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분 지키지 못하면 하나님께 버림받으리

1 나는 온갖 모진 시련과 고난, 그리고 인간 세상의 모든 우여곡절을 겪었고, 사람들 가운데서 오가며 여러 해를 사람과 함께 생활했다. 하지만 사람의 성품은 얼마 변화된 것 같지 않다. 또한 옛 성품이 사람의 내면에 뿌리내려 싹트기라도 한 듯 사람의 옛 성품은 여전히 변화되지 않았고, 그저 원래 상태보다 조금 나아졌을 뿐이다.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본질은 바뀌지 않고 방식만 많이 바뀌었다. 사람은 모두 나의 눈을 어지럽게 함으로 어물쩍 넘어가 나의 기쁨을 사려고 나를 속이는 것 같았다.

2 사람은 모두 자신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천박한 존재이므로 본인조차 자신을 아끼지 않는다. 그런데도 내가 또다시 긍휼과 자비를 베풀어야 한단 말이냐? 사람은 모두 자신을 알지 못하고, 자신의 무게가 얼마나 되는지도 모르고 있으니, 저울에 달아 보아야 한다. 나의 백성이 된 너희 역시 이런 상황이 아니더냐? 내 앞에서 다짐을 했다가 폐하지 않은 자가 누가 있느냐? 그 누가 내 앞에서 잦은 다짐을 하지 않고 세웠던 다짐을 변함없이 오래 지키느냐? 사람은 상황이 순조로울 때는 내 앞에서 다짐을 세우지만, 역경에 처할 때는 그것을 백지화했다가 그 일이 지나고 나면 다짐을 다시 주워 내 앞에 내놓는다.

3 설마 내가 사람이 쓰레기 더미에서 주워 온 폐품을 마구 받아들일 정도로 그렇게나 천하단 말이냐? 사람들 중에 자신의 다짐과 정절을 지키는 자는 매우 적고,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내게 제물로 바치는 자도 매우 드물다. 너희 또한 이러하지 않으냐? 하나님나라 백성의 일원으로서 자신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다면 내게 미움받고 버림받을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14편> 중에서

이전: 행위의 선악을 판단하는 하나님의 기준

다음: 본분 잘 이행해야 하나님 흡족게 할 수 있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하나님은 심판을 지니고 강림하셨다

오늘날 하나님이 큰 붉은 용 국가에 강림했고, 또 전 우주를 향하니 온 궁창이 다 진동한다. 온 궁창이 다 진동한다. 하나님의 심판이 없는 곳 어디 있으랴? 재난이 쏟아지지 않는 곳 어디 있으랴? 가는 곳마다 온갖 ‘재난의 씨앗’을 뿌려 놓았다....

이곳의 하늘, 유달리 푸르도다

1 이곳에 하늘이 있도다, 새로운 하늘이 있도다! 온 땅은 향기로 가득하고, 공기도 신선하네. 성육신하신 하나님, 우리 가운데서 생활하시네. 진리로 말세의 심판 시작해 말씀으로 우리 타락함 드러내시네. 시련과 연단으로 우릴 정결케 하고 구원하시네....

하나님만이 생명의 도이다

1. 생명의 도(道)는 아무나 갖출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사람마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생명은 오직 하나님에게서 오고 오직 하나님만이 생명의 근원이고 끊임없이 솟아오르는 생명수의 원천이다. 창세후 하나님은 많은 생명 활력이 있는 사역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