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목차

1-2 국도 예가2 하나님은 이미 오셨고 이미 왕이 되셨네

1. 사람을 흥분시키는 이 좋은 시각에, 하늘 위아래에 찬미하지 않는 자가 없네. 누가 이로 인하여 감격하지 않으랴? 누가 이로 인하여 이로 인하여 상쾌하지 않으랴? 아…… 아…… 누가 이런 상황에서 눈물을 흘리지 않으랴? 하늘은 원래 하늘이 아니라 국도의 하늘, 땅은 이전의 땅이 아니라 거룩한 땅일세. 큰비가 내린 후 더러운 옛 세계 철저히 바뀌었네.

2. 산도 물도 변하고……사람도 만물도 변하네…… 침묵하는 산아, 하나님께 즐겁게 춤추어라! 흐름을 멈춘 물아, 흐르고 흘러라! 꿈속의 사람아, 떨쳐 일어나 추구하여라! 아…… 아……하나님은 이미 오셨고…… 이미 왕이 되셨네…… 사람은 직접 눈으로 하나님 얼굴을 보고 직접 귀로 하나님 음성을 공손히 들으며 직접 국도의 생활 체험하리…… 얼마나 달콤한지……얼마나 좋고 아름다운지…… 잊기 어렵네…… 아……

3. 하나님 진노의 불길 속에서 붉은 용이 발악하고 하나님의 위엄 있는 심판 속에서 마귀가 원형을 드러내네. 하나님 엄한 말씀 아래서 다들 수치당하여 몸 둘 바 모르네. 과거를 돌이켜보면 하나님에 대해 차갑게 조소하고 비꼬아 풍자했네. 언제나 자기를 자기를 드러냈고 언제나 하나님을 하나님을 거역했네. 오늘을 보면 누가 눈물을 흘리지 않고 누가 자책하지 자책하지 않으랴? 온 우주 세계에 울음소리 가득하고…… 환호 소리 넘치고……웃음소리 넘치네…… 더없이 누리네……더없이 누리네……

4. 가랑비가 보슬보슬……함박눈이 펑펑…… 사람은 모두 슬픔과 기쁨이 교차하네…… 어떤 이는 즐겁게 웃고……어떤 이는 흐느끼고…… 어떤 이는 환호하네…… 사람은 모두 잊은 듯…… 아…… 아…… 장마가 계속되는 계속되는 봄날인지, 백화가 만발하는 만발하는 여름인지, 곳간이 넘치게 풍작을 이루는 이루는 가을인지, 얼음장같이 추운 겨울인지 누구도 모르네…… 하늘의 뜬구름이 떠돌아다니고, 땅의 바닷물이 세차게 덮치네. 뭇 아들과 뭇 백성이 덩실덩실 춤을 추네…… 천사들이 사역하고 목양하고 있네…… 땅의 사람은 분주히 보내고 땅의 것들 늘어나네. 아……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ㆍ국도 예가≫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