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옛 본성 고치지 못하는 자를 가장 증오한다

1 사람의 본성은 결코 변하지 않았다. 마음속에 품고 있는 것은 내 뜻에 부합하지도 않고 내가 필요로 하는 것도 아니다. 나는 사람이 ‘옛 본성을 고치지 못하고’ ‘고질병이 도지는 것’을 가장 증오한다. 하지만 무엇인지 모를 어떤 힘이 사람을 부추겨 계속 나를 알지 못하고 나를 멀리하게 한다. 또 내 앞에서는 내 뜻에 부합하는 일을 하지 않고 내 뒤에서는 나를 대적하는 일을 하게 한다. 이것이 사람의 충성심이란 말이냐? 나에 대한 사랑이란 말이냐? 왜 사람은 잘못을 뉘우치고 새롭게 거듭나지 못하느냐? 왜 사람은 흙탕물이 없는 곳에서 살려고 하지 않고 늘 늪지에서 살기를 원하느냐? 내가 사람을 잘못 대했단 말이냐? 내가 길을 잘못 가리켜 주었단 말이냐? 내가 사람이 지옥으로 가도록 이끌었단 말이냐?

2 사람은 모두 ‘지옥’에서 살기를 원한다. 빛이 도래할 때 사람의 두 눈은 곧바로 실명한다.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것은 모두 지옥으로부터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은 이를 알지 못한 채 그저 ‘지옥의 복’을 누리면서 그것을 보물처럼 품 안에 끌어안고 있다. 그것은 나에게 빼앗겨서 ‘생존의 근본’이 사라지게 될까 매우 두려워서이다. 사람은 모두 나를 ‘두려워한다’. 그래서 내가 땅에 왔을 때 모두가 나를 멀리하고 내게 다가오려고 하지 않는다. 사람은 ‘시비를 불러일으키는 것’을 바라지 않으며, 온 가족이 화목하게 함께 살면서 ‘땅에서의 복’을 누리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7편> 중에서

이전: 하나님의 관용을 빌미로 자신과 타협하지 말라

다음: 991 사람 구원하기 얼마나 어려운가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위대하고 고상한 하나님의 성품

1 하나님의 기쁨은 정의와 빛의 존재, 어둠과 사악의 멸망 때문이다. 그의 기쁨은 그가 인류에게 아름다운 삶과 빛을 가져오셨기 때문이다. 그의 기쁨은 정의로움의 상징, 모든 긍정적인 사물의 상징, 더욱이 상서로움의 상징이다. 하나님의 진노는 불의한...

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나 여전히 방황하고 죄 속에서 발버둥 치며 희망 없이 살았으리. 하나님의 구원 없었다면, 나 마귀에게 짓밟혀 죄악의 낙을 누리며 인생의 길 몰랐으리. 긍휼 베푸신 전능하신 하나님, 그의 부르심 듣고 보좌 앞으로 들림 받았네....

성육신 하나님이 나타낸 권세와 능력

1 ‘말씀이 육신되다’ 이 사실 이루시러 하나님이 땅에 오셨네. 하나님 육신을 통해 말씀 나타내시네, 나타내시네. 그다음, 그 모든 말씀은 천년하나님나라시대에서 이루어지리. 말씀은 모두 볼 수 있는 실상이 되리. 조금도 차이 없이 그것을 보게 되리....

모든 사람을 세심히 보살피시는 하나님

하나님의 관용과 사랑과 위대함과 하나님의 거룩, 이런 성품 실질은 하나님의 역사에서, 하나님의 뜻에서 나타나고, 또한 모든 사람에게 나타나 이루어지네 사람이 그것을 느낄 수 없다 해도 하나님은 세심히 보살피시며 참 마음과 지혜로 사람의 마음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