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1 만물을 관리하는 하나님의 기묘한 행사

1

수천 년 동안 시냇물은 조용히 산자락을 따라

큰 산이 낸 길 따라 흘렀도다.

마침내 고향에 도착해 강이 되고 바다 되었도다.

산의 보살핌이 있었기에

결코 길 잃지 않았음이라, 않았음이라.

시냇물과 큰 산은 서로 의지하고

서로 견제하며 조화를 이뤘음이라.

2

수천 년 동안 광풍은 변함없이 큰 산을 ‘방문해’

모래와 자갈을 날리며 울부짖었도다.

그런 위협도 산허리 꺾지 못했도다.

광풍과 큰 산은 그렇게 지냈음이라.

광풍과 큰 산은 서로 의지하고

서로 견제하며 조화를 이뤘음이라.

3

수천 년 동안 거대한 파도는

쉼 없이 확장을 계속하며 포효를 거듭하였도다.

그러나 큰 산은 한 치 미동도 없이

바다를 지켜보았고, 바닷속 만물은 번성했음이라.

거대한 파도와 큰 산은 서로 의지하고

서로 견제하며 조화를 이루었음이라.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7> 중에서

이전: 930 만물은 하나님께서 정해 준 법칙과 규칙 속에서 살아간다

다음: 932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 천지 만물을 창조했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154 사랑하는 이여, 날 기다려 주소서

1나뭇가지에 걸린 달아, 내 사랑하는 이처럼 아름답구나.사랑하는 이여, 어디 계시나이까. 나의 흐느낌을 들으셨나이까.당신 말고 누가 내게 사랑 주리오.당신 말고 누가 날 걱정하리오.누가 날 마음에 담아 주리오.누가 내 생명 소중히 여겨 주리오.달아,...

396 사람에게 참된 믿음이 있기를 바라시는 하나님

1하나님은 사람에게 엄격하게 요구해 왔다.너의 충성에 조건이 있거나 속셈이 있다면하나님은 그 마음을 받지 않을 것이다.사람이 속셈 가지고 기만하거나 조건을 내밀며 얻어 내는 것을 하나님은 혐오한다.하나님은 사람이 변치 않는 마음으로한결같이 충성하길...

329 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하나님이 원하는...

73 누가 하나님을 더 잘 증거하는가

1전능하신 하나님, 사랑합니다.우린 찬미의 노래 부르며 경쾌한 기쁨의 춤을전능하신 하나님께 바치네.보좌 앞에 들림 받은 건 하나님의 높여 주심과 은혜.말씀으로 우릴 정복하신 하나님, 온 마음 다해 찬양합니다.형제자매여, 어서 춤추자. 모두 기쁘게...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