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처소를 논하다

처소를 언급할 때마다 너희는 다 매우 진지하게 대하고 있고, 게다가 너희 각 사람은 처소에 관한 일에 대해 매우 민감하다. 어떤 사람은 하나님께 큰절을 몇 번 해서라도 처소를 얻고 싶어 하는데, 나는 너희들의 절박한 심리를 알고 있다. 이런 것들은 말이 필요 없다. 너희는 단지 자신의 육체가 재난 속에 떨어지는 것을 원치 않고 더욱이 자신의 앞날이 영구한 징벌 속에 떨어져 있기를 원치 않을 뿐이며, 좀 더 자유롭게 살고 더 안일하게 살려고 할 뿐이다. 그러므로 처소를 언급하면 너희는 특별히 솔깃해하는데, 자칫 실수로 자신이 하나님께 득죄하여 상응하는 보응을 받게 될까 봐 매우 두려워한다. 게다가 너희는 자신의 처소를 위해서라면 굽신거림도 마다하지 않고, 심지어 처소를 위해 너희 가운데 한때는 능글맞던 자들도 갑자기 매우 성의 있고 매우 유순해지기 시작했는데, 성의 있는 모습은 보는 사람을 소름 끼치게 한다. 어쨌든, 너희의 마음은 다 성실한 것인데, 원망이든, 기만이든, 충심이든, 처음부터 끝까지 너희는 나에게 너희 마음속의 비밀을 조금도 숨김없이 털어놓았다. 결론적으로 너희는 모두 나에게 너희의 가장 깊은 곳의 본질적인 것들을 매우 솔직히 ‘고백’하였으며, 물론 나 또한 지금까지 이런 것들을 회피한 적이 없었다. 왜냐하면 이 모든 것은 흔히 있어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너희는 마지막 처소를 위해서는 불바다에 뛰어들지라도, 하나님께 인정받기 위해서는 머리 카락 하나도 잃으려고 하지 않는다. 내가 너희에게 너무나 교조주의적인 것이 아니라 너희들이 내가 하는 모든 것을 너무 충성심 없이 대하는 것이다. 너희는 아마 이 말을 깨닫지 못할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내가 간단한 해석을 하겠다. 너희에게 필요한 것은 진리와 생명이 아니고 사람됨의 원칙이 아니고 더욱이 내가 정성을 쏟아 부은 사역도 아니라 너희의 육체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금전, 지위, 가정, 혼인 등등)이다. 너희는 나의 말이나 역사를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그러므로 나는 두 글자로 너희의 믿음을 요약하는데, 그것은 바로 ‘건성’이다. 너희는 너희가 절대적으로 충성하는 일이라면 모든 것을 아끼지 않고 이룬다. 그러나 나는 너희가 하나님을 믿는 일에서는 모든 것을 내거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충성하고, 상대적으로 진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므로 나는 지극정성의 마음이 없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믿어도 실패한 사람이라고 한다. 곰곰이 생각해 보아라. 너희들 가운데 실패한 사람이 많지 않으냐?

사람이 성공할 수 있는 것은 자신의 모든 행위로 말미암는 것이고, 사람이 성공하지 못하고 실패하게 되는 것도 사람의 모든 행위로 초래되는 것이지 거기에는 어떤 요소의 영향도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나는 너희가 하나님을 믿는 것보다 더 어렵고 더 고통받는 일은 어떤 것이라도 갖은 수단을 다 써서 해낼 것이고, 또한 모두 매우 진지하게 대할 것이며, 심지어 어떤 오차도 생기지 않게 하려 할 것임을 믿는다. 이것은 너희 각 사람이 자신의 삶을 위해 하는 끊임없는 노력이다. 너희는 심지어 자신의 가족은 아무도 기만하지 않는 상황에서 나의 육신을 기만할 수 있다. 이것은 너희의 일관된 행위와 처세 원칙이다. 너희는 너희의 처소를 위해, 너희 마음에 드는 아름다운 처소를 위해 여전히 허상을 만들어 나를 기만하고 있지 않느냐? 나는 너희의 충심은 잠시적인 것이고, 너희의 성의도 잠시적인 것임을 알고 있다. 너희의 심지(心志)와 대가는 오직 이 시점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냐? 너희는 다만 마지막 한 번의 노력으로 아름다운 처소를 힘써 쟁취하려고 한다. 너희의 목적은 단지 맞바꾸려는 것이지 진리에 빚지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고 더욱이 나의 대가에 보답하려는 것도 아닌데, 한마디로 요약하면 지략으로만 취하고 강공은 쓰지 않겠다는 말이다. 이것이 바로 너희의 진심이 아니냐? 너희는 자기를 포장하지 말고, 자신의 처소를 위해 식욕도 잃고 밤잠도 이루지 못할 정도로 머리를 쥐어짜는 일은 더더욱 하지 말라. 결국 너희의 결말은 다 정해진 것이 아니냐? 너희는 마음에 거리낌 없이 각자의 본분을 잘해야 할 뿐만 아니라 모든 대가를 아끼지 말아야 하는데, 바로 너희가 말한 것처럼, 그날이 되면 하나님은 그를 위해 고난받고 대가를 치른 그 어떤 사람도 섭섭하게 대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신념은 그래도 간직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고, 또한 너희가 영원히 잊지 말아야 옳은 것이다. 그래야만 내가 시름 놓을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는 모두 내가 영원히 시름 놓을 수 없는 사람들이고 또한 내가 영원히 미워할 대상이 된다. 너희가 모두 양심적으로 나를 위해 모든 것을 지불하고, 나의 사역을 위해 전력을 다하며, 나의 복음 사역을 위해 평생의 에너지를 바칠 수 있다면, 내 마음은 항상 너희들로 인해 기뻐하지 않겠느냐? 그러면 내가 완전히 시름 놓지 않겠느냐? 다만 아쉽게도 너희가 해낼 수 있는 것은 단지 내가 바라고 있는 것에서 볼품없을 정도로 작은 부분이다. 이러한데, 너희는 무슨 낯으로 내게서 너희가 얻고자 바라는 것들을 요구할 수 있겠느냐?

처소와 운명이 너희에게 있어서는 매우 중요하고, 게다가 중대한 관계가 있다. 그리하여 너희는 일을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하지 않는다면 처소가 없어지는 것과 같고 자신의 운명을 망치는 것과 같다고 여기고 있다. 하지만 너희는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만일 처소를 위해 지불한 사람이라면 여전히 헛수고가 될 것인데, 그렇게 지불한 것은 진심일 수 없고 다만 허상과 기만일 뿐이다. 만일 그렇다면 처소를 위해 지불하는 사람은 앞으로 마지막 실패를 맞이할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이 하나님을 믿으면서 실패하는 것은 모두 기만으로 얻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이 나에게 아첨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나에게 어떻게 알랑거리든 어떻게 친절하든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나는 성실한 사람이 나의 진리와 나의 기대에 직면하는 것을 좋아하며, 더욱이 사람이 나의 마음을 세심하게 헤아리고 심지어 나를 위해 모든 것을 지불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야만 내가 마음에 위로받을 수 있다. 지금 너희에게 내가 싫어하는 것이 얼마나 있느냐? 내가 좋아하는 것은 또 얼마나 있겠느냐? 설마 너희들 중에는 너희가 처소를 위해 지불하고 있는 온갖 추태를 발견한 자가 없단 말이냐?

나는 적극적으로 향상하려는 어떤 사람의 마음에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더욱이 충심으로 본분을 하려는 어떤 사람의 열정도 없어지게 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나는 너희 각 사람의 부족함과 너희 마음 깊은 곳에 있는 더러운 영혼에 대해 일러 주지 않을 수 없다. 이렇게 하는 목적은 다만 너희가 진심을 바쳐 나의 말에 직면할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이 나를 기만하는 것을 가장 혐오하기 때문이다. 나는 다만 너희가 나의 마지막 한 단계 역사에서 가장 휼륭하게 연출하고 또한 온 몸과 마음을 다 몰두하고 더 이상 딴마음을 품지 말기를 바랄 뿐이다. 물론 나도 너희에게 다 좋은 처소가 있기를 바란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나의 요구가 있는데, 그것은 너희가 가장 좋은 선택을 하여 나를 위해 너희의 얼마 되지도 않거니와 마지막이기도 한 충심을 바쳐야 한다는 것이다. 만일 얼마 안 되는 충심마저도 없다면 그런 사람은 틀림없이 사탄의 보배이므로 나도 더 이상 남겨 두어 쓰지 않을 것이고, 또한 그를 집으로 돌려보내어 그의 부모가 관리하게 할 것이다. 내가 하는 사역은 너희에게 매우 도움이 된다. 내가 너희에게서 얻으려는 것은 성실하고 향상하려는 마음이지만 지금까지도 여전히 나의 두 손에는 얻은 것이 아무것도 없다. 그렇다면 너희가 좀 생각해 보아라. 어느 날에 가서도 나에게 여전히 지금같은 말 못할 고충이 남아 있다면 너희에 대한 나의 태도가 어떠할 것 같으냐? 여전히 이렇게 상냥하겠느냐? 나의 마음이 여전히 이렇게 평온하겠느냐? 너희는 모든 정성을 다해 농사를 지어도 한 톨도 거두지 못한 사람의 마음을 알고 있느냐? 너희는 타격을 크게 받은 사람이 마음에 입은 상처가 얼마나 큰지 아느냐? 너희는 기대로 가득했다가 불쾌하게 헤어지게 된 사람의 고초를 느낄 수 있느냐? 너희는 격노한 사람이 발하는 노를 본 적이 있느냐? 너희는 적대시당하고 기만당한 사람이 복수하려는 절박한 심리를 아느냐? 너희가 만일 이런 사람들의 심리 상태를 알고 있다면, 나는 너희가 사람에게 보응하는 하나님의 태도가 어떠할지를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나는 너희가 자기의 처소를 위해 잘 노력하기를 바란다. 하지만 그래도 기만의 수단으로 노력하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그렇게 한다면 나는(직역: 나의 마음은) 너희에게 여전히 실망할 것이다. 그런 실망은 어떤 결과를 초래하겠느냐? 그러면 너희가 스스로를 우롱한 것이 되지 않겠느냐? 처소를 생각하다가 오히려 처소를 망친 사람은 가장 구제 불능인 사람이다. 설사 그런 사람이 낭패를 당한들 누가 그를 긍휼히 여겨 주겠느냐? 결론적으로, 나는 그래도 너희에게 모두 적합하고 아름다운 처소가 있기를 축복해 주고 싶고, 너희가 모두 재난 속에 떨어지지 않기를 더더욱 바라고 있다.

─────────

① 성실(誠實): 거짓이나 꾸밈이 없음.

② 본분(本分): 피조물이 수행해야 할 의무와 천직.

이전 말씀:너는 도대체 누구에게 충실한 사람인가?

다음 말씀:훈언 3칙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