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바울과 같은 자들의 섬김을 칭찬하지 않는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개성에 따라 자의로 행한다면 언제라도 도태될 위험성이 있다. 여러 해 동안 종합한 경험을 바탕으로 하나님을 섬기면서 사람을 구슬리고 사람을 훈계하고 통제하고 높은 위치에 서며, 회개하거나 죄를 자백한 적이 없고 지위의 복을 포기한 적도 없는 자들은 반드시 하나님 앞에서 쓰러지고야 말 것이다. 이런 자들은 바울과 같은 자들로, 어른 행세를 하고 고참 티를 내는데, 하나님은 이런 자를 온전케 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섬김은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하는 것이다. 사람은 늘 낡은 것과 고루한 고정 관념, 그리고 이전의 모든 것들을 고수하는데, 이는 섬김에 크나큰 걸림돌이 된다. 여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너의 일생은 이로 말미암아 망가질 것이다.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뛰어다니고, 허리가 끊어질 만큼 고생하며, 심지어 순교마저 마다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하나님은 칭찬은커녕 도리어 네가 악을 행한 자라고 할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반드시 없애야 할 종교적 섬김> 중에서

이전: 이런 성품으로 어찌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겠는가

다음: 하나님을 모르면 하나님을 거스르기 쉽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사람에게 모든 희망 품으신 하나님

1 태초부터 지금까지 모든 생물 가운데서, 피조물 가운데서 유일하게 하나님과 대화하는 인류. 사람은 눈으로는 보고, 귀로는 들으며, 언어와 생각, 자유 의지가 있네. 사람은 하나님 말씀 듣고, 그 마음 이해할 수 있고, 사명 받을 수 있는 모든 조건...

만국이 당신의 빛을 좇아

1 당신은 넓은 마음으로 신음하는 인류를 품네. 펼치신 두 팔 위엄 있고, 그 눈빛은 밝게 빛나네. 무한한 사랑과 긍휼 속에 영광의 얼굴 다시 나타나고, 막막해진 이 세상에 만 갈래 빛 다시 찾아왔네. 악하고 타락된 세상, 구세주 다시 필요했네....

영원히 새로운 하나님나라

1 동방의 하늘땅 사이는 아침 노을에 물들었네. 구세주는 일찍이 인간 세상에 돌아오셨네. 하나님나라 삶이 시작되고, 만물은 생기를 회복했네. 여명의 빛이 밝아 오네. 눈앞에 빛이 비치네. 2천년의 소망 결국 이루어졌고, 고통스럽고 처량한 시절...

전능하신 하나님, 왕이 되셨네

1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의 발이 감람산 위에 있도다. 들으라, 하나님이 시온에 돌아오셨기에 우리 파수꾼들이 함께 큰 소리로 노래하네. 우리는 황폐한 예루살렘을 보았네! 하나님의 위로와 예루살렘의 구원에 기뻐하며 노래하네. 하나님 거룩한 팔 열방에...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