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4) 교계의 목사와 장로들은 늘 성경에 있는 사람의 말, 특히 바울의 말을 해석하지만 주님의 말씀은 별로 전파하지 않고, 예수님의 뜻은 잘 말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는 아직도 좀 이해되지 않는 것이 있는데,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 아닌가요? 성경에 있는 말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이 아닙니까? 당신들은 왜 성경에 있는 사람의 말과 하나님의 말씀을 그렇게 명확하게 구분하시는지요? 설마 성경에 있는 사람의 말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요?

답: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다”? 이 말은 도대체 누가 한 것일까요? 여러분은 알고 있나요? 도대체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것일까요 아니면 사람이 말한 것일까요? 여러분은 무엇에 근거해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고 합니까?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는 이 말은 여호와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것도 아니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도 아니고 더욱이 성령께서 말씀하신 것도 아니라 바울이 말한 것입니다. 바울은 그리스도가 아니라 단지 패괴된 사람일 뿐인데, 그가 어찌 모든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인지를 알 수 있겠어요? 성경이 도대체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인지 아닌지는 오직 하나님만이 그 실정을 가장 잘 아시고 오직 그리스도만이 이 문제를 분명하게 말씀하실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이런 일을 전혀 모르고 꿰뚫어 볼 수도 없기 때문이에요. 구약성경은 모세가 <창세기>를 쓴 그때부터 시작하여 예수님이 오셔서 역사하시기까지입니다. 이 기간은 적어도 천년이란 간격이 있습니다. 그러니 바울은 그 성경 저자들을 아예 모르는데, 어찌 그 사람들이 한 말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인지를 알 수 있겠어요? 설마 성경의 그 저자들이 바울에게 그들이 한 말이 모두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고 알려 주었단 말인가요? 알 수 있듯이, 바울이 한 이 말에는 전혀 근거가 없습니다. 그가 한 이 말은 단지 성경에 대한 그 자신의 인식일 뿐, 예수님을 대표하지 않고, 더욱이 성령님도 대표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실정입니다! 교계의 목사와 장로들은 바울의 이 말에 근거해 성경에 있는 말이 다 하나님의 감동에서 온 것이고 다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규정했는데, 이것은 역사적 사실에 완전히 어긋난 것입니다! 사도 시대에, 사도 서신이 교회에 전해진 후 사람들은 모두 그것을 사도의 말이라고 하거나 바울 형제의 말이라고 했을 것이고, 그것을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거나 혹은 예수님의 말씀이라고 한 사람은 아예 아무도 없었을 것입니다. 바울 자신마저도 감히 자신이 한 말을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고 말하지 못했고, 더욱이 자신이 예수님을 대표해 말했다고 감히 말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는 이 말은 전혀 성립되지 않습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란 말은 바울 한 사람만이 그렇게 말했고, 그것도 구약 성경을 가리켜 말한 것인데, 사람들은 모두 그렇게 믿었습니다. 사람들이 왜 바울의 이 말을 믿을 수 있었을까요? 만약 다른 사람이 이 말을 했더라면 믿을 수 있었을까요? 그것은 사람들이 바울을 너무나 맹신하고 우러러보았기에 바울이 한 그 어떤 말도 다 하나님의 말씀처럼 생각한다는 것을 충분히 증명합니다. 이것은 사람의 관념과 상상이 아닙니까? 이는 사람 마음속에 바울뿐이고 예수님이 없음을 완전히 드러냈습니다. 사람들은 모두 사람을 우러러보고 사람을 따르는 것이지, 결코 주님을 경외하고 주님을 높이지 않는 것입니다!

영화 대본 <굴레에서 벗어나다>에서 발췌

이전: 질문 (3) 어차피 목사와 장로들이 설교하는 것은 모두 성경에 근거한 것이니, 그들이 사람에게 성경을 해석해 주고 성경을 지키게 하는 것은 주님을 높이고 주님을 증거하는 것이 아닙니까? 설마 목사와 장로들이 성경을 해석하는 것도 잘못이란 말인가요? 당신들은 왜 그들을 외식하는 바리새인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다음: 질문 (5) 저는 성경은 모두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고 바울의 말은 틀릴 리가 없다고 믿습니다! 당신들은 성경에 있는 하나님의 말씀과 사람의 말을 아주 분명하게 가르는데, 그러면 어떤 말이 하나님의 말씀이고 어떤 말이 사람의 말인지 어떻게 분별합니까?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질문 (1) 주님의 약속은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으로 데려가시는 것입니다. 근데 당신들은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신다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성경에 분명히 주께서 구름을 타고 능력과 큰 영광으로 오신다고 했는데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은밀히 오셨다고 증거하는 것과 왜 다릅니까?

답: 주님이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에 데려가신다는 약속은 확실한 것입니다. 주님은 신실하시기에 주의 약속은 어김없이 다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먼저 알아야 할 건 주께서 성육신으로 다시 오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시는데 이건 어떻게 들림받아...

질문 (4) 저는 전능하신 하나님이 발표하신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를 읽어 보았는데, 이 말씀이 너무 좋고 너무 실제적이며 매우 중요한 것 같아요. 그리고 패괴된 인류는 왜 반드시 도성육신 하나님의 구원을 받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시급히 깨달아야 할 진리인 것 같습니다. 좀 더 교제해 주시죠.

답: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이 편의 말씀은 하나님이 도성육신하셔서 패괴된 인류를 구원하는 의의를 모두 우리에게 분명히 밝혀 주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보실까요? 『사탄이 패괴시킨 것은...

질문 (2) 하나님의 국도는 도대체 땅에 있는지 아니면 하늘에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르겠습니다. 예수께서 여러 차례 천국이 가까왔다, 천국이 강림한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천국’이라면 당연히 하늘에 있지 않을까요? 어찌 땅에 있겠습니까?

답: ‘하늘’이라고 하면 흔히 하나님을 말하고 ‘천국’은 당연히 하나님의 나라를 말한다는 것을 우리는 다 알고 있을 것입니다. 계시록에서 언급한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는 하나님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