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탕자 뉘우침의 노래

1

지금까지 오랫동안 하나님 믿으면서

왜 아직 그 모양인가?

그리스도 심판대 앞에서

대수롭지 않다는 모습

퇴폐한 얼굴엔 무심한 기색 보이고

억울한 일 겪은 듯

더는 하나님 따를 마음 없네

고집 부리며 어디로 가느냐

이 타락한 탕자야

하나님 배치에 따르면서

더는 자신의 선택 없는 것 같지만

갈림길에서 방황하며

처음의 ‘믿음’ 잃었네

의연하게 죽음 두려워 않고

아득한 내일로 향하는구나

2

희미한 가운데 그 안에

‘위대한 믿음’ 있는 것 같네

‘하나님은 결코 버리지 않고’

이렇게 하도록 내버려 두신다는 믿음

사치스러운 욕망이 주관적 노력 대체해

감당치 못할 만큼 소극적이어서

지금까지 일어나지 못하네

이성과 양심 어디에 갔는지

아직까지 깨어나지 못하고

무능하고 나약한 모습이면서

자신의 고상한 인격

신성불가침이라 여기네

하나님이 육신 입고 자신 낮추셨는데

패괴된 인간이 존귀하단 말인가?

3

슬프게도 자신을 전혀 모르고

화려함 속에 보잘것없는 소인 감춰져 있네

하나님이 네게 잘못하신 건지

네게 진리 없어 난감함 드러낸 건지

패괴 성품 조금도 변하지 않았으면서

어찌 본분 이행함을 논하는가!

하나님의 심판이

대체 네게서 어떤 성과 이루었는가?

키질할 때의 겨는

언젠가 바람에 흩날릴 테고

그때 후회해도 이미 늦어

울며 이를 갈지니

지금 힘내 진리 추구해야만

슬기로운 사람이네

이전: 185 하나님은 나의 생명

다음: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리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하나님의 권능을 알아 가는 길

1 하나님의 권세와 능력, 하나님의 신분과 본질은 상상으로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상상하지 말라는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서 기다리라는 것이 아니다. 논리로 추리하지 말고, 지식이나 과학으로 연구하지 말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하나님이 주신 마지막 약속

1. 인류가 땅에서 참된 삶을 살게 될 때, 모든 사탄 세력은 결박된다. 사람은 땅에서 홀가분하게 살며, 지금처럼 복잡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 가족, 사회의 관계는 너무 복잡하고 고통스럽다. 그러나 완전히 정복되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은 바뀌게...

149 하나님 자신의 신분과 지위

1 하나님 그분은 창조주, 주재자 모든 만물 중 유일무이하신 분 인류와 영계의 어떤 피조물도 그분의 지위를 대신할 수 없으리 만물 중에서 이런 신분과 권병 만물을 주재하는 능력은 오직 한 분께만 있으며 그분은 유일하신 우리의 하나님 만물을 주재하고...

하나님의 사랑은 영원히 내 마음속에

1. 하나님 따르는 길에서 하나님의 모든 사랑 누렸어요. 마디마디 말씀, 하나하나의 요구는 모두 크나큰 사랑과 보호입니다. 연약하여 눈물 많이 흘렸어도 낙심 말라고 말씀으로 격려해 주셨죠. 실망한 적 많았고 슬퍼한 적 많았지만 후퇴 말라고 말씀으로...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