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믿음과 사랑을 지킨 베드로

베드로는 자주 예수 앞에 와서 기도했다. 그는 언제나 하나님의 마음을 흡족하게 해 드리지 못하고 하나님의 기준에 닿지 못하는 것 때문에 후회하고 죄스러워했다. 이는 그에게 가장 큰 부담이 되었다. 그는 “언젠가 반드시 제 자신과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당신께 바치겠나이다. 가장 귀한 것을 당신께 바치겠나이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베드로는 십자가 위에서도 “하나님, 당신을 아무리 사랑해도 부족하기만 하나이다! 제게 죽으라고 하시더라도 변함없이 당신을 사랑하겠나이다. 제 영혼을 어디로 데려가시든, 당신의 이전 약속대로 이루시든 이루지 아니하시든, 당신께서 앞으로 어찌하시든 저는 당신을 사랑하고 믿겠나이다.”라고 말할 수 있었다. 그가 지킨 것은 믿음이요, 진정한 사랑이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베드로가 ‘예수’를 알아 간 과정> 중에서

이전: 아무리 큰 고통 받아도 하나님 사랑해야 하리

다음: 베드로의 체험 본받으라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고통받으신 하나님

1. 하나님이 일찍 세상에 와서 사람들과 고난을 함께하며 오랜 시간 같이 거해도 사람은 그를 발견하지 못했다. 하나님은 그래도 고통 참으며 자신의 사역만 전개하고 계신다. 그는 하나님의 뜻을 위해 사람이 체험 못 했던 고통을 겪고 인류 위해 인내하며...

너는 영생의 근원을 아는가

1. 땅과 하늘의 존재와 사람의 생명의 근원은 모두 다 하나님의 생명력에서 왔다. 생기 있는 어떤 것이든 하나님 주재를 초월할 수 없고 활력 있는 어떤 것이든 그분 권세 범위에 있다. 모두 하나님의 주관 속에서 살아야 하며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

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 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 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