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8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이 영의 각도에 서서 말씀할 때, 그 어조는 전 인류를 상대로 하는 것이고, 하나님이 사람의 각도에 서서 말씀할 때, 그 어조는 그의 영의 인도를 따르는 모든 사람을 상대로 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제3자(즉, 사람이 말하는 방관자)의 각도에 서서 말씀할 때는 또 그의 말씀을 직접 지시해 주어 사람에게 그가 해설자라는 느낌이 들게 하는데, 마치 입에는 사람이 알지도 측량할 수도 없는 무궁무진한 뭔가가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으냐? 하나님이 영의 각도에 서서 말씀할 때는 전 인류가 모두 크게 놀란다. “사람은 나에 대한 사랑이 실로 너무나 작고, 나에 대한 믿음도 작다 못해 초라하다. 내가 예봉을 곧장 사람의 연약한 면에 겨누지 않는다면, 사람은 마치 천하의 일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고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없는 듯, 모두 호언장담하며 혼자 세상을 다 아는 듯 공리공론을 늘어놓을 것이다.” 이 말씀에서 사람의 진면목을 폭로하고, 사람의 마음에 차지하고 있는 하나님의 자리를 드러냈을 뿐만 아니라 온 인류의 모든 삶도 짚어 냈다. 모든 사람은 다 자기가 대단하다고 여기지만 놀랍게도 ‘하나님’이란 어휘가 있는 줄도 모르고 있다. 그러므로 감히 고담준론(高談峻論)한다. 여기의 고담준론은 사람의 관념 속에 있는 ‘말’이 아니라 온 인류가 모두 사탄에게 패괴되어 모든 행위가 다 하나님을 거역하고 다 직접 하나님을 대적하며, 모든 행위의 본질이 다 사탄에게서 온 것이어서 하나님을 대적하고 독립을 꾀하고 하나님의 뜻을 어기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사람이 모두 고담준론한다고 하는 것이다. 왜 예봉을 사람의 연약한 점에 겨눈다고 할까? 왜냐하면 하나님의 뜻에 따라, 만일 사람의 내면세계에 숨겨진 것을 분명하게 짚어 내지 않는다면 모든 사람이 항복하지 않을 것이므로 자신을 알 수도 없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있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만일 사람의 속셈을 분명하게 짚어 내지 않는다면 사람은 어떤 짓이든 다 저지를 것인데, 심지어 일어나 직접 ‘하늘’을 저주하고 직접 ‘하나님’께 악담을 퍼붓는 짓도 감행할 것이다. 이것이 사람의 연약한 점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나는 늘 우주 세계를 두루 다니며 나의 뜻에 맞고 내가 쓰기에 합당한 사람을 찾는다.”라고 말씀했다. 이 말씀을 뒷부분에서 언급한 하나님 나라의 예포가 정식으로 울린다는 말씀에 결부시키면, 하나님의 영이 땅에서 또 새로운 사역을 하였음을 충분히 알 수 있는데, 그저 사람의 육안에 보이지 않을 뿐이다. 영이 땅에서 또 새로운 사역을 하였다고 한 이상, 온 우주 세계에 또 큰 변동이 있는 것이다. 즉, 뭇 아들과 자민(子民)들이 ‘하나님의 성육신’, 이 증거를 받아들이기 시작할 뿐만 아니라 각 종교, 각 교파, 각 분야, 각 지역도 각기 다른 정도로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우주 세계에서의 영계의 큰 움직임이다. 온 종교계가 다 크게 진동하게 되는데, 그것은 이전에 말씀했던 ‘지진’의 부분적인 의의이다. 그다음은 천사가 정식으로 사역하기 시작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두 본국으로 돌아가 더 이상 나그네가 되지 않으며, 게다가 숫자에 든 사람들이 모두 목양을 받기 시작하는 것이다. 서로 대비되는 가운데 애굽 백성들은 내 구원의 범위에서 물러나기 시작한다. 즉, 나의 형벌을 받는 것이다(그러나 정식 시작은 아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서 몇 개의 큰 움직임이 동시에 일어날 때, 다시 말해 하나님 나라의 예포가 정식으로 울릴 때, 즉 사람이 말하는 ‘일곱 배로 강화된 영이 역사하기 시작할 때’, 하나님이 매번 사역을 회복시킬 때, 그 단계(즉, 전환 시기)에는 모든 사람이 성령 역사를 더듬어 내지 못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사람이 모두 실망할 때”라고 말씀하였는데, 그 말씀에는 실정이 있다. 또한 매번 전환 단계에서 사람이 모두 실망할 때, 그 흐름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할 때, 하나님은 또 다음 단계 사역을 시작한다. 이것은 하나님이 창세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사역을 회복시키고 역사 방식을 전환함에 있어 비슷한 부분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록 어느 정도는 더듬어 낼 수 있을지라도 분량이 너무 작다 보니 결국에는 급류에 떠내려가게 되는데, 하나님의 역사 절차를 붙잡지 못해 도태되는 대상이 된다. 하지만 그것 역시 하나님이 사람을 정결케 하는 한 가지 방식인데, 하나님이 사람의 낡은 관념을 심판하는 것이다. 밑바탕이 있는 자일수록 하나님에 대한 종교 관념이 더 클 뿐만 아니라 내려놓기도 힘들어하는데, 항상 옛것을 고집하다 보니 새로운 빛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것이다. 바꾸어 말해서, 설 수 있는 사람이라면 그래도 어쨌든 밑바탕이 좀 있는 사람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전히 관념을 내려놓기 힘들어하는데, 특히 오늘날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에 대해서는 더욱 그러하다. 이것은 매우 뚜렷이 보이는 것이다.

하나님은 그 날의 말씀에서 이상(異象) 방면에 대한 일을 적지 않게 언급했으니 상세하게 말할 필요는 없다. 주로 하나님 나라의 건축은 교회 건축의 기초 위에 있다는 것을 말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교회 건축 시기에는 주로 사람들을 다 마음으로도 감복하게 하고 입으로도 탄복하게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육신에 있는 하나님에 대해 직접 눈으로 인식한 것은 없었다. 비록 마음으로는 다 믿었지만 그 단계에서는 육신의 하나님과 사람이 뚜렷한 차이가 없었기 때문에 사람은 몰랐던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나라시대에는 모든 사람을 다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입으로도 탄복하고 눈으로도 탄복하게 할 것이다. 이로부터 모든 사람을 다 입으로 탄복하고 마음으로 감복하며 눈으로도 탄복하게 한다는 것을 충분히 볼 수 있다. 또한 반드시 사람에게 육안으로 육신에서 살고 있는 하나님을 알 수 있게 할 것인데, 사람이 강요에 못 이긴 부득이한 상황이나 멋대로 믿는 상황에서가 아니라 사람에게 인식이 있어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입으로도 탄복하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단계의 건축은 때리는 것도 아니고 죽이는 것도 아니라 사람에게 하나님의 말씀에서 깨우침을 받게 하여 추구하고 모색하게 하며, 부지중에 육신에 있는 하나님을 알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단계의 사역은 하나님 편에서 많이 쉽다고 하는데, 순리대로 가는 것이지 사람과 ‘역행하는’ 것이 아니다. 그러면 나중에 사람이 자연스레 하나님을 알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안타까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영계의 교전 상황은 직접 뭇 자민 가운데서 드러난다.”라고 말씀한 것은 사람이 정상 궤도에 진입하여 하나님을 알기 시작할 때에 자신 안에도 사탄의 시험이 있을 뿐만 아니라 교회에도 사탄의 시험이 있다는 것을 가리킨다. 그러나 그것은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이니 아무도 당황해하지 말라. 사탄의 시험에는 몇 가지 상황이 있는데, 하나님의 말씀을 냉대하고 포기할 뿐만 아니라 소극적인 말로 다른 사람의 적극성을 꺾는 것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여 당을 짓는 것은 아니다. 이것은 사람들이 간파하기 쉽지 않은 것이다. 그 주요 원인은 다음과 같다. 그는 여전히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예배에 참석하지만 이상이 모호하다. 만약 경계하지 않으면 온 교회가 다 그의 소극으로 인하여 하나님에 대해 차지도 뜨겁지도 않게 되고, 그로 인해 하나님의 말씀을 중시하지 않게 된다. 이런 정형은 사탄의 시험에 빠진 것이다. 또 직접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은 아니지만 하나님 말씀을 밝히 더듬지 못하고 하나님을 알지 못하다 보니 불평하고 원망하는 마음이 생겨 하나님이 이미 자신을 버렸다고 말한다. 그리하여 깨우침과 빛 비춤을 얻지 못하고, 떠나려고 하면서도 어느 정도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데, 하나님의 역사를 하나님에게서 나온 것이 아니라 자기가 생각하는 악령 역사라고 말한다.

하나님은 왜 베드로를 여러 번 언급했겠느냐? 게다가 욥도 베드로에게 미치지 못한다고 했겠느냐? 그렇게 하면 사람들로 다 베드로의 사적을 중시하게 할 뿐만 아니라 사람의 마음에 있는 모든 본보기들을 다 제거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장 믿음이 있었던 욥이라 해도 안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렇게 해야만 더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고, 사람들로 모든 것을 버리고 베드로를 본받게 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진일보로 하나님을 알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베드로가 하나님을 알아간 실행의 길을 소개해 준 목적은 사람들로 참고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그 후에 하나님은 먼저 사탄이 시험하는 방식을 하나 예언하였다. “그러나 나의 말을 쌀쌀맞게 대한다면, 너는 의심할 바 없이 나를 대적하는 자인데, 이것은 실정이다.” 여기에서 사탄의 궤계를 예시하여 사람에게 마땅히 이를 경계로 삼아야 한다고 주의를 주었다. 비록 모든 사람들이 다 하나님의 말씀을 냉대할 리는 없겠지만 일부 사람들은 그런 시험에 노략당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마지막에 다시 한 번 강조하여 “나의 말을 인식하지 못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며, 실행하지 않는 자는 반드시 내가 형벌할 대상이 될 것이다! 반드시 사탄의 희생물이 될 것이다!”라고 말씀하였다. 이 말씀은 사람에게 한 충고의 말씀이다. 그러나 마지막에 하나님이 말씀한 것처럼 사탄의 희생물이 될 일부 사람은 반드시 있을 것이다.

─────────

①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이전 말씀:베드로의 인생에 관하여

다음 말씀:제9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