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은 마음과 뜻과 힘을 다해 그를 사랑하길 바란다

1 하나님은 교회 사람들에게 할 사역을 거의 다 했으니, 이제 ‘진노’의 방식으로 모든 사람 앞에 나타날 것이다. 이 사역은 반드시 하나님이 땅에서 일으킨 각종 재앙과 기근을 통해 이뤄지나 하나님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이 기간에 큰 붉은 용의 나라에 거주하는 자는 모두 재앙을 맞이할 것이다. 물론 땅에 있는 ‘하나님나라’(교회)도 예외는 아니다. 이때 바로 사실이 임하니 모든 사람이 겪어야 하지 누구도 벗어날 수 없다. 이는 하나님이 정해 놓은 것이다. 또 재난이 임하기 때문에 사람은 눈앞의 일에 허덕이느라 재난 속에서 하나님을 누리기 힘들 것이다. 그래서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지금 좋은 시절에 마음껏 하나님을 사랑하라고 하는 것이다.

2 이 사실이 지나가면 하나님은 큰 붉은 용을 철저히 물리칠 것이고, 백성이 하나님을 증거하는 사역도 끝날 것이다. 그 후 하나님은 다음 단계의 일을 시작하여 큰 붉은 용의 나라를 철저히 멸망시키고, 마지막에는 전 우주의 사람을 십자가에 거꾸로 못 박은 다음 전 인류를 멸할 것이다. 이것이 앞으로의 사역 절차다. 그러니 너희는 지금의 평화로운 환경에서 하나님을 열심히 사랑해야 한다. 앞으로는 하나님을 사랑할 기회가 없다. 육으로 있을 때만 하나님을 사랑할 기회가 있지 다른 세계에서 살게 되면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할 사람이 아예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피조물의 직무가 아니겠느냐?

3 그렇다면 너희가 살아 있는 동안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겠느냐? 생각해 보았느냐? 죽음에 이르러서야 사랑할 것이냐? 그건 빈말이 아니냐? 지금은 왜 하나님을 사랑하려고 하지 않느냐? 너희가 자기 목숨을 아끼고 보호하는 것처럼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길 바란다. 이것이 바로 가장 의미 있는 인생이 아니겠느냐? 또 어디에서 인생의 의미를 찾으려 하느냐? 그건 너무 눈먼 것이 아니냐? 너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싶으냐? 하나님은 사랑하기에 합당한 분이냐? 사람은 아낄 가치가 있느냐?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겠느냐? 염려치 말고 담대하게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나님이 그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자를 온전케 하는지를 보게 되면, 너는 정말 하나님의 뜻을 알게 될 것이다.

―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의 비밀에 대한 해석ㆍ제42편> 중에서

이전:사람이 해야 할 것을 지키라

다음:아무리 큰 고통 받아도 하나님 사랑해야 하리

관련 내용

  • 시련과 믿음

    1. 사람은 시련에서 연약하고 소극적이고 하나님 뜻이나 실행 길 알지 못해도 하나님 사역에 대한 믿음 있어야 한다. 욥은 연약하여 생일을 저주해도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이심을 부인하지 않았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어떠한 연단을 주시든 믿음을 온전케 한다…

  • 하나님이 주신 마지막 약속

    1. 인류가 땅에서 참된 삶을 살게 될 때, 모든 사탄 세력은 결박된다. 사람은 땅에서 홀가분하게 살며, 지금처럼 복잡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 가족, 사회의 관계는 너무 복잡하고 고통스럽다. 그러나 완전히 정복되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은 바뀌게 된다. 완전히 정복되면…

  • 하나님은 사람을 구원하는 이상 철저히 구원한다

    1.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한 후 이끌고 철저히 구원하여 완전히 얻으신다. 또 사람을 적합한 처소로 이끌어 간다. 사람을 창조하고 경영하는 이상, 사람의 운명과 앞날을 책임진다. 이것이 창조주가 하는 사역이다. 하나님이 사람의 앞날을 거두어 가는 것으로 정복 사역을 완성…

  • 너는 하나님의 증인이 되기 원하는가

    1. 3단계 역사가 끝날 때 하나님은 한 무리 증인들을 온전케 할 것이다. 이들은 하나님을 아는 인성과 이지 있는 진리를 실행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은 모두 6천년 경영 사역의 결정이고 결정이고 최종에 사탄을 패배시키는 가장 유력한 증거이다. 2. 하나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