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5 하나님은 그를 진정으로 사모하는 사람을 버리지 않는다

사람이 만일 참으로 하나님에 대한 사치한 욕망을 욕망을 버리고 하나님께 마음을 돌릴 수 있다면 구원의 기회를 얻을 것이다. 사람이 만일 참으로 하나님을 간절히 사모하는 마음이 있다면 하나님은 사람을 버리지 사람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 사람이 하나님을 얻지 못한 것은 하나님께 감정이 감정이 있거나 사람으로 하여금 얻게 하기를 싫어하는 까닭이 아니라 사람이 하나님을 얻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이고 사람에게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절박한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진심으로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사람은 누가 저주를 받았는가? 이지가 건전하고 양심이 민감한 사람은 누가 저주를 받았는가? 진심으로 하나님을 섬기고 하나님을 경배하는 사람은 누가 하나님 진노의 불사름을 당했는가? 하나님께 달갑게 순복하는 사람은 누가 하나님 집밖으로 내쫓겼는가? 하나님을 마음껏 사랑하는 사람은 누가 징벌 속에서 살았는가? 하나님을 위해 달갑게 일체를 버린 사람은 누가 일무소유였는가? 참으로 하나님을 사모하는 마음이 있다면 하나님은 사람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정이 변화되지 않으면 하나님과 적이 된다≫에서 발췌

이전: 274 우린 인생의 바른길에 들어섰다

다음: 서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영화리뷰<적색교육> 꺼져가는불씨, 공산당의교육

안녕하세요, 영화 리뷰입니다. 오늘 소개할 작품은 기독교 영화 '적색 교육'이라는 리얼리즘 영화인데요. 아버지 정위국은 종교국 국장으로 종교 신앙을 탄압하는 인물이고 그런 반면, 그의 자녀 정의와 정예는 신실한 크리스천이죠. 그렇게 가족 간의...

마시모 인트로빈(Massimo Introvigne) 교수 인터뷰: '사교'를 핑계로 종교 신앙을 탄압하는 중국 공산당, 자오위안 맥도날드 사건은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와는 무관하다

 마시모 인트로빈(Massimo Introvigne) 교수 인터뷰: '사교'를 핑계로 종교 신앙을 탄압하는 중국 공산당, 자오위안 맥도날드 사건은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와는 무관하다 중국 공산당이 정권을 잡고부터 종교 신앙에 대한 탄압은 끊이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