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의 체험 간증 <분수를 지키며 본분을 해야 편안하다>

2022.05.31

주인공은 복음을 전해야 하나님께 기억되고, 복을 받을 가망도 가장 크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미지 작업은 가치도 별로 없고, 복을 받을 가망도 적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늘 복음을 전하려는 마음이 강했고, 이미지 제작 본분은 열심히 하지 못합니다. 그러던 주인공은 어떻게 하나님 말씀의 폭로를 통해 이런 옳지 못한 자세를 바로잡고 분수를 지키며 본분을 다하게 되었을까요?

더보기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공유

취소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