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남지 않는 시간에 육을 버릴 수 없는가

봄이 오고 꽃이 필 때, 하늘 아래에 녹색 물결이 펼쳐질 때, 땅에 있는 모든 것이 다 준비됐을 때, 모든 사람과 사물은 점차 하나님의 형벌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때가 되면 땅에서의 모든 사역은 끝나고, 그때부터 하나님은 땅에서 사역하지도, 땅에서 살지도 않을 것이다. 하나님의 대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남은 시간도 얼마 없는데 설마 육적인 것을 떨쳐 버릴 수 없단 말이냐? 어떤 사물이 사람과 하나님 사이의 사랑을 막을 수 있겠느냐? 어떤 사람이 하나님과의 사랑을 갈라놓을 수 있겠느냐? 부모겠느냐? 남편이겠느냐? 아내겠느냐? 자매겠느냐? 고통의 연단이겠느냐? 양심의 느낌이 사람 안에 있는 하나님의 형상을 지워 버릴 수 있단 말이냐? 사람이 사람에게 빚지는 일, 사람이 사람에게 하는 모든 행동이 사람이 하는 것이란 말이냐? 사람이 메울 수 있는 것이란 말이냐? 누가 자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느냐? 사람이 스스로 자신에게 공급할 수 있단 말이냐? 누가 삶의 강자냐? 누가 ‘나’를 떠나 홀로 살아갈 수 있느냐? 왜 하나님은 모든 사람에게 거듭 자아 반성 하라고 했겠느냐? 왜 하나님이 “누구의 ‘고충’이 스스로 만들 수 있는 것이더냐”라고 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의 비밀에 대한 해석ㆍ제24편> 중에서

이전: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믿음

다음: 진리 실행이 본분 이행의 관건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사람에게 모든 희망 품으신 하나님

1 태초부터 지금까지 모든 생물 가운데서, 피조물 가운데서 유일하게 하나님과 대화하는 인류. 사람은 눈으로는 보고, 귀로는 들으며, 언어와 생각, 자유 의지가 있네. 사람은 하나님 말씀 듣고, 그 마음 이해할 수 있고, 사명 받을 수 있는 모든 조건...

패괴된 인류의 비애

1. 사람은 그 서로 다른 시기에 하나님을 따라왔지만 하나님이 만물 생령의 운명을 주재하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어떻게 만물을 지배하고 지휘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것은 오늘날 그리고 이전의 사람들까지도 알지 못한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의 행사가 너무...

찬양하세, 하나님은 큰 공을 이루셨네

1 빠르게 바뀌는 하나님 사역, 예측할 수 없고 탄복케 하네. 지난날과 다른 오늘의 삶, 아름답고 새로운 모습. 모든 것이 소생하니 새로워지고 변화되었네. 백성들의 찬미 소리 셋째 하늘까지 울리네. 찬양해! 환호해! 노래해! 백성들이여, 찬양하세....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