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연단을 겪어야 진실한 사랑이 있게 된다

연단 속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해야 할까? 연단을 겪은 후, 사람은 연단 속에서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찬미를 발하게 되고, 연단 속에서 자신에게 부족한 것이 너무나 많다는 것을 보게 된다. 연단이 많을수록 너는 더욱더 육체를 배반할 수 있고, 연단이 많을수록 사람이 하나님께 바치는 사랑이 더 많아진다. 이것은 너희가 마땅히 알아야 할 것이다. 왜 연단을 받아야 할까? 연단으로 어떤 효과에 도달하려는 걸까?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는 연단 사역은 무슨 의의가 있을까? 네가 진심으로 하나님을 찾으면서 어느 정도까지 체험하게 되면, 하나님의 연단이 너무나 좋다고 느끼게 되고, 하나님의 연단이 너무나 필요하다고 느끼게 될 것이다. 연단 속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해야 할까? 하나님을 사랑하는 심지(心志)로 하나님의 연단을 받아들이고, 비록 연단 속에서 고통받아 마음이 칼로 에이는 듯 아플지라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만족게 하려 하며 육체를 생각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이것을 하나님 사랑하기를 실행하는 것이라고 한다. 속은 괴로워 심히 고통스럽지만, 그래도 하나님 앞에 와서 “하나님, 저는 당신을 떠날 수 없습니다. 비록 제 안은 어둡지만 저는 당신을 만족게 하기를 원합니다. 당신께서 저의 마음을 알고 계시니 당신의 사랑을 제 안에 더 많이 만들어 주시기를 원합니다.”라고 기도하기를 원한다면, 이것이 바로 연단 속에서 실행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토대로 하면, 연단 속에서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고 더욱 친근해질 수 있다. 너는 하나님을 믿으면 마음을 하나님께 맡겨야 한다. 너의 마음을 드려 하나님 앞에 내놓으면, 너는 연단 속에서 절대 하나님을 부인하지 않을 것이고, 하나님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너와 하나님의 관계가 갈수록 가까워지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갈수록 정상적이 되며, 하나님과의 교통도 갈수록 빈번해진다. 네가 늘 이렇게 행하면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 때가 더 많아지고 하나님 말씀의 인도 속에서 살 때가 더 많아지며, 너의 성정도 갈수록 변화되고 너의 인식도 날로 늘어나게 된다. 어느 날 너에게 하나님의 시련이 갑자기 닥칠 때, 하나님의 편에 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위해 증거할 수 있다면, 그때는 네가 욥과 같고 또 베드로와 같게 될 것이다. 하나님을 위해 증거하게 되면 너는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이고, 달갑게 목숨을 버리는 사람이며, 하나님의 증인이고,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다. 연단을 겪은 사랑이라야 굳세어 연약하지 않게 된다. 하나님이 어느 때에 시련하든, 어떻게 너를 시련하든, 네가 자신의 생명을 돌보지 않고 하나님을 위해 모든 것을 기꺼이 버리며 하나님을 위해 모든 것을 기꺼이 참을 수 있다면, 너의 사랑은 순결해질 것이고, 너의 믿음도 실제적이 될 것이다. 그때에야 너는 하나님이 사랑하는 진정한 사람일 것이고, 하나님께 온전케 된 진정한 사람일 것이다.

사람이 사탄의 권세 아래에 떨어진다면 내면에는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없어지고, 이전의 이상(異象), 이전의 사랑, 이전의 심지마저도 없어질 것이다. 이전에는 늘 하나님을 위해 고난받는 것을 마땅한 것이라고 여겼는데, 지금은 늘 하나님을 위해 고난받는 것을 수치라고 여길 뿐만 아니라 적지 않은 불평이 생긴다면, 이것은 사탄의 역사에 속하고, 사람이 사탄의 권세 아래에 놓이게 된 표현이다. 이런 정형에 봉착하면 너는 빨리 기도하고, 빨리 돌려세워야 한다. 이렇게 하면 너는 사탄이 공격할 때 보호받게 된다. 고통스러운 연단 속에서 사람은 사탄의 권세 아래에 놓이기 아주 쉽다. 그때의 연단 속에서 너는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는가? 너는 심지를 불러일으켜 마음을 하나님 앞에 내놓아야 하고, 마지막 시간까지도 하나님께 바쳐야 하며, 하나님이 어떻게 연단하든 여전히 진리를 실행하여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해야 하고, 자발적으로 하나님을 찾아야 하며, 자발적으로 교통하기를 찾고 구해야 한다. 그때 네가 피동적이 될수록 더 쉽게 소극적이 되고 더 쉽게 후퇴하게 된다. 기능을 해야 할 때에 비록 네가 잘할 수는 없을지라도 전력을 다하였고, 오로지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였으며, 다른 사람이 어떻게 말하든, 잘했다고 하든 못했다고 하든, 어쨌든 너의 속마음은 옳고 독선적이지도 않았다. 왜냐하면 너는 하나님을 위해 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이 너를 오해할 때, 너는 하나님께 ‘하나님, 저는 다른 사람이 저를 관용해 주기를 바라지 않고, 다른 사람이 저를 양해해 주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 저는 오로지 마음속으로 당신을 사랑할 수 있고, 마음이 편안하고 양심에 평안 얻기만을 바랍니다. 다른 사람이 저를 칭찬하고 저를 높여주기를 바라지 않고, 마음속으로 당신을 만족게 하기만을 추구하겠습니다. 저는 이 기능을 할 때 저의 능력을 다하였습니다. 비록 우매하고 소질이 낮고 눈이 멀었지만 저는 당신의 사랑스러움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당신께 바치기 원합니다.’라고 기도할 수 있다. 이렇게 기도하면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생기게 되고 마음이 많이 편안해지는데, 이것도 하나님 사랑하기를 실행하는 것이라고 한다. 체험하는 중에 두 번 실패하고 한 번 성공하거나 다섯 번 실패하고 두 번 성공할 때도 있게 된다. 이렇게 체험해야 실패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볼 수 있고, 자신의 부족함을 발견할 수 있다. 너에게 또다시 그런 일이 닥칠 때면 자신을 신중하게 대해야 하고, 자신의 발걸음을 단속해야 하며, 다그쳐 기도해야 한다. 네가 그 일을 점차적으로 이겨 낼 수 있으면, 그것은 기도에 효과가 있게 된 것이다. 너는 이번에 성공하여 안에 누림이 있게 되고, 또한 기도하기만 하면 하나님을 더듬을 수 있으며, 성령의 함께함을 잃지 않았음을 보게 되는데, 그때에야 하나님이 너에게 그렇게 하였다는 것을 알게 된다. 너는 이런 실행을 통해 체험하는 중에 길이 있게 된다. 네가 진리를 실행하지 않는다면, 안에는 성령의 함께함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 일을 실행해 낸다면 속은 괴롭겠지만 후에는 성령이 너와 동행하게 된다. 네가 기도할 때 하나님의 함께함을 더듬을 수 있게 되고, 하나님 말씀을 실행할 때에도 힘이 있게 되고, 형제자매들과 교통할 때 양심의 가책을 받지 않게 되고, 평안을 느끼게 된다. 그러면 너는 자신이 한 것을 내놓고 보여 줄 수 있다. 너는 다른 사람이 어떻게 말하든 하나님과의 관계가 여전히 정상이고, 사람의 통제를 받지 않고 모든 것을 초탈할 수 있다. 이는 네가 하나님의 말씀을 실행한 것이 효과가 있음을 설명한다.

하나님이 연단할수록 사람은 하나님을 더욱 사랑할 수 있게 되는데, 사람이 마음으로 고통받는 것은 다 사람 생명에 유익하다. 그러면 하나님 앞에 더 안정할 수 있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더 밀접해질 수 있으며, 더욱이 하나님의 지극히 큰 사랑을 볼 수 있고 하나님의 크나큰 구원도 볼 수 있다. 베드로가 연단을 수백 번 겪었고, 욥도 시련을 여러 번 겪었듯이, 너희도 하나님께 온전케 되려면 연단을 수없이 겪어야 하고, 반드시 이런 과정을 거쳐야 한다. 반드시 이 절차를 거쳐야만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고, 하나님께 온전케 될 수 있다. 연단은 하나님이 사람을 온전케 하는 가장 좋은 방식이다. 오직 연단과 고통스러운 시련을 통해야만 마음속으로부터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사랑이 우러나오게 할 수 있다. 고난이 없으면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사랑이 있을 수 없다. 사람에게 시련이 없고 진실한 연단이 임하지 않으면, 사람의 마음은 언제나 밖에서 떠돌게 된다. 하지만 어느 정도까지 연단받으면 너는 자신의 연약함과 어려움을 보게 되고, 부족함이 너무나 많아 자신에게 많은 어려움이 닥치게 되면 이겨 나갈 수 없음을 보게 되며, 자신의 패역이 너무나 많음을 보게 된다. 시련 속에서라야 참으로 자신의 실제 정형을 인식할 수 있다. 시련은 사람을 더욱 온전게 할 수 있다. 

베드로는 일생 동안 연단을 수백 번 겪었고, 고통스러운 단련을 많이 받았다. 그런 연단은 그가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할 수 있는 토대가 되었고, 그의 일생에서 가장 의의 있는 체험이 되었다. 베드로가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할 수 있었던 까닭은 하나님을 사랑하려는 심지가 있었기 때문인데, 이것이 한 방면이다. 다른 하나는 그가 연단과 고통을 받았기 때문인데, 이것은 더 중요한 방면이다. 그런 고초는 다 그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길에서의 길잡이가 되었고, 그에게 있어 가장 잊을 수 없는 것들이 되었다. 사람이 하나님을 사랑함에 있어 연단의 고통을 겪지 않는다면, 사람의 사랑에는 자연적인 것이 가득하고 사람의 취향이 가득하다. 그런 사랑은 사탄의 뜻이 가득하여 전혀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다. 사람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려는 심지가 있다고 해도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는 할 수 없다. 설사 사람이 마음속으로 생각하는 것이 모두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만족게 하기 위한 것일지라도, 마치 사람의 뜻이 전혀 없고 다 하나님을 위한 것 같을지라도, 하나님 앞에 가져오면 모두 하나님의 칭찬을 받을 수 없고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없다. 사람이 설사 모든 진리를 밝히 깨닫고 인식했을지라도 그것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상징이라고 말할 수 없고, 그 사람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실제가 있다고 말할 수 없다. 사람이 비록 연단을 받기 전에 많은 진리를 깨달았을지라도 그런 진리를 다 실행해 낼 수는 없다. 사람은 연단 속에 있을 때에야 그런 진리의 참뜻을 깨달을 수 있고, 참으로 그런 진리에 내포된 뜻을 체득할 수 있다. 그때 사람이 다시 그런 진리를 실행하면 정확할 것이고, 하나님 뜻에도 부합될 것이다. 그때의 실행에는 자신의 뜻과 사람의 자연적인 것이 적고, 사람의 정감도 적다. 그때의 실행이야말로 진정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표현이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이 진리는 사람이 입으로 인식하고 마음으로 원한다고 해서 효과에 도달하는 것이 아니며, 깨달았다고 해서 효과에 도달하는 것도 아니다.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하고 연단 속에서 많은 고통을 받아야만 사람의 사랑이 순결하게 되고 하나님의 뜻에 부합될 수 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열심으로, 자연적인 것으로 사랑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충심으로, 진리로 섬기라는 것이다. 이런 것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이다. 그러나 사람이 자연적인 것 속에서 살면 진리로 하나님을 섬길 수 없고, 충심으로 하나님을 섬길 수 없다. 또한 하나님에 대해 너무 열성적이거나 너무 냉담하고, 하나님을 극도로 ‘사랑’하거나 극도로 미워한다. 자연적인 것 속에서 사는 사람은 언제나 그런 극단 속에서 살고, 언제나 그런 비진리의 정형 속에서 살면서도 스스로 옳다고 여긴다. 비록 내가 누차 이 일에 대해 언급하였을지라도 사람은 대수롭지 않게 여겼고, 그 일의 중요성을 철저하게 인식하지 못했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자신을 우롱하는 신앙 속에서 살게 되었고, 모두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비진리적인 상상 속에서 살게 되었다. 역대 이래, 인류의 발전에 따라, 시대의 변천에 따라,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고 갈수록 그에 대해 절대적이기를 요구하지만,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인식은 갈수록 모호해졌고 갈수록 막연해졌다. 그에 따라,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사랑에 거짓이 갈수록 많이 섞여졌다. 사람의 정형과 모든 행위는 갈수록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지 않게 되었다. 왜냐하면 사람이 사탄에게 갈수록 심하게 패괴되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더 많고 더 큰 구원 사역을 해야만 하였다.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요구’가 갈수록 높아졌고, 하나님에 대한 사랑은 갈수록 적어졌다. 사람은 모두 진리가 없는 패역 속에서 살게 되었고, 인성이 없는 삶 속에서 살게 되었으므로,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전혀 없을 뿐만 아니라 도리어 패역과 대적이 가득하게 되었다. 비록 사람이 보기엔 사람이 이미 하나님을 최대한으로 사랑하고 최대한 관용하는 것 같겠지만, 하나님은 그렇게 여기지 않는다. 그는 그에 대한 사람의 사랑에 불순물이 얼마 있는지 아주 분명히 살펴보았으므로 지금까지 사람의 거짓 정성으로 말미암아 사람에 대해 다른 견해를 갖고 있지 않았으며, 사람의 봉헌으로 말미암아 사람의 은정에 ‘보답’하지도 않았다. 하나님은 사람처럼 그렇게 분별이 없는 것이 아니다. 누가 그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누가 그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지, 그는 다 알고 있다. 하나님은 사람의 일시적인 충동에 그 연유도 모른 채 아주 감격스러워할 리가 없다. 반대로 그는 사람의 본질에 따라, 사람의 행위에 따라 사람을 대한다. 하나님은 어쨌든 하나님이다. 그에게는 그의 존엄이 있고, 그의 주장이 있다. 사람은 어쨌든 사람이다. 하나님은 진리에 부합되지 않는 사람의 사랑으로 인해 이성을 잃을 리가 없다. 반대로, 그는 이 모든 것을 정확히 대할 것이다.

사람의 정형에 비추어,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태도에 비추어, 하나님은 새로운 사역을 하여 사람에게 그에 대한 인식과 순복이 있게 하고, 사랑과 간증도 있게 하려고 한다. 그렇게 되려면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의 연단을 겪어야 하고, 하나님의 심판과 훈계, 책망을 겪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하나님에 대해 영원히 알지 못하고, 영원히 진실한 사랑과 진실한 간증이 있을 수 없다. 하나님이 사람을 연단하는 것은 한 방면의 효과만 위한 것이 아니라 여러 방면의 효과를 위한 것이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사람의 심지와 사랑이 하나님께 온전케 되도록 진리를 찾고 구하는 사람들에게 연단 사역을 하게 되었다. 이런 연단은 진리를 찾고 구하려 하고 하나님을 간절히 사모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의의 있는 일이 되었고, 크나큰 도움이 되었다. 하나님의 성품은 사람이 그리 쉽게 인식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그리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이므로 어쨌든 사람과 같은 성정이 있을 리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하나님의 성품을 인식하기 쉽지 않다. 진리는 사람에게 선천적으로 갖춰져 있는 것이 아니고, 사탄에게 패괴된 사람이 쉽사리 터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에게는 진리가 갖춰져 있지 않고, 진리를 실행하려는 심지도 갖춰져 있지 않다. 사람이 고난과 연단을 받지 않고 심판받지 않는다면, 사람의 심지는 영원히 온전케 될 수 없다. 연단은 각 사람에게 있어 상당히 고통스러운 것이고, 상당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연단 속에서 사람에게 자신의 공의 성품을 나타내고, 연단 속에서 사람에게 자신의 요구를 공개한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연단 속에서 사람에게 더 많이 깨우쳐 주고, 더 많이 실제적으로 책망하고 훈계하며, 사실과 진리의 대조를 통해 사람에게 더욱 자신을 알게 하고, 진리를 인식하게 하며, 하나님의 뜻을 깨닫게 한다. 이런 것을 통해 사람에게 하나님에 대한 더 참되고 더 순수한 사랑이 있게 한다. 이것이 하나님이 연단 사역을 하는 목적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는 모든 사역에는 그 목적과 의의가 있다. 그는 의의 없는 사역을 하지 않고, 사람에게 불리한 사역을 하지 않는다. 연단은 사람을 하나님 앞에서 없애 버리려는 것이 아니고 사람을 지옥에 멸하려는 것도 아니라, 연단 속에서 사람의 성정을 변화시키고, 사람의 속셈과 낡은 관점을 변화시키고,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변화시키고, 사람의 모든 삶을 변화시키려는 것이다. 연단은 사람에게 있어 실제적인 검증이고, 실제적인 훈련이다. 연단 속에 있어야만 사람의 사랑이 그 원래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

─────────

①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이전 말씀:베드로가 ‘예수’를 알아간 과정

다음 말씀: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게 된다

추천 내용