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너는 살아난 사람인가?

정상적인 인성으로 살아가게 되었을 때, 온전케 되었을 때 너는 어떤 예언을 말할 수는 없을지라도, 어떤 오묘한 비밀을 말할 수는 없을지라도 너의 삶에는 사람의 모습이 있게 된다. 하나님은 인간을 창조하였지만 인간은 사탄에 의해 타락되어 죽은 사람이 되었다. 그러므로 네가 변화되면 ‘죽은 사람’과 달라지게 된다. 하나님 말씀은 인간의 영을 살아나게 하여 인간을 소생시킨다. 인간의 영이 소생하게 되면 인간은 살아나게 된다. 죽은 사람이란 바로 영이 없는 시체를 가리키며, 영이 이미 죽어 버린 사람을 가리킨다. 인간의 영이 살아나면 사람은 살아나게 된다. 예전에 이야기했던 거룩한 자란 바로 이렇게 살아난 사람을 가리키며, 사탄의 권세 아래 있었음에도 그 사탄을 이긴 사람을 가리킨다. 중국의 선민들은 큰 붉은 용의 비인간적인 박해와 기만을 겪으면서 정신적으로 심각한 고통을 받았고, 살아갈 용기조차 없었다. 그러므로 그 영을 깨어나게 하려면 그들의 본질적인 면으로부터 일을 시작해야만 한다. 사람의 본질적인 면에서부터 조금씩 사람의 영을 불러일으켜야 한다. 사람이 언젠가 살아나게 되면 장애물은 사라지게 될 것이며, 모든 것이 평탄대로처럼 순탄하게 될 것이다. 물론 지금은 아직 그 상태에 이르지 못했기에 많은 사람들의 삶에서는 짙은 사망의 분위기가 묻어나고 있다. 사람들에게는 사망의 분위기가 짙게 드리워져 있고, 결핍된 것이 너무나 많다. 어떤 사람들은 대화에서도, 행동거지에서도 사망이 묻어나는 것이 그 삶 자체가 거의 사망이다. 지금 공개적으로 하나님을 증거하게 한다면 이 사역은 실패하고 말 것이다. 사람들이 아직 완전히 살아나지 못했고, 너희들 중에는 죽은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지금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이 왜 기적을 일으키는 방식으로 이방에 신속히 복음을 확장하지 않느냐고 묻는다.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으며, 산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사람들은 대부분이 죽은 사람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사망의 그늘 아래에서,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고 있어 이기지 못하고 있는데 어떻게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복음을 확장하는 사역을 해낼 수 있겠는가?

어둠의 권세 아래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사망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며, 사탄의 손아귀에 있는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구원을 통하지 않고서는,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을 거치지 않고서는 그러한 사망의 권세에서 벗어날 수 없고, 산 사람이 될 수 없다. 이처럼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으며, 하나님에게 쓰일 수도 없으며, 그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더욱 어렵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살아 있는 사람의 증거이지 죽은 자의 증거가 아니다. 그는 살아 있는 사람이 하나님을 위해 사역하기를 원하는 것이지 죽은 자가 사역하는 것을 원하는 게 아니다. 여기서 말하는 죽은 자란 바로 하나님을 대적하고 하나님을 거역하는 사람이며, 영이 마비된 채 하나님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이며, 진리를 실천하지 않고 하나님에 대한 충성스런 마음이 전혀 없는 사람이며,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사탄에게 이용당하고 있는 인간을 가리킨다. 죽은 자들이 드러내는 것은 진리와 대립되는 것이며,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이며, 저급하고 천한, 비열하고 야비한, 독하고 악랄한, 야만적이고 횡포한, 교활하고 간사한, 음험한 것들이다. 이런 인간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셔도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 수 없고, 이런 인간들은 살아 있어도 시체와 다를 바가 없다. 그야말로 숨만 쉬는 죽은 자인 것이다. 죽은 자는 전혀 하나님을 흡족하게 해 드릴 수 없고, 하나님께 절대적인 순종은 더구나 바칠 수 없다. 그저 하나님을 속이고, 하나님을 모독하고, 하나님을 배반할 뿐이다. 죽은 자의 삶이란 순전히 사탄의 본성이 드러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 인간으로서 살아 있는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하나님을 증거하는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하나님의 검증을 통과한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반드시 하나님의 구원을 받아들여야 한다. 또한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을 온 마음으로 받아들여 순종하고 하나님의 책망과 훈계도 기꺼이 받아들여야 한다. 그래야만 하나님이 원하는 모든 진리를 실천할 수 있게 되고,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있으며, 진정으로 살아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살아 있는 사람이란 하나님께 구원받은 사람이며,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을 거친 사람이다. 또한 자신을 드리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나님께 목숨까지 바치고자 하는 사람이며, 하나님을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평생을 바치는 사람이다. 살아 있는 사람이 하나님을 증거해야 사탄에게 수치를 줄 수 있고, 살아 있는 사람만이 하나님의 복음 사역을 확장할 수 있다. 살아 있는 사람만이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사람이며, 진정한 인간인 것이다. 하나님이 원래 창조한 인간은 살아 있었다. 그러나 사탄이 타락시킨 까닭에 인간은 사망 속에서 살게 되었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게 된 것이다. 그리하여 인간은 영이 없는 죽은 자가 되었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원수가 되었고, 사탄의 도구가 되었고, 사탄의 포로가 되었던 것이다. 하나님이 창조한 살아 있었던 인간이 죽은 인간이 되면서 하나님은 증거를 잃게 되었고, 그가 만든, 유일하게 그의 숨결을 불어넣어 준 인류를 잃게 된 것이다. 하나님은 그의 증거를 되찾고자 한다. 그가 손으로 친히 만들었으나 사탄에게 사로잡혀 간 인간을 빼앗아 오려면, 인간을 부활시켜 살아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야 하며, 모든 인간을 빼앗아 와 그의 빛 속에서 살도록 해야 한다. 죽은 자는 영이 없는 인간이며, 완전히 마비된 인간이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인간이며, 더 나아가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인간이다. 이런 인간은 하나님께 순종할 마음이 전혀 없으며, 오로지 대적과 패역만 존재할 뿐 충심은 전혀 없다. 살아 있는 인간은 영이 다시 살아난 사람이다. 하나님께 순종할 줄 아는 사람이며, 하나님께 충성하는 사람이며, 진리와 증거를 갖춘 사람이다. 하나님 집에서 이런 사람은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들이다. 하나님이 구원하는 자는 살아날 수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볼 수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께 충심을 바칠 수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을 찾고자 하는 사람이며, 하나님이 성육신된 것을 믿는 사람이며, 하나님이 나타났음을 믿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있지만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없다. 이는 구할 수 있는 본성인가, 아닌가에 달렸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수많은 말씀을 듣고도 하나님의 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 하나님의 수많은 말씀을 듣고도 실천하지 못한다. 진리를 전혀 실천하지 못하고 때로는 고의적으로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하기도 한다. 하나님을 위해 무슨 일을 하지도 못하고,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기는커녕 오히려 교회의 돈이나 훔쳐 쓰고, 하나님 집의 밥을 공짜로 축낸다. 이런 사람은 모두 구원받을 수 없는 죽은 자이다. 하나님은 그의 역사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구원한다. 그러나 소수 사람만이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있을 뿐, 많은 사람들은 이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없다. 왜냐하면 대다수 사람들이 너무나 심하게 죽어 버린 사람, 구할 수 없을 정도로 죽어 버린 사람, 사탄에게 완전히 이용당하는 사람, 그 본성이 너무나 악독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소수 사람들 또한 온전히 하나님께 순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들이라고 해서 처음부터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충성했던 사람은 아니며, 처음부터 하나님을 지극하게 사랑했던 것도 아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정복 사역으로 하나님께 순종하게 되었고, 하나님의 지극한 사랑 때문에 하나님을 보게 되었고,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으로 성품이 변화되었고, 하나님의 실제적이면서도 정상적인 역사로 하나님을 알게 된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이러한 역사가 없었다면, 이들이 아무리 좋은 사람이었을지라도 사탄에게 속하게 되고, 사망에 속하게 되었을 것이다. 이들 역시 죽은 인간이었을 것이다. 오늘 이들이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이들이 하나님과 협력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살아 있는 사람은 하나님께 충성했기에 하나님께 얻어져 하나님의 약속 안에서 살게 된다.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대적했기에 혐오받고 버림받아 그의 징벌 속에서, 저주 속에서 살아가게 된다. 이것이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이며, 이것은 어떤 인간도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인간은 스스로 찾고 구하는 바에 따라 하나님께 인정받아 빛 속에서 살게 되고, 자신의 간계 때문에 하나님께 저주받아 징벌 속에 떨어지게 된다. 인간은 악행에 따라 하나님의 징벌을 받게 되고, 갈망과 충심에 따라 하나님의 축복을 받게 된다. 하나님은 공의롭기 때문에 죽은 인간에게는 저주를 내려 영원히 사망에 처하게 하고 영원히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지 못하게 하며, 살아 있는 인간에게는 축복을 내린다. 하나님은 살아 있는 인간들을 그의 나라에 데리고 가 그의 축복 안에서 영원히 함께 지내게 한다. 죽은 인간들은 영원한 사망 속으로 내친다. 이들 죽은 인간들은 멸망의 대상이며, 영원히 사탄에게 귀속되는 대상이다. 하나님은 어떤 한 사람도 억울하게 만들지 않는다. 진심으로 하나님께 구하는 인간이라면 반드시 하나님의 집에서 지내게 된다. 그러나 하나님을 거역하고, 하나님과 마음을 합하지 못하는 자는 하나님의 징벌 속에서 살아가야만 한다. 어쩌면 너는 성육신 하나님이 한 사역을 확신하지 못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느 날 하나님의 육신이 직접 인간의 결말을 배정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이 인간의 귀착지를 배정하게 되면, 그때에 가서는 하나님의 육신과 하나님의 영이 본디 일체라는 것을 알게 되고, 그의 육신이 잘못할 리 없고, 그의 영이 잘못할 리는 더욱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마지막에 그는 반드시 살아 있는 사람을 한 명도 더하거나 빼는 일이 없이 그의 나라에 데리고 갈 것이다. 살아나지 못한 죽은 자들은 반드시 사탄의 동굴 속으로 던져질 것이다.

이전 말씀:하나님에 대한 너의 충성심을 지켜야 한다

다음 말씀:성정이 변화되지 않으면 하나님과 적이 된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