즐겁다.”와 같은 상황을 초래하게 된 것이다. 사람의 의미 없는 삶 때문에,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한 목적이 그런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온 세계는 혼탁하게 되었다. 하나님이 전 우주를 정돈한 후에 모든 사람들은 정식으로 인생을 체험하기 시작한다. 그제야 의미 있는 인생을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사람은 하나님이 준 권세를 발휘하기 시작하고, 정식으로 만물 앞에 나타나 주인이 된다. 그뿐만 아니라 사람은 땅에서 하나님의 인도를 받으면서 다시는 하나님을 거역하지 않고 하나님께 순종한다. 그러나 오늘날의 사람은 늘 하나님의 몸에서 ‘기름기를 얻고’ 있지 그런 것과는 거리가 너무 멀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설마 내가 사람에게 한 것이 다 사람에게 무익한 것이란 말이냐?” 등의 일련의 문제들을 말씀하였다. 하나님이 이런 말씀으로 묻지 않았더라면 그만이었을 텐데, 이렇게 물으니 어떤 사람들은 설 수 없게 되었다. 왜냐하면 사람의 양심에는 빚진 부분이 있는데, 그것은 오직 하나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기를 위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일체 모든 것은 다 공허하다. 그러므로 이 사람들을 포함해 “각 종교, 각 분야, 각 나라, 각 교파의 사람들은 모두 땅의 공허함을 알고 있고, 나를 찾고 있으며, 나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다”.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재림으로 공허한 옛 시대가 끝나기를 바라지만, 또 재난 속에 떨어질까 봐 두려워한다. 온 종교계는 곧 황폐해져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실제가 없고, ‘하나님’을 믿는 것도 막연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각계의 인사들도 다 흩어지고, 각 나라와 각 교파는 다 혼란스러워지기 시작한다. 한마디로 말해, 모든 것이 일반 규칙을 깨뜨리게 되고 정상을 잃게 되며, 사람들도 다 본래의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내가 사람에게 그렇게 많이 ‘외쳤지만’ 누가 동정심을 베푼 적이 있었느냐? 누가 인성 있게 산 적이 있었느냐? 사람은 비록 육체에서 살고 있지만 ‘인성’이 전혀 없다. 설마 ‘동물 왕국’에서 태어난 자들이란 말이냐?”라고 말씀하였다. 사람들 가운데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그러므로 모두가 ‘변함’으로 인해 각기 부류대로 되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이 말세에 하는 사역이고, 말세 사역에서 거두게 되는 효과이다. 하나님이 사람의 본질을 밝히 말씀할수록 하나님의 사역이 더 빨리 끝난다는 것을 증명한다. 또한 하나님이 사람에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수록 사람은 더욱 어리둥절해져 갈피를 잡지 못하게 된다. 사람이 하나님의 마음을 살피지 않을수록 하나님이 말일에 하는 사역에 더 신경 쓰지 않게 되고, 이 때문에 방해하지 않게 될 것이다. 그러기에 하나님은 아무도 경계하지 않을 때 하나님이 하려는 사역을 한다. 이것은 하나님이 역대 이래 역사하는 원칙이다. 사람의 연약을 세심히 돌보지 않을수록 신성이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그에 따라 하나님의 날이 더 임박했음을 말해 준다.

이전 말씀:제22편과 제23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26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