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영화 <낙인> 28년간의 중국 공산당의 박해를 기록한 눈물의 시간들

기독교 영화 <낙인> 28년간의 중국 공산당의 박해를 기록한 눈물의 시간들

342509 |2020.08.31

리천시는 어릴 때부터 부모님을 따라 예배드리며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1988년, 13살이 됐을 때, 예배에 참석했다가 체포된 리천시는 이틀밤을 어두운 방에 갇혀 있었습니다. 그때부터 중국 공산당의 끊임없는 박해가 시작됐습니다. 17살 때, 교회 형제자매들에게 하나님의 말씀 책을 전해 주었다는 이유로 또 잡혀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책의 근원지를 밝히라고 강요하면서 리천시가 보는 앞에서 아버지를 잔혹하게 폭행했고, 정치범이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걸어 조리돌림을 했습니다. 1996년 경찰이 다시 리천시를 체포하려고 하자, 그녀는 어쩔 수 없이 고향을 떠나 도피 생활을 시작하게 됩니다. 공산당 경찰의 계속되는 괴롭힘과 위협으로, 리천시의 가족은 끊임없는 공포에 시달립니다. 결국 리천시의 어머니는 장기간 지속된 스트레스와 공포심을 이기지 못하고 정신 이상 증세를 보였고, 원래 몸이 허약했던 아버지도 경찰의 무지막지한 구타로 건강이 더 악화됐습니다. 행복했던 가정이 그렇게 풍비박산이 나고 말았습니다. 도피하며 떠돌이 삶을 살던 리천시는 중국 전역에서 복음을 전하며 형제자매들과 함께했고, 그들은 계속되는 중국 공산당의 잔악한 탄압으로 고통받았습니다. 어떤 형제자매들은 잔인한 고문을 당하고, 어떤 이는 고문으로 인해 목숨을 잃었고, 어떤 이는 10년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2012년 말, 복음을 전하던 리천시는 또다시 체포됐고, 4개월 동안, 심문과 자백 강요, 세뇌 교육까지 받으며 큰 고통에 시달리게 되는데…

펴기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공유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